"시선 집중" <11.11.2022>
강승찬 목사 2022-11-15 17:03:03 550


코로나 팬데믹이 시작되었을 때 저는 사진 작가와 함께 사진 동아리를 만들었습니다. 목회자들이 정부의 방역지침에 따라서 매월 1번씩 함께 모여 식사 교제를 하면서 사진 찍는 기술을 하나씩 전문가에게 배웠습니다. 그리고 요즘엔 주제와 부제를 생각하며 사진을 찍고 있습니다.

 

인스타그램이나 카톡, 페북 등에 올라오는 사진들을 보면 초점을 잃은 사진이 많습니다. 그냥 얼굴이 보이고 자연이 보일 뿐입니다. 그러나 사진작가는 자신이 찍고자 하는 사물에 시선을 고정시킵니다. 그리고 자신이 원하는 사진을 찍을 때까지 렌즈에서 시선을 떼지 않습니다. 사물이 말을 걸어오는 순간까지 기다리며 시선을 고정시킵니다. 그래서 좋은 작품은 작가의 시선이 머문 곳에서 나옵니다.

 

우리의 목회 현장도 마찬가지라는 생각이 듭니다. 수많은 성도들이 함께 신앙생활을 하지만, 하나님의 일하시는 방식은 목회자의 시선이 머무는 곳, 목자목녀의 시선이 머문 곳에서 하나님의 소원을 이루어 가십니다. 그러므로 우리들은 책임감을 가지고 사역할 필요가 있습니다. 나같은 죄인에게 주님의 소원을 마음에 품고 목회할 기회를 주신 하나님께 감사하며 하나님의 시선이 머문 곳에 내 시선이 머물 수 있도록 함께 격려하며 노력해야 하겠습니다.

 

결국 기도하다가 내 시선이 멈춘 곳, 말씀 묵상하다가 내 마음을 사로 잡은 그곳이 내 목회 현장이 되고 사역의 현장이 됩니다. 우리의 사역은 내 시선이 어디를 향하는 가에 따라 방향이 결정되기 때문입니다그러므로 눈에 보인다고 아무 생각없이 시선을 고정해서는 안되겠습니다. 요즘에 이것이 유행한다고 시선을 돌려서도 안되겠습니다. “내가 무엇을 볼 것인가?”, “주님께서 나에게 무엇을 보게 하시는가?” 자꾸 질문해 보아야 합니다. 시선이 사역의 방향 뿐 아니라 사역의 퀄리티까지 결정하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우리의 목회 현장을 바라 볼 때, 보이는 것보다 보이지 않는 것이 훨씬 더 많습니다. 역설적으로 생각해 보면, ‘보이는 것보이지 않는 것일 수가 있기 때문입니다. 내 시선이 멈출 때 감춰진 것들의 베일이 벗겨지기 때문입니다. 상담을 해 보면 겉모습은 미남, 미녀인데, 그 인격은 상처투성이요, 분노조절장애인 경우가 많습니다.

 

우리는 이면을 보는 시각을 훈련해야 합니다. 눈에 보이는 표면만 바라보면 많은 것을 놓치게 됩니다. VIP를 만났을 때 2초의 시선과 2시간의 시선에는 큰 차이가 있습니다. 2초의 시선은 첫인상을 느끼게 할 뿐이지만, 2시간의 시선은 기도의 자리에서 그 영혼의 목마름과 고통을 이해할 수 있게 합니다. 그래서 시선이 머문다는 것은 우리의 목회 현장에 집중력을 가져 오게 합니다.

 

또한, 우리의 목회 현장에 예리한 시선을 가진 사람들이 종종 있습니다. 다른 사람은 보지 못한 것을 볼 줄 아는데 그것이 바로 통찰력입니다. 영혼구원의 열매를 맺기 위해서 우리에게 통찰력이 반드시 필요합니다.

 

목회에 어려움이 생기는 이유를 살펴보면 그 중에 하나가 하나님이 바라보시는 시선을 놓쳤기 때문입니다. 집중력의 부재요, 통찰력의 부재 때문입니다. 또한, 우리가 시선을 놓친 이유는 다른 것에 마음을 빼앗겼기 때문입니다. 다초점이 문제입니다. 성경대로 목회 한다고 하면서 아직도 프로그램을 즐기는 분들이 있습니다. 말씀대로 산다고 하면서 코람데오정신을 상실한 분들이 있습니다. 반대로 가정교회 목회만 하면 하나님이 기뻐하신다고 착각하는 분들도 많습니다. 가정교회 목회를 해서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것이 아니라, 가정교회 목회가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성경대로 하는 목회이기 때문에 우리가 연약하고 부족해도 쓰임 받는 다는 것을 기억해야 하겠습니다.

 

종종 미술관에 가서 대가의 작품을 감상하다 보면 저절로 발걸음이 멈춰집니다. 작품 하나에 나를 압도하며 끌어 당기는 힘이 있기 때문입니다. 내 마음을 설레게 만드는 끄는 힘이 작품에서 느껴집니다. 그래서 대중들의 시선을 멈추게 만드는 작품들은 명품이 되고, 명작이 됩니다. 작품이 아무리 거대하고 웅장하고 화려해도 사람들이 눈만 깜빡이고 지나가 버린다면 그것은 졸작에 불과합니다.

 

사람들의 시선을 압도하는 명작은 한순간에 만들어지지 않습니다. 사람의 시선을 훔치는 일은 작가의 땀과 노력과 깊은 내공이 쌓인 결과입니다. 목장을 보려고 해서 보는 것이 아니라 목장을 보지 않을 수 없게 만드는 것이 진짜입니다.

 

허상이 아니라 진짜 가정교회를 보려면 시간이 필요합니다. 결국 머무름은 시간 싸움입니다. 쫓기지 않아야 묵상할 수 있고 머무를 수 있습니다. 머무를 때 다초점이 하나의 초점으로 바뀌게 됩니다.

 

우리의 목회 현장은 결국 시선 싸움이라고 말할 수 있습니다. 시선이 모이는 곳에 영혼구원의 풍성한 열매가 맺히게 되어 있습니다. 결국 우리의 목회 현장에서 하나님의 소원을 보는 것, ‘가정교회를 보는 것이 실력이고 수준이 됩니다. 성경대로 목회하려고 말씀에 시선이 머물수록 더 깊어지고, 기도의 자리에 시선이 멈출수록 더 멀리 보게 됩니다. 그런데 시선 고정이 안되면 방황할 수 밖에 없습니다. 우리가 목회하다가 미로에 빠지지 않으려면 신약교회 회복에 우리의 시선을 집중하고 고정시켜야 합니다.

 

주님이 주목 하시는 곳, 주님의 시선이 머문 곳, 그곳이 바로 우리가 목회 해야 하는 동기가 되고 사역의 전환점이 됩니다. 가정교회 목회의 헌신과 섬김과 희생의 아름다움은 우리의 시선을 멈추게 하는 파워가 있습니다. 혹시 연말을 맞이하면서 방황하고 있다면 우리의 시선을 주님께 고정하기로 다시 결심하면 좋겠습니다^^


김종욱 : 목회현장은 시선싸움이라는 말에 100%동감합니다.
늘 귀한 말씀을 올려주시네요 감사합니다.

(11.15 17:32)
이경호 : 시선집중, 촛점울 맞추는것, 정말 다시한번 깊이 잡아야 할 핵심인것 같습니다. (11.15 17:51)
최유정 : 시선집중 하나님께 ,성경대로 영혼구원에 시선집중하는 것만이 살길이다. 강목사님의 불타는 열정은 하나님께 시선집중 에서 오는 걸 느꼈습니다. 퍼스집회로 엄 청 피곤 하실텐데 대단하시고 감사합니다. (11.15 18:09)
이경준 : 시선이 집중되는 곳에 생각이 집중되고, 생각이 집중되면 행동이 나오게 되고, 행동이 나오다 보면 습관이 형성되고, 습관대로 살다보면 인격이 되고, 인격에 따라 결국 일생이 정해지겠네요. 역시 어디에 시선을 집중하느냐가 중요합니다.(제가 출판했던 네비게이토 교재에 이와 비슷한 글이 있습니다.) (11.15 18:31)
임관택 : '시선 싸움'이라는 단어에 마음이 새롭습니다. 하나님의 시선이 머무는 일에 제 시선도 머물기 기도드립니다. 원장님, 감사드립니다~ (11.16 15:02)
이수관목사 : 두어야할 곳에 시선을 두는 것이 필요하네요. 쓸모없는 곳에 시선을 고정하고 살지는 않은지 돌아 볼 일이네요.. (11.16 17:15)
전우진 : 감사합니다. 저의 시선이 주님의 시선을 따라갈 수 있기를 기도합니다. (11.16 17:57)
박영숙 : 이 글을 읽으면서 어릴 적 돋보기로 태양광을 모아 종이 태우기 하던 생각이 납니다. 태양광과 돋보기의 촛점을 종이에 잘 맞추는 것과 주님의 시선이 머무는 곳에 내 시선을 고정하는 것이 오버랩되네요. 오늘도 좋은 칼럼 감사합니다. (11.16 18:07)
김제효 : 시선 집중! 쓸데 없는 곳에 시선 낭비 해서는 안 되겠습니다. 성경적 교회, 신약 교회 회복에 시선을 고정 시키고, 남은 한 해도 신실하게 마무리하자고 다짐합니다. (11.16 20:50)
임원혁 : 역시 집중과 선택이 중요함을 다시 한 번 깨달았습니다. 그리고 힘의 원천과 방향에 대한 묵상이 필요함도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늘 좋은 글에 감사드립니다. (11.17 03:22)
신규갑 : 주님의 시선이 머무는 교회와 목장, 그리고 우리들의 삶~ Fix your eyes on Jesus ~ 감사합니다 ~ (11.18 21:43)
최광훈 : 주님앞에 머물때 다초점이 하나의 초점이 된다는 말씀에 크게 공감합니다. 늘 주님 앞에 깨어서 신약교회 회복에 힘쓰겠습니다. (11.21 15:26)
송영민 : 시선싸움이라는 말을 마음에 담겠습니다. (11.30 18:40)
박종호 : 좋은 칼럼 써주셔서 감사합니다. 되새기게 됩니다. (11.30 22:39)
내용 이름 비밀번호
저장
 프린트 수정  삭제  답변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작성일 조회
502 "하나님께서 경험하게 하신 것은 버릴 것이 없습니다."<2.23.2024> (4) 이경준 목사 2024.02.23 67
501 "안식일을 거룩하게 지키기" <02.16.2024> (9) 이수관목사 2024.02.16 316
500 "외로운 크리스천" <02.09.2024> (12) 송영민목사 2024.02.09 430
499 "마음을 여는 질문" <2.2.2024> (10) 김인기 목사 2024.02.02 396
498 "자식으로 키우지 말고, 사랑으로 키웁시다."<1.26.2024... (15) 이경준 목사 2024.01.26 482
497 "올해는 가사원의 교회들이 이런 모습이기를..." <01.19... (9) 이수관목사 2024.01.19 607
496 "목회는 기다림이다." <01.12.2024> (20) 송영민목사 2024.01.12 550
495 "기억할 질문과 답"<1.5.2024> (11) 김인기 목사 2024.01.05 530
494 "2024년 새해를 위한 약속의 말씀이 있으십니까?"<12.29.2023> (12) 이경준 목사 2023.12.28 637
493 "성탄절 이브의 의미를 되새기며" <12.22.2023> (8) 이수관목사 2023.12.25 381
492 "유리관 속에 사는 사람들" <12.15. 2023> (19) 송영민 목사 2023.12.15 667
491 "눈치(Perception)"<12.8.2023> (9) 김인기 목사 2023.12.10 577
490 "VIP(특히 가족들 중에서)의 마음을 얻는 방법"<12.1.20... (15) 이경준 목사 2023.12.01 770
489 "가정교회로 전환하는 과정에서 하는 실수" <11.24.2023> (8) 이수관목사 2023.11.27 773
488 "다음세대, 성경적 세계관을 중심으로" <11.17.2023> (13) 송영민목사 2023.11.16 667
487 "삶의 분위기"<11.10.2023> (11) 김인기 목사 2023.11.10 696
486 "원하는 것을 사지 말고, 필요한 것을 사라."<11.3.2023> (14) 이경준 목사 2023.11.03 599
485 "기도응답에 대한 기대" <10.27.2023> (15) 이수관목사 2023.10.30 660
484 "영혼구원과 하나님나라 회복" <10.20.2023> (21) 송영민목사 2023.10.19 738
483 "미주가사원장으로 연임하여 섬기게 되어 인사를 드립니다."<10.13.2023> (13) 김인기 목사 2023.10.14 509
482 "많은 사람을 살리고 세워주는 말"<10.6.2023> (17) 이경준 목사 2023.10.06 701
481 "소명을 따라 사는 삶은 뭐든지 아름답다"<9.29.2023>  (20) 이수관목사 2023.10.02 709
480 “제2대 대양주 가사원장의 사역을 시작하면서”<9.22.2023> (22) 송영민목사 2023.09.21 558
479 "잘 하면 박수, 못하면 더 박수"<9.15.2023>  (12) 김인기 목사 2023.09.15 598
478 "한국가사원장으로 연임하여 섬기게 되어 인사를 드립니다."<9.8.2023> (16) 이경준 목사 2023.09.07 673
477 "목회의 현장에서 자녀를 우선시 해야 하는가?" <9.1.20... (11) 이수관목사 2023.09.04 690
476 "후회 없는 목회 현장 가능할까요?" <8.25.2023> (20) 강승찬 목사 2023.08.25 750
475 "빛되시는 하나님 II"<8.18.2023> (9) 김인기 목사 2023.08.17 447
474 "설교준비에 대한 압박감에서 조금 벗어나게 된 이야기"<8.11.2023> (9) 이경준 목사 2023.08.11 727
473 "말과 기억력을 지혜롭게 다루기" <8.4.2023> (15) 이수관목사 2023.08.06 711
검색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