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난을 통과한 실력<9.10.2021>
김인기 목사 2021-09-10 09:15:14 731

요즘에는 과학의 발달로 티비도 그렇고 스마트폰도 그렇고 순간적으로 지나가는 영상에 익숙해져 있기 때문에 뭔가 눈에 보이는 화려함을 추구합니다. 이번에 우리 교회 무대의 스크린을 옆으로 길게 만든 최신 모양으로 바꾸고 영상팀이 열심히 훈련해서 세개의 프로젝터 화면을 하나로 만들거나, 세개의 다른 화면으로 보여주거나 하는 기술을 맘껏 발휘하고 있습니다. 정말 멋있고 좋습니다. 그런데 더 멋있는 것은 그런 영상을 조정하는 영상팀도 그렇고, 그런 멋있는 시설을 가지고 예배드리는 성도님들도 그렇고, 신령과 진정으로 드리는 예배의 열매가 변화된 삶으로, 섬김의 삶으로, 한 영혼이 주님께 돌아오는 헌신으로 나타난다는데 있습니다. 만일에 예수님의 제자라는 삶의 열매 없이 화려한 영상과 시설과 기술만 자랑한다면 꽝입니다. 요일2:16 말씀이 생각나지요. 육체의 욕망과 눈의 욕망과 세상 살림에 대한 자랑은 모두  세상에서 온 것이라고 하십니다. 


특히 요즘에 일반적으로 "교회"라는 단어를 생각하면 부정적인 그림이 많이 그려져 있습니다. 더 기막힌 사실은 그런 부정적인 그림을 그리고 있는 당사자들이 오히려 부정적인 그림에 대해 잘못되었다고 흥분한다는데 있습니다. 사람의 한계지요. 또한 교회 그림을 부정적으로 표현하는 내용도 대부분 예수님, 구원의 은혜, 하나님 나라 같은 본질에 대해서는 본 적도 없고 스스로 체험한 사실이 없기 때문에 그냥 눈에 보이는 현상 만을 비판하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그래서 가정교회를 한다는 말은, 예수 믿는 개인 한사람 한사람이 목장에서나 예배를 통해서나 하나님을 경험했기 때문에, 성령님의 다스림 가운데 산다는 신비한 에너지가 자신의 삶에 가시적으로 보인다는 것입니다. 목자목녀목부로 십년, 이십년을 섬겼더니 이 형제, 저 자매가 예수님을 영접하고 삶의 변화를 즐기며, 또한 섬김을 받은 형제자매들이 섬겨준 분을 본받아 목자목녀목부로 헌신하여 또 다른 영혼을 섬기고 있다는 간증 같은 것입니다. 제자가되고 제자를 만든다는 아주 간단한 예수님의 명령이 가시적으로 확연히 나타난다는 것입니다. 그냥 지나가는 영상이 아니라 삶의 체험이라는 것이지요. 이런 가시적 삶의 열매는 아무리 세상이 교회를 비판해도 진정한 교회라는 그림을 더 확실하게 보여 주는 증거가 됩니다. 


오래 전에 엘로스톤 국립공원에 갔었는데 한 지역 전체가 까맣게 불에 그을린 나무  몇그루가 서 있는 것을 보았습니다. 엄청난 산불이 지나갔다는 것 금방 알았습니다. 루이지애나 주에 해변에 있던 있던 집들이 모두 사라지고 집 기초 바닥만 덩그러니 보였습니다. 허리케인 아이다가 지나갔다는 것을 금방 알 수 있었습니다. 하바드 대학은 누구나 가고 싶은 학교입니다. 그 학교가 보여 준 실력이 확실하기 때문입니다. 한국에 방문할 때마다 느끼는 것은, 소문난 맛집은 좀 서비스가 부족하고 시설이 안 좋아도 사람들이 줄을 서서 기다린다는 것입니다. 본질이 맛에 있기 때문입니다. 


확실한 증거는 설명을 안해도 알 수 있다는 것입니다. 교회가 아무리 많아도 진정한 교회는 교회 안 다니는 분들이 더 잘 압니다. 오래 전 우리 교회가 간판 없이 지낸 적이 있는데, 그 때 가장 많은 삶의 변화와 영혼 구원이 일어났었습니다. 아무리 교회가 위기라고 하지만 이 때가 바로 진짜 교회가 드러나고 진짜 실력이 드러나는 때라고 생각합니다. 점점 더 개인주의 감성주의 물질주의가 심해지는 현실 가운데 예수님을 증거하고 예수님의 제자다운 삶을 사는 것이 더 힘은 들어도 간다고 해도, 세상에서 외면하는 하나님 나라를 확실하게 잡고 삶으로 누리는 증거가 있다면, 바로 오늘이 기회라고 생각합니다. 우리가 가정교회를 통해 이런 분별과 증거과 실력을 쌓고 있다는 사실에 목자목녀 목부님들이 귀하고 존경스럽고 감사의 마음에 솟아나서 힘이 납니다. 고난을 통해 실력이 나타난다는 말씀, 오늘도 하나님 안에서는 변함 없는 진리됨을 감사합니다.  


이경준 : 바른 신앙에서 비롯된 정직, 희생, 헌신이 결국은 사람들을 감동시키고, 사람들을 주님 앞으로 인도하는 길임을 올란도비전교회 성도들이 보여주고 있군요. 귀한 열매를 맛보고 계신 김인기 목사님이 저절로 힘이 나시겠습니다. (09.10 17:09)
최유정 : 예배의 열매가 가시적으로 보일때가 변화하는 삶, 섬김의삶 한 영혼이 돌아오는 헌신으로 나타난다는 말씀으로 정확한 방향을 제시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목사님의 끊임 없는 본질을 잡으시는 섬김이 후배 크리찬들에게 힘이 되고 지혜가 됩니다. 감사합니다. (09.10 17:38)
이경태 : 진정한 교회는 교회 안 다니는 분들이 더 잘 안다. 아멘!! 진짜 실력, 본질에 더욱 집중하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09.12 14:37)
최영호 : 확실한 증거는 설명을 안해도 알 수 있다는 것입니다... 예전에는 소문난 집에 먹을 거 없다고 했는데 요즘 소문난 집이 그랬다가는 큰일이 납니다. 교회가 분명한 증거를 가지고 복음의 삶을 살아야 될 것같습니다. 깊은 통찰을 나눠주셔서 감사합니다. (09.13 20:24)
이정우 : 교회다운 교회에 대한 사모함은 많은 사람들이 가지고 있습니다.
그러 교회가 잘 없을 뿐입니다.
이 시대의 우리의 사명인 것 같습니다.
감사합니다. (09.17 07:33)
허민 : 귀한 말씀 감사드립니다. 지금 락다운의 시간을 기회로 바라볼 수 있는 마음을 주시니 감사합니다. 할렐루야 (09.17 16:31)
임관택 : 감사합니다. 저도 코로나19 시대이지만 영혼이 구원받고 생명의삶공부에 참여하고 구원간증하고 이러한 목회에 감사를 드리고 있습니다. ^^; 가정교회의 역사라는 마음이 듭니다~ (09.19 15:42)
신규갑 : 김인기 목사님의 칼럼은 지금 이시대에 흔들어야할 깃발같은 느낌입니다^^ 감사합니다 ~ (09.29 08:17)
공 선교사 : 김인기 목사님 귀한 글 감사합니다 요르단에서 뵌 적이 있습니다. 가사원에 관심이 있어서 찾아왔습니다. (10.07 10:54)
내용 이름 비밀번호
저장
 프린트 수정  삭제  답변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작성일 조회
412 "핑계보다 방법을 찾는 습관" <5.27.2022> (18) 강승찬 목사 2022.05.31 666
411 "바르게 이웃 정하기" <5.20.2022> (13) 김인기 목사 2022.05.21 660
410 "3,500여년 전에 받은 골동품이 아닙니다"<5.13.2022> (9) 이경준 목사 2022.05.12 627
409 "성도들의 얼굴에 웃음이 있는 교회" <5.6.2022> (24) 이수관목사 2022.05.10 805
408 "신앙의 회복 탄력성 키우기" <4.29.2022> (14) 강승찬 목사 2022.05.02 559
407 "교회지도자" (2) <4.22.2022> (12) 김인기 목사 2022.04.22 612
406 "건전한 가정은 건실한 목회의 기초입니다."<4.15.2022> (17) 이경준 목사 2022.04.15 709
405 "남자가 일 하는 교회" <4.8.2022> (14) 이수관목사 2022.04.11 795
404 "보고 배우는 가정교회 목회" <4.1.2022> (22) 강승찬 목사 2022.04.03 758
403 "교회지도자" <3.25.2022> (8) 김인기 목사 2022.03.25 741
402 "내 인생의 모델로 삼고 있는 한 분"<3.18.2022> (7) 이경준 목사 2022.03.17 897
401 "제사에 대해서 알아두면 좋을 것 같습니다." <3.11.2022> (9) 이수관목사 2022.03.12 648
400 "지금은 감사 나눔을 시작할 때 ..." <3.4.2022> (15) 강승찬 목사 2022.03.06 614
399 "펜데믹의 유익" <2.25.2022> (11) 김인기 목사 2022.02.25 571
398 "완벽을 추구하는 분들을 위하여(완벽주의는 죄인가?)"<2022.2.18> (7) 이경준 목사 2022.02.18 634
397 "가정교회 행정에 관한 두 가지" <2022.2.11> (9) 이수관목사 2022.02.14 781
396 "지금은 용기를 내어야 할 때입니다." <2022.2.4> (15) 강승찬 목사 2022.02.04 713
395 "한걸음 더" <1.28.2022> (9) 김인기 목사 2022.01.28 646
394 "목회를 하면서 사람들을 돕고 있는 세 영역"<1.21.2022> (12) 이경준 목사 2022.01.21 785
393 "목장에서 음식을 잘 차릴 필요는 없다구요?" <1. 14. 2022> (8) 이수관목사 2022.01.17 836
392 "디딤돌인가? 걸림돌인가?" <1.7 2022> (11) 강승찬 목사 2022.01.08 706
391 "다음 세대를 준비하는 마음" <12.31.2021> (5) 김인기 목사 2022.01.01 641
390 "유동성, 신축성, 다양성을 살리려면"<12.24.2021> (8) 이경준 목사 2021.12.24 619
389 "한 목사님과 나눈 대화"<11.17.2021> (13) 이수관목사 2021.12.20 901
388 "우아하고 세련되게 화내는 법을 아십니까?" <12.10.2021> (20) 강승찬 목사 2021.12.12 819
387 "교회 재정"(2) <12.3.2021> (9) 김인기 목사 2021.12.07 778
386 "가정교회를 잘 하시는 목회자들의 공통점"<11.26.2021> (15) 이경준 목사 2021.11.26 1063
385 "아름답고 평화스러운 당회를 만들려면" <11.19.2021>  (9) 이수관목사 2021.11.22 872
384 "자카란다 꽃이 피었습니다!" <11.12.2021>  (17) 강승찬 목사 2021.11.12 641
383 "교회 재정 (1)"<11.5.2021>  (12) 김인기 목사 2021.11.05 1049
검색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