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정의 표현과 감정의 지배" <1.31.2021>
김인기 목사 2021-01-31 15:06:45 911
 
하나님께서 인간을 하나님의 형상으로 창조하실 때 하나님과 공통된 본성 가운데 감정을 주셨습니다. 하나님도 질투라는 감정의 단어로 우리를 향한 뜨거운 사랑을 표현하셨고 타락의 길, 불순종의 길을 갈 때는 안타까운 마음에 분노와 탄식, 그리고 불쌍히 여기시는 측은한 감정의 표현 등으로 아파 하셨습니다. 사람은 로봇이나 짐승이 아니기 때문에 하나님께서 주신 감정의 표현을 아름답게 하며 살아야 합니다. 풍성한 감정의 표현을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그 사람의 영성, 삶의 분위기가 결정됩니다. 

특히 교회 공동체 가운데 만들어 가야 하는 거룩한 목표들도 감정을 표현하는 언어들을 잘 사용해야 그림이 확실해 집니다. 불의를 보고 얼굴이 붉어지기도 하고, 형제자매의 아픔을 내 것으로 느끼며 눈물로 함께 기도하기도 합니다. 성경 말씀 중에도 시편을 보면 하나님을 향한 사랑과 간구와 감사의 표현이 감정을 표현하는 언어로 나타나 있고 세상을 향한 좌절과 한탄과 분노가 감정으로 표현되어 있습니다.

중요한 것은 감정을 표현을 하는 것과 감정의 지배를 받는 것은 다르다는 사실입니다. 특히 부정적인 감정을 언어로 자주 표현하면 그 감정의 지배를 받기 쉽습니다. 교회 공동체 안에서는 성령님의 인도하심으로 조절된 감정의 표현은 하나님과 사람들의 관계에서 사랑과 용서와 감사로 나타나게 되어 있습니다. 성령님의 다스림 때문입니다. 그러나 감정의 지배를 받게 되면 성령님의 지배를 벗어난 상태가 됨으로 인간의 죄성의 표현으로 감정이 나타날 가능성이 많습니다. 눈에 보이지 않기 때문에 감정이 조절되지 않으면 사람을 파멸까지 몰고 가는 도구가 되기도 합니다.

사탄 마귀는 성령님의 조율이 없는 감정이 사람을 지배하도록 만듭니다. 시기, 질투, 원망, 짜증 등으로 나타나는데 세상은 조절이 안됨으로 그 부정적인 감정에 대한 정당성을 찾아 남을 원망하며 누군가를 향한 허물을 드러내려고 합니다. 사탄은 항상 우리에게 감정이라는 도구로 미움과 파괴와 좌절과 불신을 조장하는데 기가 막힌 노하우를 갖고 있습니다. 특히 자존심, 열등의식, 비교의식에서 나오는 감정들은 시기, 질투, 분노, 미움 같은 것들인데 인격을 파괴하는 특징이 있습니다.

예수님을 나의 주님으로 모신 우리들은 예수님이 보내신 성령님의 지배를 받아야 합니다.  성령님의 지배는 말씀과 기도의 자리에서 만들어 집니다. 우리가 아직 죄성을 가지고 살기 때문에 미워하고 분노하는 감정이 스쳐 지나갈 수는 있지만 그런 그릇된 감정이 내 마음에 둥지를 틀게 해서는 안됩니다. 그릇된 감정이 마음에 둥지를 틀지 못하게 하는 방법은 하나님과 이웃을 향한 감사와 격려와 축복이라는 구체적인 연습에 있습니다. 인간의 가능성을 내려 놓고 하나님 하시는 손길에 대한 가능성을 붙잡는 것입니다. 그러면 그릇된 감정이 내 인격을 지배하는 자리에서 벗어 날 수 있습니다. 

그래서 우리는 모일 때마다 자신의 죄악된 감정을 회개하고 예수님의 은혜 받은 빚진 자라는 감각이 깊어지도록 계속 반복해서 확인하는 것입니다. 예수님이라면 이 상황에서 사람 살리는 방향으로 어떻게 하셨을까를 기도 가운데 찾아 내는 것입니다. 분노와 미움이 오히려 사랑과 용서의 기회가 되도록 성령님을 의지하는 연습을 하면 좋습니다. 그런 연습에 하나님은 평안을 선물로 주십니다. 성령님이 지배하시는 감정이 표현되도록 반복 훈련하셔서 삶의 고달픔이 다가올 때마다 감정의 지배를 받기보다 성령님이 지배하시는 감정의 풍성함을 누리고 전하는 삶을 사시기 바랍니다.
 
이경태 : 아싸 1등!! 역시 부지런 하면 좋은 영적인 조언을 가장 먼저 받아서 누릴 수 있네요. ㅎㅎㅎ 성령님의 지배하시는 감정으로 감정표현을 풍성하게 하는 삶을 살겠습니다. 감사합니다. (01.31 15:33)
김영길 : 감정을 표현을 하는 것과 감정의 지배를 받는 것은 다르다는 사실을 쉽게 각인을 시켜 주셔서 감사합니다. 감정의 지배를 받게 되면 성령님의 지배를 벗어난 상태가 된다는 사실도 공감하게 되었습니다. 성령님의 지배는 말씀과 기도의 자리에서 만들어 짐을 깨닫고 말씀과 기도의 자리에 더욱 가까이 하도록 하겠습니다. 귀한 가르침을 주셔서 감사합니다~^^ (01.31 19:17)
최유정 : 진짜 쉽게 가슴에 와닿게 또 연습 할 수있게 써주신 칼럼 지금이 순간 딱입니다. 문제점도 가르쳐 주시고 해결점도 가르쳐 주셔서 교회에서 목장에서 집에서 직장에서 열심히 연습해서 성령님의 지배안에 살겠습니다. (02.01 02:51)
이수관목사 : 감정을 표현하는 것과 감정의 지배를 받는 것은 다르다.. 정말 그러네요. 성령님의 지배를 받으면 감정의 표현이 감정의 지배를 받을 때와는 다르게 나가겠네요. (02.01 10:34)
구정오 : 감각이 깊어지고, 개발할 수 있는 방법을 구체적으로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다.^^;
성령님의 지배를 받아 인정, 격려, 칭찬, 특히 감사의 언어 연습을 통해 감정의 풍성함을 누리고 흘려보내길 소원합니다~! (02.02 02:59)
김제효 : 성령님의 지배를 받는 감정이 되도록, 날마다 회개와 기도의 자리에 나가야함을 다시 일깨워 주시어 감사합니다. (02.02 05:07)
이경준 : 성령님이 지배하시는 감정이 표현되도록 반복 훈련을 하면, 사탄은 마치 내가 위선적이거나 가식을 하는 것처럼 비난할 때도 있습니다. 위선이나 가식이 아니라, 성령님께 지배받는 삶을 사는 것인데 말이지요. 사랑 하나만 예를 들어도, 감정적인 사랑이나 지성적인 사랑만 사랑이 아니라, 의지적인 사랑도 사랑인데. (02.02 06:50)
송영민 : 감정을 표현하는 것과 감정의 지배를 받는 것은 다르다는 표현이 확 와닫습니다. 성령님의 지배를 받기위헤 말씀외 기도의 중요성을 다시 깨닫습니다. 감사합니다. (02.02 16:05)
이일권 : 맞습니다. 하나님께서 표현하라고 우리에게 주신 감정이 우리를 지배할 때가 많았던 것 같습니다. 감정에 지배 당하지 않고 바르게 표현하는 삶을 구합니다. (02.02 16:14)
임관택 : 통찰력의 칼럼에 감사를 드립니다. 하나님께서 기뻐하시는 감정의 표현을 성령님의 다스리심, 지배하심, 통치하심으로 이룰 수 있음을 다시 한번 교훈을 받습니다. 감사드립니다, 원장님~ (02.02 23:53)
오명교 : "성령님의 인도하심으로 조절된 감정의 표현은 하나님과 사람들의 관계에서 사랑과 용서와 감사로 나타나게 되어 있습니다." 사람들과의 관계에서 성령님의 인도하심을 받아 사랑과 용서와 감사의 용어가 생활화 되기를 소원합니다. (02.07 07:06)
최영호 : 예수님을 나의 주님으로 모신 우리들은 예수님이 보내신 성령님의 지배를 받아야 합니다... 인정이 됩니다. 나의 힘으론 버티기도 힘든 것같습니다. 성령의 지배가 항상 필요합니다. (02.13 08:07)
내용 이름 비밀번호
저장
 프린트 수정  삭제  답변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작성일 조회
428 "믿음으로 돌파하라"<9.16.2022> (16) 강승찬 목사 2022.09.18 637
427 "내용을 담는 방법"<9.9.2022> (9) 김인기 목사 2022.09.12 599
426 "가정교회를 하다가 중도에 그만두는 분들을 보면"<9.2.2022> (16) 이경준 목사 2022.09.01 1195
425 "삶공부는 어떤 순서로 수강해야 할까?" <8.26.2022> (12) 이수관목사 2022.08.28 1055
424 "가정교회 목회자의 역할" <8.19.2022> (17) 강승찬 목사 2022.08.21 919
423 "전문성과 일반성" <8.12.2022> (7) 김인기 목사 2022.08.12 538
422 "인생역전"(요셉의 홈스쿨링-경영학 유학-MBA과정)<8.5.2022> (9) 이경준 목사 2022.08.04 631
421 "가정교회 사역에서 흔한 두 가지 오해" <7.29.2022> (13) 이수관목사 2022.07.30 1018
420 "목자(목녀)의 세축을 아십니까?" <7.22.2022> (18) 강승찬 목사 2022.07.24 958
419 "밖을 향하는 성숙함" <7.17.2022> (12) 김인기 목사 2022.07.17 640
418 "우리의 인생 나그네길이 행복하려면"<7.8.2022> (12) 이경준 목사 2022.07.07 728
417 "성도를 적으로 만드는 담임목사의 리더십" <7.1.2022>  (22) 이수관목사 2022.07.03 1342
416 "가정교회 목회가 즐거운 이유" <6.24.2022>  (20) 강승찬 목사 2022.06.25 710
415 "가시적 변화"<6.18.2022> (8) 김인기 목사 2022.06.19 553
414 "2023년 봄 목회자컨퍼런스는 두 곳에서 주최합니다."<6.9.2022> (14) 이경준 목사 2022.06.09 1087
413 "가정교회의 예배와 일반교회의 예배" <6.3.2022> (18) 이수관목사 2022.06.04 961
412 "핑계보다 방법을 찾는 습관" <5.27.2022> (18) 강승찬 목사 2022.05.31 670
411 "바르게 이웃 정하기" <5.20.2022> (13) 김인기 목사 2022.05.21 668
410 "3,500여년 전에 받은 골동품이 아닙니다"<5.13.2022> (9) 이경준 목사 2022.05.12 633
409 "성도들의 얼굴에 웃음이 있는 교회" <5.6.2022> (24) 이수관목사 2022.05.10 811
408 "신앙의 회복 탄력성 키우기" <4.29.2022> (14) 강승찬 목사 2022.05.02 564
407 "교회지도자" (2) <4.22.2022> (12) 김인기 목사 2022.04.22 618
406 "건전한 가정은 건실한 목회의 기초입니다."<4.15.2022> (17) 이경준 목사 2022.04.15 712
405 "남자가 일 하는 교회" <4.8.2022> (14) 이수관목사 2022.04.11 797
404 "보고 배우는 가정교회 목회" <4.1.2022> (22) 강승찬 목사 2022.04.03 761
403 "교회지도자" <3.25.2022> (8) 김인기 목사 2022.03.25 748
402 "내 인생의 모델로 삼고 있는 한 분"<3.18.2022> (7) 이경준 목사 2022.03.17 904
401 "제사에 대해서 알아두면 좋을 것 같습니다." <3.11.2022> (9) 이수관목사 2022.03.12 651
400 "지금은 감사 나눔을 시작할 때 ..." <3.4.2022> (15) 강승찬 목사 2022.03.06 614
399 "펜데믹의 유익" <2.25.2022> (11) 김인기 목사 2022.02.25 574
검색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