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공부는 어떤 순서로 수강해야 할까?" <8.26.2022>
이수관목사 2022-08-28 01:21:18 970

 

목회자를 위한 가정교회 세미나를 참석하고 나면구체적으로 가정교회 도입을 추진하기 위해서 가정교회 컨퍼런스에 참여하게 됩니다그래서 심포지움을 통해서 성공사례및 실패사례도 듣고조모임을 통해서 도움을 얻기도 하지만생명의 삶 이후에 도입할 삶공부들을 듣게 됩니다미주는 비교적 그런 일이 많이 없는데 한국 컨퍼런스에서는 컨퍼런스에 처음 오시는 분들도 순서를 무시하고 이것저것 다른 삶공부들을 듣는 분들이 많습니다그래서 처음 참석한다면서 하나님을 경험하는 삶을 듣는 분들도 많이 보았습니다그래서 오늘은 삶공부의 순서는 어떤 의미가 있는지가정교회를 도입할 때 어떤 수업부터 도입을 해야 할지 등을 안내합니다

 

가정교회 삶공부가 다른 여타의 성경 공부와 다른 점이 있다면 그것은 사람이 목장을 통해서 변해 가려고 할 때그 변화의 계기를 제공해 주도록 개발되었다는 점입니다예를 들어서 목장에 VIP가 들어와서 목장식구들의 사랑을 받다 보면 하나님이 궁금해 집니다또 왜 이들은 이렇게 사는 걸까무엇이 이들을 이렇게 만들었는가등이 궁금해 집니다그런 VIP를 위해서 개발 된 것이 바로 생명의 삶입니다그래서 생명의 삶은 그들에게 하나님의 사랑과 복음을 전하고교회가 무엇인지를 가르칩니다그럴 때 목장에서 이미 은혜를 받은 사람들은 생명의 삶이 이해가 잘 될 뿐 아니라 나도 구원받고 그렇게 살고 싶다는 생각이 드는 것입니다

 

그렇게 목장 식구가 예수님을 영접하고 나면 그 분위기가 식기 전에 목자가 그를 데리고 일대일로 하는 것이 확신의 삶입니다목자가 그를 데리고 내가 이렇게 사는 이유는 바로 이것이야’ 하면서 구원받은 사람의 삶의 태도를 가르치는 수업입니다따라서 확신의 삶은 생명의 삶을 듣고 난 다음에 하는 것이 원칙이지만예수님을 영접한 후에 바로 이어서 생명의 삶을 들을 수 없는 사정이 있던지생명의 삶의 개강까지 시간이 많이 남았을 때는 확신의 삶을 먼저 하는 것도 좋습니다 

 

확신의 삶이 이렇게 두번째 코스이기는 하지만 가정교회로 전환하는 분들에게는 확신의 삶은 시간을 두고 천천히 도입하기를 권합니다왜냐하면 목자가 목장 식구를 가르치기 위해서는 목장이 어느정도 자리를 잡고목자들이 섬김을 삶을 이해하고 체질이 되어야 하는데그렇게 되기까지 시간이 걸리기 때문입니다원래 확신의 삶을 도입한 이유는 목자의 섬김에서 육적인 섬김과 영적인 섬김을 균형을 맞추어 주기 위함이었습니다목자는 VIP들을 섬기는 사람입니다그런데 그 섬김이 대부분 육적인 섬김에 치중되어 있으므로 목장 식구들을 육적으로 섬길 뿐 아니라 영적으로 섬길 때 목자의 섬김에 완성도가 더해지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가정교회를 도입한 후 적어도 3-4년 정도 지난 후에 필요에 따라 확신의 삶을 도입하면 좋을 것입니다휴스턴 서울교회도 가정교회를 시작한지 10년이 넘어서야 도입을 했습니다또 한 가지는 그렇게 확신의 삶은 목자들이 목장 식구를 데리고 가르쳐야 하기 때문에 너무 지식적인 가르침이 되거나내용이 많고어려우면 안 됩니다그저 확신의 삶의 다섯 원리를 가지고 서로의 간증을 나누는 수준이면 족할 것입니다.

 

그렇게 목장을 다니다 보면 목장안에서의 삶이 이해가 가지 않을 때가 있습니다매주 모임을 가지는 것에 회의가 들기도 하고목장 식구들과의 관계에 어려움을 느끼기도 하고그렇게 목장의 권태기가 느껴지거나 할 때그때가 한 단계 더 성장해야 할 시기에 와 있는 것인데그 때를 위해서 개발된 것이 바로 새로운 삶입니다그래서 새로운 삶에서는 공동체와 목장의 삶에 대해서 집중적으로 가르칩니다따라서 새로운 삶은 목장이 시작되고 2-3년 가량 어느 정도 시간이 지나서 목장이 경험된 다음에 제공하는 것이 좋습니다.

    

그렇게 목장의 권태기도 극복이 되고 목장의 삶을 계속하다 보면뭔가 성숙의 필요가 느껴질 때가 옵니다새로운 식구가 들어오고 내가 목장에서 어른이 되어 가는데 나에게 한 차원 높은 경건의 모습이 필요하다는 느낌이 들게 되는데 이런 사람을 위해서 준비된 것이 경건의 삶입니다그래서 목장의 삶을 경건 훈련으로 승화시킬 수 있도록 도움을 주는 것입니다그리고 마지막으로 그렇게 목장에서 성장한 사람이 분가해서 목자가 되도록 돕는 과정이 하나님을 경험하는 삶입니다.

 

이 다섯가지 필수 과정 가운데 두 가지 과정은 일대일로 하도록 되어 있는데 그 이유는 목장이 교회라면 목장에서도 가르침이 반드시 일어나야 하기 때문에 세가지는 연합교회가 제공하도록그리고 두 가지는 목장이 제공하도록 의도했기 때문입니다.

 

가정교회의 삶공부는 이렇게 목장 안에서 사람이 변화해 갈 때 그 변화를 돕도록 만들어 졌다는 것을 기억하시고가정교회로 전환할 때에도 그런 삶공부의 목적을 이해하고 도입하면 좋을 것입니다

 

하지만 또 한가지 기억할 것은 생명의 삶을 먼저 도입한 후에는 다음 코스인 새로운 삶을 도입해도 좋지만만약 교회의 급한 필요를 채울 수 있는 선택 과목이 있다면 그 과목을 먼저 도입하는 것도 좋습니다예를 들어서 부부관계에 문제가 있는 부부들이 많은 경우라면 부부의 삶을 도입하고자녀의 문제를 안고 있는 가정이 많다면 부모의 삶을 먼저 도입하는 것이 좋습니다그렇게 급한 부분에서 도움을 줄 때성도님들이 가정교회와 삶공부에 소망을 가질 수 있기 때문이고 그럴 때 가정교회의 정착에 도움이 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

 

마지막 한 가지는 아무리 삶공부가 급하더라도 세미나를 들은 후에 처음 참석하는 컨퍼런스에서는 꼭 삶공부 보다는 가정교회 길라잡이를 먼저 수강하기를 권합니다왜냐하면 가정교회를 도입하려면 가정교회에 대한 분명한 확신을 가지고가정교회로의 전환의 전체 그림을 그려야 하는데 가정교회 길라잡이는 바로 그렇게 가정교회로의 전환을 위해서 큰 그림을 그리는데 도움을 주려고 개발한 과정이기 때문에 그렇습니다따라서 세미나에 참석해서 배운 생명의 삶을 잘 준비해서 모든 성도들에게 가르쳐서 토양작업을 하는 동시에 컨퍼런스에 참석해서 가정교회 길라잡이를 수강하면서 앞으로의 전환에 구체적인 그림을 그리면 좋을 것입니다

 

이경준 : 가정교회 삶공부는 목장 안에서 사람이 변화해 감에 따라 그 변화를 돕도록 만들어졌다는 사실을 다시 한 번 명심하게 됩니다. 가정교회 길라잡이는 국제가사원장과 지역가사원장이 교대로 하게 되어 있어서, 이번에 잘 준비해야겠다고 다짐을 하게 됩니다. (08.28 01:59)
임관택 : 사랑하는 원장님, 삶공부 순서를 설명해 주셔서 감사를 드립니다. 주님의교회에도 그렇게 적용하도록 하겠습니다. 섬세하게 안내해주시고 인도해주시는 가사원 원장님들께 감사를 드립니다. (08.29 18:19)
구정오 : 지역식구들과 원장님의 컬럼을 함께 공유하고 나누었습니다. 섬세하고 자상한 안내에 깊이 감사드립니다^^ (08.29 18:32)
최유정 : 역시 이수관 목사님은 가정교회 길라잡이 이십니다. 이렇게 쉽게 이해시켜주시며 삶공부의 순서와 만들어진 배경을 들으니 저희 들은 힘들게 닦가 놓으신 그 길을 조금이나마 쉽게 가고 있음을 참으로 감사 드립니다. (08.30 20:28)
정상일 : 원장님께서 좀 더 명확하게 설명을 해 주시니까 , 이해 납득 공감이 되고, 확신을 갖게 되어서 감사합니다. (09.01 01:43)
박성국 : 삶공부가 목장 안에서 사람이 변화해 갈 때 그 변화를 돕도록 만들어 졌다는 것을 기억하며 준비해 나가겠습니다. 잘 안내해주셔서 감사합니다.~ (09.01 19:39)
강승원 : 가정교회의 삶공부가 아주 다양해지고 많아져서 감사하기도 하지만 다음에는 어떤 것을 해야하나 고민도 함께 주었는데, 원장님의 설명을 통해 각 삶공부의 의미와 적용순서가 분명하게 이해되어서 큰 도움이 되었습니다. 감사합니다~~^^ (09.02 07:48)
이요한 : 가정교회의 세 축 가운데 하나인 삶 공부의 중요성과 순서에 대해 잘 설명해 주신 원장님 감사합니다~ 그리스도의 제자가 만들어지는데 꼭 필요한 삶 공부들이 있어서 참 좋습니다. 알려주신 대로 잘 따라가 보겠습니다 ^^ (09.03 14:16)
이정우 : 어느 정도 감을 잡고 있었던 것을 원장님의 정리된 글로 확실하게 이해가 됩니다. 10년을 넘게 가정교회를 했어도 이러니... 정말 꼭 필요한 칼럼이었습니다. (09.05 08:30)
이경태 : 삶 공부 수강 순서에 대한 전체적인 그림을 명확하게 그릴 수 있어서 감사합니다. ^^ (09.10 14:21)
신규갑 : 찬찬히 읽다보니 다시금 삶공부 단계에 대해 잘 이해가 됩니다. 10년을 넘어가면서 기본으로 다시 돌아가야 되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 감사합니다 목사님 ~ (09.13 03:59)
조경희 : 구체적으로 공감이 가도록 잘 안내하여 주시니 감사합니다!!! (09.29 00:48)
내용 이름 비밀번호
저장
 프린트 수정  삭제  답변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작성일 조회
464 주님과의 친밀함이 중요한 이유 <6.2.2023> (6) 강승찬 목사 2023.06.02 145
463 "영향 주는 사람들/Influencers"<5.26.2023> (11) 김인기 목사 2023.05.28 298
462 "예수님의 제자가 될 수 없는 사람"<5.19.2023> (10) 이경준 목사 2023.05.18 519
461 비전이란 무엇인가? <5.12.2023> (10) 이수관목사 2023.05.12 524
460 "3가지 파워" <5.5.2023> (12) 강승찬 목사 2023.05.06 460
459 "Contract (계약)과 Covenant (언약)"<5.2.2023> (11) 김인기 목사 2023.05.01 382
458 "열린 문도 기회이지만 닫힌 문도 기회입니다."<4.21.2023> (11) 이경준 목사 2023.04.20 564
457 "목회는 한마디로 얘기하면 관계다" <4.14.2023>  (21) 이수관목사 2023.04.17 646
456 "창조적 기대감" <4.7.2023>  (16) 강승찬 목사 2023.04.06 453
455 "아름다운 눈"<3.31.2023> (8) 김인기 목사 2023.03.31 453
454 "예수님께서 말씀하신, 주님의 참 제자가 되는 길"<3.24.2023> (12) 이경준 목사 2023.03.24 607
453 "딸 아이가 결혼하는 것을 보며 느끼는 소회" <3.17.2023> (24) 이수관목사 2023.03.18 735
452 "목회 추진력이 필요할 때입니다." <3.10.2023> (15) 강승찬 목사 2023.03.12 570
451 "헤어짐의 상급"<3.3.2023> (7) 김인기 목사 2023.03.04 564
450 "한국가사원 목회자 컨퍼런스의 꽃은 간식이다.(?)"<2.24.2023> (18) 이경준 목사 2023.02.24 847
449 "분리의 벽이 무너진 아름다운 교회의 모습" <2.17.2023> (15) 이수관목사 2023.02.23 603
448 "역사를 알면 미래가 보인다" <2.10.2023> (16) 강승찬 목사 2023.02.13 493
447 "가정교회 목회 3D" <2.3.2023> (10) 김인기 목사 2023.02.03 607
446 "구원의 확신에 대한 열 가지 테스트"<1.27.2023> (13) 이경준 목사 2023.01.27 702
445 "가정교회 창립 30주년을 기념합니다" <1.20.2023> (22) 이수관목사 2023.01.25 665
444 "죽음을 이기는 사명" <1.13.2023> (10) 강승찬 목사 2023.01.13 601
443 "하바드대학 명언"<1.7.2023> (10) 김인기 목사 2023.01.07 727
442 "재미보다는 기쁨, 편안보다는 평안, 행운보다는 행복"<12.30.2022> (12) 이경준 목사 2022.12.29 625
441 "천국의 소망은 신앙 생활의 핵심입니다."<12.23.2022> (10) 이수관목사 2022.12.24 621
440 "대양주 SNLC 가정교회 연수관" <12.16.2022> (25) 강승찬 목사 2022.12.18 495
439 "문제를 은혜로 덮는 교회"<12.9.2022> (9) 김인기 목사 2022.12.12 635
438 "VIP의 마음을 여는 방법 한 가지를 소개합니다"<12.2.2022> (19) 이경준 목사 2022.12.01 875
437 "신뢰와 존경을 받는 리더는..." <11.18.2022> (9) 이수관목사 2022.11.22 828
436 "시선 집중" <11.11.2022> (14) 강승찬 목사 2022.11.15 518
435 "Re-Form(개혁)" <11.4.2022> (9) 김인기 목사 2022.11.05 563
검색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