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의 법칙 & 51:49의 법칙" <8.16.2019>
조근호목사 2019-08-16 00:06:34 969

 


사람들은 믿음이라는 것을 가진 후에 나름 신앙생활에서 가장 중요하게 여기는 것을 마음에 두고 그것을 실천하려고 노력을 하는 것을 봅니다. 그러나 생명의 삶 서론은 신앙생활의 가장 중요한 것에 대해서 관계의 성공이라고 가르치고 있습니다. 제일 중요한 것은 하나님과의 관계에 성공해야 하는 것이고, 거기에서 이웃과의 관계 성공도 가능함을 가르치고 있습니다. 특히나 하나님과의 관계에서 성공이 순서적으로 얼마나 중요한가?를 가르치는 부분에서부터 많은 사람들이 쉽게 이해하며, 생명의 삶 공부에 빠져드는 것을 봅니다.

 

관계의 성공은 인간관계에서도 매우 중요한 근간을 이룹니다. 또한 관계의 성공은 누구에게나 목마른 분야입니다. 왜냐하면 그것을 통해 행복과 불행이 결정되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관계의 성공은 단지 개인의 차원을 넘어 건강한 교회와 그렇지 못한 교회를 이루는데도 중요한 축이 되는 것을 봅니다. 물론 우리가 매주 모이는 목장에도 똑같이 중요하게 적용되는 것을 봅니다.

 

어떤 목장은 겉으로는 나무랄 것이 없는데, 잘 모여지지 않고, 서로 하나가 되지 않으며, 먹고 나누지만 서먹한 관계를 면치 못하고 겨우 명맥만 유지하다가 해체되어버립니다. 하지만 어떤 목장은 특별한 것이 없어 보이는데 끈끈한 사랑으로 잘 모이고, 가족처럼 행복한 목장을 이루는 것을 봅니다.

 

최근 매주 한번씩 SNS로 배달되는 글 중에 ‘5:1의 법칙이라는 글을 보고 매우 공감하게 되었습니다. 미국 워싱턴 대학교 심리학과 존 고트먼 교수가 연구 발표한 글인데, 부부의 대화를 지켜보는 것만으로도 그 부부가 5년 안에 불행하게 이혼하게 될지, 아니면 행복한 부부생활을 계속 유지할 것인지를 알아 볼 수가 있다는 것입니다. 놀라운 사실은 고트먼 교수가 말한 이혼 적중률은 95%였다고 합니다.

 

10년 동안 700쌍의 부부의 대화를 조사하여 낸 고트먼 교수의 5:1의 법칙이라는 것은 매우 간단한 것으로, ‘칭찬과 비난의 비율에 있다고 합니다.

 

대화 중에 칭찬과 비난이 ‘5 : 1’정도인 부부는 10년 뒤에도 행복한 가정을 유지하고 있었지만, 칭찬보다 비난의 비율이 높은 부부들은 이혼하거나 불행한 생활을 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고트먼 교수는 사랑하는 사람과 행복한 부부생활을 오래 지속하고 싶다면 배우자에게 자주 칭찬하는 것은 당연하지만, 무조건적인 칭찬만 하기 보다는 사랑이 동반된 조언을 함께 해주어야 한다고 합니다. 그렇게 이루어지는 올바른 지도와 반성, 그리고 지속해서 확인하는 서로의 사랑으로 두 사람은 오래오래 행복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입니다.

 

또 하나의 사례를 소개한다면, ‘하나님의 대사책을 출간하여 한국 성도들에게 사랑을 받는 김하중 전 중국대사에게 인터뷰한 내용(20153월에 조선일보) 중에 ‘36년간 외교관생활을 했는데, 외교란 무엇인가?’라는 기자의 질문에 김하중 전 대사는 외교란? 서로가 국익을 위해서 하는 것이다. 외교는 말로 승리하면 안 된다. 내가 승리했다. 이번에 외교를 잘 했다고 떠들면 안 된다. 상대방이 외교를 못했다는 얘기가 되지 않나. 외교는 승부가 50:50이 돼야 한다. 그리고 상대방이 51:49로 이겼다고 생각하게 하는 것이다.’ 는 내용입니다.

 

이 인터뷰 기사를 읽으면서 매우 공감했습니다. 이것이 모든 사람과의 관계에 다 동일하게 적용되는 것은 아닐 수 있습니다. 그러나 성공적인 관계 맺기를 위해서 우리가 깊이 생각해 봐야 할 팁이 아닌가 생각됩니다.

 

사회적인 존재인 사람이 상대방과 성공적인 관계 맺기를 위해서는 기본적으로 알아야 할 상식이 있습니다. 그처럼 공동체 안에서도 성공적인 관계를 맺어 그 공동체를 건강하고 행복한 공동체가 되게 하기 위해서는 나름 분명하고도 정리된 생각을 가지고 공동체 안으로 들어가야 한다고 봅니다.

 

법칙이라는 단어가 적정한지 모르겠지만, 그 첫째가 칭찬과 비난의 비율입니다. 또 하나는 상대도 나도 50:50비율을 가지되 상대방이 51:49로 이겼다고 생각하게 만드는 기술이 아닌가 생각해 봅니다.

 

나눔과 관계를 소중히 여기는 목장을 이 5:1의 법칙51:49의 법칙으로 들여다 볼 필요가 있다는 생각이 듭니다. 각 목장마다 사랑을 담은 칭찬은 칭찬 시너지를 선 순환시켜 사람 간에 성공적인 관계를 맺게 하고, 나아가서 건강한 공동체를 만드는데 크게 기여하리라 믿습니다.


최유정 : 오늘 가장가까운 남편과 아이들에게 써야겠습니다. 1할을 진직에 남편과아이들에게했고 5할을 오늘 가기전에 계속하겠습니다. 조근호 목사님 감사합니다. 목사님께선 수학을 잘하셨을것 같아요. ㅋㅋ 갑자기 1할의 문제가 달아나서 몸이 가벼워 집니다. (08.16 02:20)
권윤희 : 조목사님 가정교회와 연결되는 칼럼 참 좋습니다. 관계에 누구나 목마르다~~늘 고민되는 부분이었는데 오늘 목장모임에 칭찬을 많이 해보겠습니다. 비율 잘 맞춰서~~^^ (08.16 07:06)
김기섭 : 상대방이 이겼다고 느끼게 하는 기술이 무엇인지 궁금합니다. 좋은 관계 팀을 얻었습니다. (08.16 15:12)
임관택 : 원장님 말씀 가정에서도 교회에서도 사람관계에서도 잘 적용하도록 하겠습니다. 귀한 은혜에 감사드립니다. (08.16 16:31)
백운현 : 네 멋진 글 감사합니다. 좋은 관계를 목장에서 적용할 수 있기를 기도합니다. (08.16 17:55)
김영길 : 5"1의 법칙 & 51"49의 법칙을 들으면서 저희 부부가 수십년간 비교적 행복하게 살아왔던 이유가 이것이었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모든 대인관계에도 아름다운 이 법칙을 늘 기억하면서 행복한 세상을 만들어 가도록 하겠습니다. 좋은 정보를 나눠주셔서 감사합니다~^^ (08.16 18:05)
송영민 : “상대방이 51:49로 이겼다고 생각하게 하라” 너무 좋습니다. ^^ (08.16 18:25)
박상민 : 오늘 목사님의 글을 읽으먼서 제가 목사님을 처음 뵈러 은광교회 목양실 문을 열고 들어설 때 포근하고 인자한 모습으로 저희 부부를 맞이해 주신 것이 생각 납니다. 좋은 관계의 모범을 보이시는 조근호목사님과 윤명희 사모님께 감사드립니다. (08.16 18:29)
이화연 : 사랑도 관계도 기술이네요^^ 좋은 글로 생각과 경험을 정리하게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조근호 목사님을 뵈면 항상 내 편인 것 같은 느낌이 드는 것을 보니까, 조근호 목사님은 '기술자'이신 것 같습니다. (08.16 20:17)
김창근 : 저에게 주시는 말씀으로 생각이 됩니다. 잘 적용해 보겠습니다. 교인들과도 나눔을 하려 합니다. (08.16 21:46)
박명국 : 좋은 글 고맙습니다. 나는 좀 넉넉 하게 47;53으로 지면서 살았으면 좋겠습니다. ~^^ (08.17 00:54)
김정록 : 세월이 흐를수록 '관계'가 중요함을 더 절실하게 느끼는 것 같습니다. 관계를 세워나가는 데 잘 적용해 보겠습니다. 감사합니다^^ (08.17 02:37)
오명교 : 5대 1 / 51 대 49 ,,,,, 분명하면서도 가슴에 와 닿는 말씀입니다. (08.17 07:10)
강재영 : 목사님 말씀이 귀에 쏙쏙 들어옵니다. 가정과 그리고 목장에 잘 적용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08.18 04:59)
석정일 : 감사합니다. 주신 조언대로 저의 관계를 한 번 더 점검해 보고, 당회와 목장과 교회도 살펴보겠습니다. (08.18 17:36)
정경미 : 상대방이 51:49로 이겼다고 생각하게 만드는 기술이 마음에 크게 와 닿습니다 좋은 관계에 관한 말씀 감사합니다~^^ (08.18 18:10)
이은진 : 꼭 적용해보고 싶고, 나누고 싶은 지혜로운 조언 감사합니다 (08.18 21:53)
심영춘 : 관계의 중요성을 정확이 말씀해 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저부터 마음에 새기고 그렇게 살도록 노력하겠습니다 (08.19 03:59)
박성국 : 섬김의 기술을 배우게 됩니다. 숫자로 계량화 해서 적용하니 훨씬 제게는 크게 다가옵니다. 감사합니다.사랑합니다.~ (08.19 05:20)
한천영 : 내가 이긴 것이 아니라 함께 승리하는 관계의 기술을 생각해 봅니다^^ (08.19 17:45)
김영규 : 지는 것으로 이기는 성경적인 삶의 원리가 세상에서도 통하는군요.
더욱 지혜롭기를 희망합니다.
귀한 글 감사합니다. (08.20 04:36)
계강현 : 좋은 글, 관계에 꼭 필요한 지혜를 마음에 새기고더욱 실천해야 겠습니다. 감사합니다.~ (08.20 15:15)
김기연 : 나눔과 관계를 소중히 여기는 목장이 되기 위해 더 노력하겠습니다. 귀한 말씀 감사드립니다^^ (08.25 20:04)
남기환 : 목회를 하면서 결국은 관계가 핵심이라는 것을 깨닫게 됩니다. 귀한 지혜의 말씀 감사합니다. (08.26 19:05)
이경준 : 목사님 말씀이 옳습니다. 결혼 초기에 싸우면 그것이 그 가정의 문화가 되어 평생 싸우는 가정이 되기 쉽습니다. 결혼 후 5년을 어떻게 사느냐가 결국 그 가정의 평생의 모습을 보게 되는 것이지요. (08.29 16:58)
김태영 : 공감입니다 좋은 글 ! 감사합니다 (08.31 19:04)
박천광 : 너무 재미있으면서 깊은 생각을 갖게 하는 매력적인 글입니다. 5:1의 법칙과 51:49 법칙을 잘 간직해야 겠습니다. (09.10 05:19)
이옥경 : '상대도 나도 50:50비율을 가지되 상대방이 51:49로 이겼다고 생각하게 만드는 기술' 탁월한, 고난이도의 관계의 기술입니다! 멋진 통찰을 나눠주셔서 감사합니다. (09.10 20:15)
최영호 : 그 첫째가 칭찬과 비난의 비율입니다. 또 하나는 상대도 나도 50:50비율을 가지되 상대방이 51:49로 이겼다고 생각하게 만드는 기술. 대단한 통찰력이십니다. 관계의 성공을 위해 언제나 기억하며 승리하길 원합니다. 감사합니다. (09.26 00:03)
반흥업 : 이기면서도 남을 상하게 하지 않는 아주 지혜로운 비결인것 같습니다. (10.03 21:15)
내용 이름 비밀번호
저장
 프린트 수정  삭제  답변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작성일 조회
300 "이가봇 목장에서 에벤에셀 목장으로 가려면!" <11.8.20... (15) 조근호목사 2019.11.08 309
299 "교만은 우리를 죽이는 무서운 적입니다." <10.25.2019> (38) 이수관목사 2019.10.25 952
298 "역동적인 교회를 기대하신다면" <10.11.2019> (22) 조근호목사 2019.10.11 983
297 "가정교회의 미래는 참으로 밝습니다." <9.27.2019> (20) 이수관목사 2019.09.27 973
296 "가정교회와 기존 성도의 역할" <9.13.2019> (28) 조근호목사 2019.09.13 1163
295 "국제 가사원장 업무를 새로 시작하며" <8.30.2019> (77) 이수관목사 2019.08.30 1381
294 "국제가사원장으로서 마지막 당부" <8.23.2019> (120) 최영기목사 2019.08.22 2327
>> "5:1의 법칙 & 51:49의 법칙" <8.16.2019> (30) 조근호목사 2019.08.16 969
292 "제 부모님에 관하여" <8.9.2019> (53) 최영기목사 2019.08.08 1391
291 "자신의 부족함을 아는 성숙함이 아쉽습니다." <8.2.201... (25) 이수관목사 2019.08.03 1129
290 "체제전복적인 안식일" <7.26.2019> (24) 최영기목사 2019.07.25 1138
289 가정교회가 되는 이유 "목자연합수련회" <7.19.2019> (11) 조근호목사 2019.07.19 911
288 "매력적인 사람" <7.12.2019> (31) 최영기목사 2019.07.11 1843
287 "기도에 관하여 부끄럽지만 나누고 싶은 것들" <7.5.201... (21) 이수관목사 2019.07.06 1345
286 "가사원장에게 부탁 마세요" <6.28.2019> (15) 최영기목사 2019.06.27 1622
285 가정교회가 되는 이유 “지역모임과 거점교회의 역할” <6.21.2019... (20) 조근호목사 2019.06.20 1111
284 "은퇴 후의 계획과 123 기도" <2019.6.14> (24) 최영기목사 2019.06.13 1563
283 "교회가 자녀교육에 대한 노하우를 쌓아야 합니다." <6.... (20) 이수관목사 2019.06.07 1366
282 "신앙생활에 관심 없는 사람들" <5.31.2019> (25) 최영기목사 2019.05.30 1893
281 가정교회가 되는 이유! “목녀의 긴 순교” <5.24.2019> (24) 조근호목사 2019.05.23 1806
280 "답은 고린도에 있다" <5 17 2019> (35)   최영기목사 2019.05.16 1853
279 "작은 행복을 낭비하지 않아야 합니다." <5.10.2019> (32) 이수관목사 2019.05.10 1410
278 "하나님은 나만 사랑하시는가?" <5.3.2019> (45) 최영기목사 2019.05.02 2060
277 가정교회가 되는 이유 ‘한 물결, 한 목소리’ <4.26.2019> (21) 조근호목사 2019.04.25 1238
276 "지능과 사회성을 키우는 목장" <4.19.2019> (28) 최영기목사 2019.04.18 1751
275 "후임 목사로 초기에 이런 일을 했습니다." <4.12.2019> (20) 이수관목사 2019.04.13 1612
274 "술과 금욕" <4.5.2019> (32) 최영기목사 2019.04.04 2223
273 "가정교회가 되는 이유, '순기능 선순환'" <3.29.2019> (16) 조근호목사 2019.03.29 1476
272 "해야 할 말, 하지 말아야 할 말" <3.22.2019> (31) 최영기목사 2019.03.21 2499
271 "후임목사와 은퇴목사" <3.15.2019> (25) 이수관목사 2019.03.15 1858
검색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