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 나라를 위한 동역" <2.8.2019>
최영기목사 2019-02-07 20:55:25 2211


 

가정교회 정신을 대표하는 가정교회 기둥의 세 번째가 목회자와 성도들의 역할 분담과 동역입니다(4:11~12). 성도의 역할은 목양을 하고 교회를 세우는 것이고, 목사의 역할은 성도들을 훈련시켜 이런 일들을 할 수 있게 돕고, 기도와 말씀에 전념하고( 6:2~4), 리더십을 발휘하는 것입니다.

 

담임 목사에게 가장 중요한 사역은 기도 사역입니다. 담임 목사가 교회와 교인을 위하여 기도하지 않으면 죄를 짓는 것입니다(삼상 12:23). 가정교회에서는 담임 목사가 기도해 주지 않으면 목자 목녀들이 목양을 감당해낼 도리가 없습니다.

 

기도에는 질 만큼이나 양도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모세가 시내산에서 40일을 하나님과 독대하면서 지내고 내려왔을 때 하나님의 영광으로 얼굴이 환했습니다(34:29~35). 우리도 하나님과 더불어 시간을 보내면 그의 영광이 우리를 통해 나타납니다. 저는 솔직히 깊은 기도가 무엇인지 잘 모릅니다. 기도 시간의 많은 부분을 잡념과 싸우고, 자주 졸기도 합니다. 그러나 무조건 새벽에는  3시간 동안 하나님 앞에 엎드렸습니다. 이 힘으로 가정교회 사역을 지금까지 해오지 않았나 생각합니다.

 

기도와 더불어 담임목사에게 중요한 사역이 말씀 사역입니다. 목사는 말씀의 전문가가 되어야 합니다. 건축에 대해서, 음향 장치에 대해서, 시사에 대해서 몰라도 됩니다. 그러나 성경에만은 전문가가 되어야 합니다. 성경을 읽을 때에는 몇 번 통독 했느냐가 아니라, 하나님의 마음을 아는 것을 목표로 삼아야합니다. 성경의 주인공은 하나님이십니다. 오늘날의 삶과 상관이 없어 보이는 구약의 율법서을 읽고 공부하는 이유도, 하나님의 마음을 알기 위해서입니다. 이스라엘 백성에게 무엇을 하라고 하셨는지, 무엇을 하지 말라고 하셨는지를 보면서 하나님의 마음을 알 수 있기 때문입니다. 역사서나 예언서를 읽는 것도 하나님의 마음을 알기 위해서입니다. 하나님께서 유대인의 역사에 직접, 혹은 예언자를 통하여 어떻게 개입하셨는지를 보아 하나님의 마음을 알 수 있기 때문입니다. 지난 번 원장 코너에서 말씀 드린 것처럼, 목사는 성경을 많이 읽어서, 성경에 기록된 말씀과 사건으로 머리를 채워야 합니다. 그래서 일상의 대화에서도 자연스럽게 성경 말씀과 성경에 기록된 사건이 인용될 수 있어야합니다.

 

담임 목사는 교회의 리더입니다. 교회 프로그램이나 예산이  교회 존재 목적인 영혼구원하여 제자 만드는데 집중되도록 해야 합니다. 교회의 모든 행사는 교회 존재 목적에 초점이 맞춰져야 합니다. 많은 가정교회에서 송년 잔치를 VIP 초청의 기회로 만들고, 초원 야유회를 VIP와 만남의 기회로 만드는데 하나님께서 기뻐하실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하나님의 관심은 구원 받아야 될 VIP에게 있기 때문입니다.

 

교회의 존재 목적에 초점이 맞추어져야 할 대상은 교회 행사나 프로그램뿐만이 아니라 담임 목사의 관심, 시간, 에너지도 포함됩니다. 목사의 관심이 있는 곳에 교인들의 관심이 있고, 목사가 열심을 내는 만큼 교인들도 열심을 냅니다. 담임목사가 영혼구원하여 제자 만드는데 올인할 때 성도들도 올인합니다.

 

교회 사역에서 성도의 역할은 목양과 교회를 세우는 것입니다. 목양을 위한 가장 중요한 도구는 기도입니다. 목장 식구들이 실직, 질환, 우울증, 중독증, 부부 간의 갈등으로 시달릴 때  목자 목녀가 해 줄 수 있는 것이 별로 없습니다. 이 사실을 빨리 깨달으면 깨달을수록 목양에 자유함이 생깁니다. 목장 식구를 도울 수 있는 유일한 길은, 전지전능하신 하나님께 호소하여 하나님께서 이들을 돕고 문제를 해결해 주시도록 하는 것입니다. 기도하다가 도울 수 있을 일을 보여주시면 뛰어들어 돕습니다. 그리고 다시 물러나서 기도합니다. 목자 목녀가 목장 식구들을 위하여 해줄 수 있는 것이 하나도 없고, 위해서 기도하라고 하나님께서 불러주셨다는 것을 알 때에 쓸데 없는 무력감과 죄책감에서 벗어날 수 있고, 목장 사역이 오히려 효과적으로 이루어집니다.

 

영혼 구원은 목자 목녀의 일이 아닙니다. 영혼 구원하여 제자 만드는 것이 자신의 사명이라고 생각해서, 스스로 하려는 목자 목녀들이 있는데, 잘못 된  생각입니다.  VIP를 지성껏 섬겨주고 영접 모임에 들어가라고 권했을때 안 들어간다든지, 목장 식구를 오래동안 헌신적으로 섬겨주었는데 삶이 변하지 않으면 분노하는 목자 목녀가 있는데, 자기 역할을 이해하지 못해서 그럽니다. 섬겨주고 설득한다고 VIP가 예수 믿는 것 아닙니다. 모범을 보이고 권면한다고 목장 식구가 변하는 것이 아닙니다. 믿거나, 변하도록 하는 것은 하나님의 일입니다.

 

목자 목녀는 이들을 변화시키려 하지 말고 이들이 은혜에서 떠나지 않도록 잡아두는 것을 사역의 목표로 삼으시기 바랍니다. 어떻게 해서든지 목장과 교회를 떠나지 않도록 잡아두고, 때마다 예수 영접 모임과 삶 공부를 권유하면서, 위하여 지속적으로 기도하십시오. 이처럼 은혜 안에  잡아놓고 기도하다 보면 하나님께서 기도에 응답하셔서 VIP가 예수를 믿게 만드시고, 목장 식구의 삶을 변화시켜 주실 것입니다. 이렇게 해야  목장 사역에서 오는 실망과 탈진을 막을 수 있습니다.

 


박준영 : 영혼구원에 대한 목자 역할에 대한 오해를 방지해 주시니 감사합니다. 오래 오래 사세요. 목사님.^^ (02.07 21:05)
김명국 : 선명한 역활분담의 내용을 정리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02.07 21:33)
이남용 : 알고 있음에도 늘 새롭게 도전을 받습니다. 그리고 정신(네 기둥)이라는 것이 시간이 흐르면서 자주 희석되는 것에 깜짝 놀라곤 합니다. 귀한 깨달음, 감사합니다 ^^; (02.07 21:35)
맹기원 : 감사합니다. 성경에 기록된 말씀과 사건으로 머리를 채우고 기도하겠습니다. (02.07 23:20)
이태희 : "모범을 보이고 권면한다고 목장 식구가 변하는 것이 아닙니다. 믿거나, 변하도록 하는 것은 하나님의 일입니다." 정말 공감이 가는 내용입니다.
기도의 자리에서 하나님께서 일하시도록 더욱 매달리겠습니다. (02.08 00:57)
이병화 : 명심 또 명심하겠습니다. 섬김이 자연스러워야 하듯, 말씀과 기도가 자연스러운 영성이 되도록 힘쓰겠습니다. 새해 하늘 복 많이 받으시고, 제주도 목회자 컨퍼런스 강의와 집회가 벌써부터 기대가 됩니다^^ (02.08 01:17)
계강현 : 아는 내용 같아도 정리해주시면 더욱 선명해집니다. 마음에 새기고 하겠습니다. 감사^^ (02.08 02:48)
심영춘 : 들었지만 다시 글로 읽으니 더 선명해 집니다. 앞에 두고 계속 묵상하며 그렇게 살도록 노력하겠습니다.^^; (02.08 05:50)
최유정 : 오늘 원형목장 모임을 하기전에 이글을 읽으며기도를 더 간절히 하고, 목장모임 끝나고 이글을 또읽고, 무거운짐을 주님께 내려놓고 편하고 간절한 마음으로로 기도합니다 . 목원들을 향해 .. 목원들을 향해 해 줄게 없고, 능력이 없어 주님께 매달립니다. (02.08 09:18)
하호부 : C국 지도자들에게도 다시 환기 시키기위해 퍼 갑니다 ^^;
때 맞추어 "Accountability" 와 "Training Repetition"해 주시는 원장님!!
감사합니다. (02.08 10:08)
정영섭 : 목자 목녀는 VIP 가 은혜에서 떠나지 않도록 잡아두는 것을 사역의 목표로 삼아야 한다는 말이 마음에 팍 꽂힙니다. 섬김에 최선을 다하되 내 힘과 노력이 아니라 그것 조차도 하나님의 일임을 인정하고 고백하라는 것이지요. 귀한 깨달음, 감사드립니다. (02.08 20:34)
김정록 : 알면서도 잘 안되고 소홀히 하기 쉬운 부분들을 명확하게 말씀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마음에 깊이 새기겠습니다~ (02.08 21:33)
박명국 : 네 늘 명심하겠습니다. (02.08 22:19)
안국철 : 목회자의 자리가 어디인지 말씀해 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잘 안되지만, 이렇게 말씀을 듣고 나면 다시 제 자리를 찾아 가게 되는 것 같습니다. (02.08 22:59)
임관택 : 감사합니다. 원장님의 글은 늘 기준을 분명히 제시해 주어 심령이 시원하게 되는 감동을 받습니다. 총목자모임에서 이 내용을 나누도록 하겠습니다. (02.09 03:36)
오명교 : 기도하지 않는 것은 죄라는 것을 가슴에 새깁니다. (02.09 08:29)
김영길 : 선명한 역할 분담을 확인시켜 주시니 감사합니다. 바울의 고백처럼 심고 물을 주는 것이 우리들의 몫이라면 자라나게 하는 것은 하나님의 묷이라는 것을 다시금 기억합니다. 말씀과 기도에 더욱 힘쓰며 하나님이 하실 일을 기대 하겠습니다~^^ (02.09 21:10)
박상민 : 영혼구원하여 제자 만드는 일에 올인 하겠습니다. (02.10 04:59)
김기섭 : 성경적인 올바른 사역의 방향, 사역의 동기, 사역의 역활에 대해서 선명한 설명을 해 주셔서 감사 드립니다. (02.10 06:44)
이경태 : 기도와 말씀~ 더욱 성실하게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02.10 17:43)
정주벽 : 네 명심하여 실행하겠습니다, 목자목녀들의 숨통을 티워주시니 감사합니다~~~^^ (02.11 02:02)
이종수 : 목자목녀의 역할을 명확히 짚어주셔서 지혜가 생깁니다 (02.11 20:55)
박기명 : 분명한 역할분담이 이뤄져야 겠습니다. 목자목녀들과 공유하고 사역을 더욱 분명하게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02.12 15:57)
박창환 : 감사합니다. 언제나 명쾌한 지침을 주셔서 많은 도움이 됩니다. (02.12 16:24)
이동근 : 귀한 가르침 감사합니다. (02.12 20:54)
김기연 : 기도에는 질 만큼이나 양도 중요하다고 해 주신 말씀이 계속 마음에 와닿습니다. 꼭 명심하고 힘이 들어도 성전에서 엎드려있는 시간을 더욱 확보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02.15 19:40)
임재룡 : 목회자의 역할과 자세를 일러 주시니 감사드립니다. (02.18 03:27)
조영구 : 기도를 더 많이 하면서 목회에 충실해야겠다고 다짐했는데 다시 한번 기도하면서 하나님을 의지하고 하나님의 역사를 기대하는 삶을 살기를 다짐합니다. (02.18 20:30)
최영호 : 모범을 보이고 권면한다고 목장 식구가 변하는 것이 아닙니다. 믿거나, 변하도록 하는 것은 하나님의 일입니다.그리고 은혜안에 머물러 있돓ㄱ 섬기는 것, 또한 이것을 위해 기도하는 것. 명심하면서 무릎을 꿇게 됩니다. 정말 사역의 현장에서 주님의 은혜가 필요합니다. 감사합니다. (02.18 21:35)
강승원 : 목회자로서 올해에 해야할 역할을 더 분명하게 깨닫도록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02.19 06:38)
한상우 : '목사는 말씀의 전문가가 되어야 합니다...일상의 대화에서도 자연스럽게 성경 말씀과 성경에 기록된 사건이 인용될 수 있어야합니다.' 라는 말씀이 마음속에 콕 박히네요.. 다른 지식, 세상 것에 전문가가 아닌 하나님 말씀에 전문가가 되도록 기도하며 노력하겠습니다. (02.21 15:53)
내용 이름 비밀번호
저장
 프린트 수정  삭제  답변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작성일 조회
289 가정교회가 되는 이유 "목자연합수련회" <7.19.2019> (2) 조근호목사 2019.07.19 165
288 "매력적인 사람" <7.12.2019> (27) 최영기목사 2019.07.11 1135
287 "기도에 관하여 부끄럽지만 나누고 싶은 것들" <7.5.201... (21) 이수관목사 2019.07.06 1002
286 "가사원장에게 부탁 마세요" <6.28.2019> (15) 최영기목사 2019.06.27 1375
285 가정교회가 되는 이유 “지역모임과 거점교회의 역할” <6.21.2019... (20) 조근호목사 2019.06.20 1027
284 "은퇴 후의 계획과 123 기도" <2019.6.14> (23) 최영기목사 2019.06.13 1384
283 "교회가 자녀교육에 대한 노하우를 쌓아야 합니다." <6.... (20) 이수관목사 2019.06.07 1217
282 "신앙생활에 관심 없는 사람들" <5.31.2019> (25) 최영기목사 2019.05.30 1688
281 가정교회가 되는 이유! “목녀의 긴 순교” <5.24.2019> (24) 조근호목사 2019.05.23 1706
280 "답은 고린도에 있다" <5 17 2019> (35)   최영기목사 2019.05.16 1706
279 "작은 행복을 낭비하지 않아야 합니다." <5.10.2019> (32) 이수관목사 2019.05.10 1345
278 "하나님은 나만 사랑하시는가?" <5.3.2019> (45) 최영기목사 2019.05.02 1967
277 가정교회가 되는 이유 ‘한 물결, 한 목소리’ <4.26.2019> (21) 조근호목사 2019.04.25 1205
276 "지능과 사회성을 키우는 목장" <4.19.2019> (28) 최영기목사 2019.04.18 1676
275 "후임 목사로 초기에 이런 일을 했습니다." <4.12.2019> (20) 이수관목사 2019.04.13 1556
274 "술과 금욕" <4.5.2019> (32) 최영기목사 2019.04.04 2083
273 "가정교회가 되는 이유, '순기능 선순환'" <3.29.2019> (16) 조근호목사 2019.03.29 1449
272 "해야 할 말, 하지 말아야 할 말" <3.22.2019> (31) 최영기목사 2019.03.21 2336
271 "후임목사와 은퇴목사" <3.15.2019> (25) 이수관목사 2019.03.15 1753
270 "놀라면서 삽니다" <3.8.2019> (76)   최영기목사 2019.03.07 2886
269 "주변을 산책하며 얻는 지혜들!" <3.1.2019> (20) 조근호목사 2019.02.28 1398
268 "은퇴 목사와 후임 목사" <2.22. 2019> (20) 최영기목사 2019.02.21 2026
267 "예배의 은혜, 설교의 은혜" <2.15.2019> (29) 이수관목사 2019.02.15 1826
>> "하나님 나라를 위한 동역" <2.8.2019> (31) 최영기목사 2019.02.07 2211
265 "기도로 여는 새 해 가정교회" <2.1.2019> (24) 조근호목사 2019.01.31 1525
264 "역할에 대한 순종" <1.25.2019> (25) 최영기목사 2019.01.25 2135
263 "호칭의 문제를 어떻게 어떻게 생각하세요?" <1.18.2019... (18) 이수관목사 2019.01.18 2009
262 "소통을 통한 신뢰" <1.11.2019> (16) 최영기목사 2019.01.10 2120
261 "가정교회 전공 필수과목" <1.4.2019> (24) 조근호목사 2019.01.03 1957
260 "우리 자녀들을 위한 남북통일" <12.28.2018> (12) 최영기목사 2018.12.27 1648
검색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