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정교회 노변(爐邊)대화" <9.22.2017>
최영기목사 2017-09-21 18:45:03 1667


           

주위에 질문하는 분들도 있고 해서, 가정교회 사역에 관한 몇 가지 생각을 나눕니다.

 

1. 생명의 삶을 먼저 수강하고 예수님을 영접하는 것이 좋은지, 아니면 예수님을 먼저 영접하고 생명의 삶을 수강하는 것이 좋은지 묻는 분들이 있습니다.

 

생명의 삶을 먼저 수강하고 영접하는 것이 원칙입니다. 생명의 삶을 통해 복음을 확실이 이해하고 예수 영접 모임에 참석해야 바르게 영접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기계적으로 이 원칙을 고수할 필요는 없습니다. 휴스턴 서울교회에서는, 구원에 관한  생명의 삶 첫 부분을 끝내고 영접하는 사람도 있고, 생명의 삶 중간에 영접하는 사람도 있고, 생명의 삶을 수료한 이후에 영접하는 사람도 있습니다. 어떤 때에는 예수 영접을 먼저 하고 생명의 삶을 수강하기도 합니다.

 

2. 최근에 개정된 목장 모임 순서에 의하면 간식을 나눔 시간 직전에 갖습니다. 뜨겁게 찬양 드리고, 진지하게 성경 공부를 하고 난 다음에, 긴장을 좀 풀고 삶 나눔으로 들어가는 것이 좋겠다고 생각했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많은 교회에서 목장 성경 공부 대신에 설교 나눔을 하고 있습니다. 설교 나눔과 삶 나눔, 둘 다 나눔이기 때문에 이 사이에 간식 시간을 갖는 것이 별 의미가 없는 것 같습니다. 그러므로  성경공부 대신에 설교 나눔을 갖는 교회에서는, 이전처럼 식사에 이어서 간식 시간을 가져도 됩니다.

 

3. 가정교회 목회자들이 부흥집회 혹은 수련회 강사로 초청 받기 시작했습니다. 그런데 집회 강사로 서 본 경험이 많지 않아서, 은혜를 끼치지 못하면 어쩌나 는 두려움 때문에 주저하거나 거절하는 경우가 있는 것 같습니다. 그러나 은혜를 주시는 분은 하나님이십니다. 은혜를 끼치는데 초점을 맞추지 말고, 하나님을 자랑하는데 초점을 맞추기 바랍니다. 대부분의 가정교회 목회자들은 신학 지식 때문이 아니라 가정교회 경험 때문에 초청 받았을 것입니다. 그러므로  가르치려 하지 말고 자신의 경험담을 나누시기 바랍니다. 성공담보다도 가정교회 목회의 어려움을, 어떤 원칙에 의해서, 어떻게 극복했는지를, 나누기 바랍니다. 그러면 듣는 사람들이 위로와 도전을 받게 될 것입니다.

           

4. 지난 9월 초에는 달라스에 소재한 예닮 교회에서 목회자를 위한 컨퍼런스가 개최되었습니다. 예닮 교회로서는 10년만에 두 번째로 개최하는 컨퍼런스입니다. 계산해 보니까 10년 전이면 예닮교회를 담임하는 이우철 목사가 42세 때입니다. 그런데 오늘날 주위를 둘러 보니까 40대 초반의 목사가 세미나나 컨퍼런스를 개최하는 경우가 없습니다. 교회는 담임 목사와 더불어 늙어간다고 하는데, 가정교회 사역원도 저와 더불어 늙어가고 있는 것 같습니다.

 

교회도 그렇고 가사원도 그렇고, 지속적으로 사명을 감당하려면 젊은이들이 리더로 부상되어야 합니다. 저는 이런 목표를 갖고 50대 초반의 목사들을 기용하여 세미나를 주최하도록 하고, 컨퍼런스 강사로도 세우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5. 먼 장래에 가사원을 책임질 사람이 누구인지 알 수 없지만 현재 부목사일 것입니다. 그러므로 가정교회 목회자들은 부목사들을 단순히 담임 목사를 돕는 사람으로 생각하지 말고, 가사원의 미래를 책임질 일군으로 생각해 주면 고맙겠습니다. 리더로 훈련시키고, 지역 모임에도 참석시키기 바랍니다. 같은 지역 모임에 속해 있으면 담임 목사님 앞에서 자유롭게 의사 발표를 못할 수 있으니까 다른 지역 모임에 참석하도록 주선해 주시기 바랍니다. 이럴 때 가사원이 고령화 되지 않고 지속적으로 발전할 것입니다.

 

6. 휴스턴 서울교회에는 부목사가 없고 전문 사역자만 있습니다. 저는 전문 교역자를 초빙할 때 하나님이 강권적으로 다른 곳으로 보내시지 않는 한, 평생 동역할 것을 약속받습니다. (그러지 못한다면 최소한 7년 사역할 것을 약속 받습니다.) 그리고 한 번 교회 전문 교역자가 되면 해고시키지 않는 것을 원칙으로 삼습니다. 주님이 꿈꾸셨던 교회 공동체는 가족 공동체이기 때문에 담임 목사와 부목사의 관계는 회사 상사와 직원 관계보다는, 형님과 동생 관계이기 때문에 해고라는 개념은  합당치 않습니다. 

 

그런데 부목사로 모신 다음에 교역자들과의 관계에서 갈등을 일으키고, 교회 전체에 어려움을 줄 수가 있습니다. 그래서 규칙 하나를 더했습니다. 부목사가 부임한 지 만 1년이 되면, 교회는 이유를 설명할 필요 없이 부목사에게 떠나 달라고 할 수 있고, 부목사는 이유를 설명할 필요 없이 교회를 떠날 수 있게 했습니다. 이 기간을 지나면 평생 같이 갑니다. 평생 동역하려면, 성품이나 태도에 예상치 못했던 면이 드러나서 교회에 어려움 주는 것을 방지하는 안전변도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심영춘 : 꼭 필요한 내용을 알려주셔서 감사드립니다. 말씀을 잘 유념해서 하도록 하겠습니다.^^ (09.22 02:25)
임군학 : 알고 싶었던 그러나 쉽게 묻기 어려웠던 내용을 바르게 알려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잘 적용하도록 하겠습니다. ^^* (09.22 04:29)
신동일 : 좋은 글 감사합니다. 그런데, 마지막 부분의 1년에 관한 것은 혹시 좀 짧지 않은가 하는 생각도 듭니다. 왜냐하면 1년이란 세월이 비교적 빨리 지나가고 성품이나 태도를 감추고 사역, 생활할수 있는 기간이라고 생각이 되기 때문입니다.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그리고 몇 년이 지난 후에 본인은 교회를 나갈 생각이 없는데 만일 교회에 상처나 분리를 초래한다면 그래도 식구로 생각하고 계속 가는 것이 바람직 하나요? (09.22 08:47)
김정원 : 언제나 통찰력 있는 말씀을 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주신 말씀 유의하여 목회에 도움이 되는 그림을 그려나가도록 하겠습니다. ㅎㅎㅎ (09.22 09:06)
최영기목사 : 신 목사님, 내가 마지막으로 말한 것은 참고하라고 내 경우를 말한 것입니다. ^^; 핵심은 이것입니다. (1) 가정교회에서는 담임 목사와 부목사 관계가 일반 교회와 다르다. (2) 전문 사역자가 자기 사역을 담임 목사가 되기 위한 징검다리로 생각하지 않도록 해주기 위해서는 평생 목회를 보장해 주어야 한다. (3) 평생 목회를 약속했다가 교회에 어려움을 주지 않도록 안전변을 마련해야 한다. ...하나님 앞에서 일생을 같이 살기로 했다가 이혼도 할 수 있는데, ^^; 평생 동역을 약속했다가 중간에 헤어지는 것은 충분히 가능하지 않을까요? ^^; (09.22 15:47)
오명교 : 특히 고령화 되지 않고 지속적으로 발전하기 위한 장기적인 계획이 마음에 와 닿습니다. (09.22 19:43)
임관택 : 목사님의 명쾌한 가이드 라인은 늘 감사입니다. 저도 목사님 닮고 싶어 영적 통찰력 분별력 민감성을 위하여 기도하곤 합니다. 가슴에 담겠습니다! (09.22 20:27)
임관택 : 목사님! 꾹~~~ 추천하려고 했더니 아무리 찾아보아도 보이지 않습니다. ^ ^
'추천'이 가을바람에 하늘로 날라간 이유도 살짝 궁금 합니다 ^ ^ (09.22 22:23)
최영기목사 : 임 목사님, 추천 단추에 관해서는 아래 있는 코너 #190의 첫 댓글을 읽어보세요. ^^; (09.22 22:32)
김기태 : 대화가운데 용기를 내어 조심스럽게 꺼낸 의견과 이야기들을
무시하지 않으시고 개선하고 반영하는 원장님의 모습에서 늘 감동을 받습니다. (09.22 22:52)
조근호 : ㅎㅎ 의문을 갖고 있는 분들에게 좋은 해답을 주셔서 감사합니다. (09.23 05:48)
계강현 : 고령화를 직시하시면서 가정교회 미래를 준비해야 한다는 원장님 칼럼에 공감하면서 부목사를 잘 키워야겠다는 생각에 간절한 기도가 됩니다. (09.23 17:19)
이재익 : 늘 섬김의 대상자의 입장에서 생각하시고 답변을 달아주심을 본 받으며 '역지사지'를 가슴에 두르며 살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몸이 많이 아파서 주일 준비외엔 컴터 근처에 앉질 못해 댓글 달거나 가사원에 들어와 확인해야 하는 사명을 감당치 못했습니다. 몸 관리 체력관리를 통해 귀하게 쓰임 받으시는 최목사님을 본 받고자 운동을 시작한지 3일되었습니다. 15분 걷기도 힘들어 다음 날이면 끙끙 앓는 저를 보고 참 무식하게 살아옴을 반성하고 있습니다. 늘 최목사님 생각하면 힘을 얻을 수 있어 감사합니다.
(09.23 21:30)
김영길 : 이번 칼럼은 조금 특별(??)한 칼럼을 쓰셨군요^^한가지 주제는 아닌 것 같지만 우리들의 사역 속에 필요한 액기스들을 단순 명료하게 심어주셔서 감사드립니다. 가사원을 사랑하시고 미래를 준비하도록 지침을 주시는 최목사님의 깊은 혜안을 다시한번 존경합니다. 주안에서 늘 건승하시길 기도합니다. (09.24 03:32)
박창환 : 명료하게 가르쳐주셔서 감사합니다. (09.24 06:48)
박경남 : 예수영접 시기에 관하여 자세하게 설명해 주셔서 감사드립니다. (09.27 14:13)
석정일 : 가정교회에서 부목사의 위치와 소중함과 역할에 대해서 말씀해 주신 것에 크게 공감이 됩니다.^^ 가정교회 사역원도 교회도 계속해서 경륜과 더불어 젊음을 유지할 수 있기를 기도합니다. (09.30 16:50)
오상연 : 언제나 생각을 정리해 주시는 글, 감사합니다 목사님.
저도 추천 단추가 어디있나 찾았네요... ^^; (10.04 21:50)
김상헌 : 준비하고 실천하는데 굉장히 좋은 자료가 됩니다. 감사합니다. (10.05 12:12)
송경환 : 풍성한 경험의 말씀에 가정교회를 뒤따르는데많은 참고가 됩니다. 감사합니다, (10.13 05:16)
내용 이름 비밀번호
저장
 프린트 수정  삭제  답변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작성일 조회
195 "나에게서 들은 것을 전수하십시오!" <10.13.2017> (8) 조근호목사 2017.10.13 568
194 "나에게로 가는 길 (The Road Back to You)" <10.6.2017... (31) 최영기목사 2017.10.05 1341
193 "내 인생에 영향을 준 사람들" <9.29.2017> (40) 이수관목사 2017.09.29 1460
>> "가정교회 노변(爐邊)대화" <9.22.2017> (20) 최영기목사 2017.09.21 1667
191 "한국 가사원 원장 칼럼(코너)를 열면서" <9.15.2017> (47) 조근호목사 2017.09.14 1625
190 "과학과 신앙" <9.8.2017> (19) 최영기목사 2017.09.08 1494
189 "바르게 위임합시다" <8.25.2017> (17) 최영기목사 2017.08.25 1821
188 "가정교회 사역 이양 로드맵" <8.11.2017> (23) 최영기목사 2017.08.10 2148
187 "가정교회에서 삶이 변하는 이유" <7.28.2017> (26) 최영기목사 2017.07.27 2153
186 "교회당 건축 안해도 됩니다" <7.14.2017> (17) 최영기목사 2017.07.14 2047
185 "북미 한인 교회는 이제 끝인가?" <6.30.2017> (17) 최영기목사 2017.06.30 2112
184 "설교 팁" <6.16.2017> (29) 최영기목사 2017.06.15 2064
183 "조부 최석모 목사님을 소개합니다" <6.2.2017> (27) 최영기목사 2017.06.02 1874
182 "협상하는 법" <5.19.2017> (25) 최영기목사 2017.05.18 2348
181 "긴장감" <5.5.2017> (31) 최영기목사 2017.05.05 2852
180 "재미 있는 목장을 만들려면" <4.21.2017> (21) 최영기목사 2017.04.21 3370
179 "목회자와 평신도가 함께 모입니다 <4.7.2017> (19) 최영기목사 2017.04.07 2564
178 "저는 주일 설교를 이렇게 준비합니다"<3.24.2017> (25) 최영기목사 2017.03.24 3312
177 "올바른 성경 해석과 적용" <3.10.2017> (13) 최영기목사 2017.03.10 3133
176 “직장을 목장으로 바꾼 사람” <2.24.2017> (35)   최영기목사 2017.02.23 3938
175 "하나님을 눈으로 보고 싶다" <2.10.2016> (13) 최영기목사 2017.02.10 3592
174 "믿지 않는 남편을 구원하려면" <1.27.2017> (29) 최영기목사 2017.01.27 4625
173 "교회 분쟁은 왜 해결이 안 되는가?" <1.20.2017> (24) 최영기목사 2017.01.20 3498
172 "가정교회 설교는 어떻게 다른가?" <1.6.2017> (28) 최영기목사 2017.01.06 3851
171      설교에서 목자 목녀를 언급할 때 명심 사항  (10) 최영기목사 2017.01.12 2294
170 "목자로 자원하는 사람이 없습니까?" <12.23.2016> (21) 최영기목사 2016.12.22 3553
169 "영적인 세계가 진짜다" <12.9.2016> (21) 최영기목사 2016.12.08 3530
168 "전도에 매뉴얼 없다" <11.25.2016> (26) 최영기목사 2016.11.24 3362
167 "눈에 들어오지 않는 것들" <11.11.2016> (42) 최영기목사 2016.11.10 3890
166      덕담을 주고 받는 공간 (5) 최영기목사 2016.11.13 2082
검색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