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페이지를 방문하시는 분들이 목장에서의 간증, 재미있는 이야기 등 삶에 얽혀진 이야기들을 맘껏 나누실 수
있는 공간입니다.
 
 
‘행복의 길’에서 찾은 ‘전도의 길’… 남양주 밝은교회 오명교 목사
윤성찬 2020-07-10 19:43:20 190 5

오명교 목사님의 기사를 보고 반가운 마음에 함께 공유합니다. '


https://www.christiantoday.co.kr/news/332134?utm_source=dable


‘마음 치유’ 통한 전도로 시무 교회와 작은교회들 섬겨

남양주 밝은교회 오명교 목사

▲남양주 밝은교회 오명교 목사. ⓒ송경호 기자


전도가 쉽다고 하는 사람은 지극히 드물다. 전도왕이라고 불리는 이들조차 엄청나게 치열한 과정을 통해 전도의 결실을 얻는다. 각종 전도법들을 배운다 해도, 결국 그것을 실행에 옮기기까지는 많은 용기와 노력이 필요하다.


그런데 남양주 밝은교회의 담임인 오명교 목사는 이 ‘전도의 길’을 바로 ‘행복의 길’에서 찾고, 이 전도법을 통해 자신이 시무하는 교회를 차근차근 성장시키는 한편 전국의 작은 교회들도 섬기고 있다. 여태껏 대형 세미나나 적극적 마케팅을 해본 적은 없지만, 그 효과가 알음알음 알려져 지금은 내년까지 집회 일정이 꽉 차 있을 정도로 찾는 곳이 많다.


그가 말하는 전도의 핵심은 ‘마음 치유’다. 이를 위해 그는 팀 슬레지의 <가족 치유 마음 치유>라는 책을 참고해 비신자의 눈높이에 맞춘 <행복의 길>을 펴냈다. 청소년 전도용 버전도 따로 있다. 이론으로만이 아니라, 현장에서 무수히 적용하고 시행착오를 거쳐 가며 내용을 발전시켜 왔고, 지금도 그렇게 하고 있다. 누구나 쉽게 따라하도록 단순하게 만들었고, 상담과 코칭을 혼합했다.


그는 “아무리 의학이 발달해도 사람들에게는 마음의 치유가 필요하다”며 “이 책은 내용 그대로만 따라하면 누구나 전화 통화로도 쉽게 전도할 수 있도록 만들었기에, 특히 코로나19 시대에 매우 유용하다”고 했다.


제1과는 ‘소통을 위한 대화’다. 그는 “내가 을이 되는 것”이 대화에 있어 핵심이고, 이 책 내용 전체를 이끌어가는 기조라고 말한다. 그 다음엔 열등감, 우울증, 수치심, 성인아이, 완벽주의, 과거의 상처, 용서하기 등 누구나 안고 있는 마음의 문제들을 차례차례 치유할 수 있도록 한다.


오 목사는 책 내용을 가르치는 것이 아니라, 책에 나온 대로 질문하면서 무슨 말을 하든지 들어 주고 반응하고 칭찬해 줘야 한다고 한다. 이 책을 통해 관계를 만들고 전도자와 전도 대상자 사이에 사랑과 신뢰가 깊어지도록 하는 것에 중점을 두고 있다. 그 과정에서 내적인 문제들이 치유되고 예수님을 향해 마음이 열린다.


남양주 밝은교회 오명교 목사님


▲남양주 밝은교회 오명교 목사와 구혜란 사모. ⓒ송경호 기자 


지금까지의 경험에 의하면, 상담 측면만 해도 전문 상담가들의 상담과 비교해 뛰어난 효과를 갖고 있다고 오 목사는 자평한다. 그 이유는 영혼 구원이 목적이기에 하나님께서 은혜를 주시기 때문이고, 정보를 가르쳐 주는 것이 아니라 자기 간증을 하도록 했기 때문이라고 그는 말한다.


그는 이 ‘행복의 길’ 전도법을 통해 자신의 교회 뿐 아니라 가정까지 회복됐다는 반응들을 많이 접하고 있다며, 작은 교회들의 목회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도록 섬기고 싶다고 말했다. 또 <행복의 길>을 정식 출판해 더 많은 이들에게 보급하겠다는 계획도 갖고 있다.


한편 그는 고려신학교(B.A)와 합동신학대학원(M.div)을 거쳐 대림교회와 전남 완도군 보길도 인근의 노화도에서 미삼교회를 개척해 5년간 시무했다. 그리고 천호동 광명교회에 부임한 뒤 2년 반 만에 남양주로 이사 와 지금의 밝은교회를 일궜다. 그러는 동안 대한민국에서 전도 잘한다는 곳은 다 교인들과 함께 따라다니며 배웠고, 그러면서 ‘행복의 길’ 전도법을 다듬어 왔다.


김기연 : 또 읽어도 너무나 은혜가 됩니다^^ 오명교목사님과 구혜란 사모님의 개척교회와 작은교회를 살리시기 위해 헌신하시는 그 노력과 수고를 하나님께서 기억하시고 하늘의 별과같이 영원토록 빛나게 하실 줄 믿습니다. 배우고 따라가고 싶은 좋은 모델이 되어 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07.10 20:06)
서철상 : 응원합니다. 사랑합니다. (07.10 20:22)
오명교 : 윤성찬목사님~ 기사를 이렇게 올려 주시고, 토론방에서 나눔터로 글을 옮겨 주셔서 감사드립니다. (07.10 21:40)
조근호 : 크리스챤 투데이에서 오 목사님을 아라봤군요. 감사한 일입니다. ^^
전도에 서서히 자신감을 잃어가는 이 시대에 다시 전도의 소망을 불러 일으켜 주신 것에 감사드립니다. 행복의 길을 통해 무수한 교회들이 다시 일어서길 소망합니다. ^^ (07.11 00:56)
이상훈 : 다시 읽어도 은혜롭습니다. 큰교회 작은교회 모두 살리는 관계전도와 행길입니다. (07.11 17:49)
이수관목사 : 오명교 목사님, 낮은 곳에서 섬기시니 주님이 높혀 주시는 것 같습니다. (07.14 18:11)
양 원 : 오 목사님, 구 사모님. 영혼구원과 교회를 살리는 열정의 길에 하나님께서 끝까지 인도해주시길 소원합니다. 다시 뵐날을 고대합니다. (07.15 05:07)
내용 이름 비밀번호
저장
 
Captcha Image  Reload Image  (저장하시기 전에 좌측에 코드명을 입력박스에 넣어주세요)
 프린트 추천 수정  삭제  답변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작성일 조회 추천
[등록현황] 제91차 목회자를 위한 가정교회 컨퍼런스 (1) 휴스턴서울교회 2020.08.07 127 0
2917 위기를 기회로 삼아 (경기중서부지역) (2)   박일래 2020.08.07 57 0
2916 코로나가 우리에게 남긴것들(알마티 동부, 7월28일 모임) (2)   백남길 2020.08.07 28 0
2915 한화리조트에서 조찬을... (부산남지역) (1)   이대원 2020.08.06 112 2
2914 효과적인 코칭과 풍성한 나눔을 위해서...(안산 만나지역) (2)   이인수 2020.08.06 78 1
2913 건강한 교회성장 이야기 (199) 박태규 목사, 김성남 사모의 "책... 명성훈 (BCGI) 2020.08.06 73 0
2912 “언택트의 상황 속에 마음으로 컨택트된 행복한 시간” (뉴저지, 필... (2)   윤양필 2020.08.06 59 1
2911 반토막이지만 (알마타 서부지역 7월)   주스데반 2020.08.05 41 0
2910 다시 복음 앞에 (제주 새로운지역) (7) 오민아 2020.08.05 103 2
2909 "한 지붕 두 교회" (경기서, 행복을 여는 지역모임) (7)   신현상 2020.08.04 179 2
2908 영성책방(25) 이도영 목사의 "코로나19 이후 시대와 한국교회의 ... (1) 명성훈 (BCGI) 2020.08.03 88 2
2907 오랜만의 만남 (토론토 워터루 지역) (6)   손종호 2020.08.02 89 0
2906 좋은 동료와의 만남이 필요합니다!!! (서북다운지역) (4)   김은택 2020.07.31 186 1
2905 더 놀라운 은혜와 능력으로 함께 하신다 (경기구하남지역) (8)   맹기원 2020.07.31 140 1
2904 지역모임-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수원 혜성지역) (4)   김신애 2020.07.31 82 1
2903 우리의 모든 상황은 기대입니다! (서울동북지역) (6)   유현미 2020.07.30 104 2
2902 건강한 교회성장 이야기 (198) 박태규 목사, 김성남 사모의 "개... (7) 명성훈 (BCGI) 2020.07.30 188 2
2901 암사동을 시끌벅적하게(서울중부 우리소망지역) (8)   배용우 2020.07.30 110 2
2900 기본기에 충실한 시간으로 보내는 시간들 (인천 주안지역) (6)   김지철 2020.07.30 124 1
2899 이틀간의 지역모임 (서울중부 옥수지역) (7)   김은실 2020.07.28 172 3
2898 집들이에서 시작된 목장모임(서울동북열린문지역) (3)   전진태 2020.07.28 110 1
2897 새벽기도가 무섭고 외롭네요(경기성남) (2)   정상일 2020.07.28 200 2
2896 고난을 통해서 배웁니다(천안성서지역) (6)   임호남 2020.07.28 93 1
2895 천안아산제자교회는정상적으로세미나합니다. (3) 심영춘 2020.07.28 242 2
2894 가정교회는 멀칭(mulching)이 잘 돼서 걱정이 없습니다! (인천. 부천 ... (2)   이화연 2020.07.28 107 1
2893 아동목장을 어쩌나요? (대전서지역) (4)   백운현(지역목자) 2020.07.27 132 2
2892 영성책방(24) 팀 켈러의 "운동에 참여하는 센터처치 (2)"가... 명성훈 (BCGI) 2020.07.27 51 0
2891 슬기로운 지역모임 (울산 중구 다운공동체지역) (2)   강재영 2020.07.27 134 1
2890 멋진 만남! 멋진 남포(남포지역) (7)   황영기 2020.07.26 81 2
2889 남부 아프리카의 위기 속에서도 인터넷의 위력  (2)   유해숙 2020.07.26 67 1
검색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