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페이지를 방문하시는 분들이 목장에서의 간증, 재미있는 이야기 등 삶에 얽혀진 이야기들을 맘껏 나누실 수
있는 공간입니다.
 
 
천안아산제자교회 아동부 교육부연수 보고서
김영주 2019-12-03 20:46:35 154 0


 

KakaoTalk_20191201_150202514_05.jpg

 

 

안녕하세요. 천안행복한교회에서 어린이부교사를 맡고있는 김영주라고합니다.

11월29일~12월1일까지 제자교회교육부연수를 통해 많은것을 보고 느끼게 해주신 하나님께 감사드립니다.

저는 어린이부교사 7년차로 함께하고있습니다. 내년사역에 있어서 고민하고있던 시기에 연수를 통해

다시 마음을 다잡아가는 시간이였습니다.이것이 과연 될까? 라고 생각했던 것들이 제자교회에서

현실로 이루어지고있었습니다.어린이목장탐방, 어린이목자면담, 어린이부목사님면담, 담임목사님면담,

유치부교사면담, 삶공부참관, 예비목자면담으로 진행되었는데 모든 시간들이 은혜였습니다.


교회에 도착하니 고목사님과 사모님께서 반겨주셨고, 기본적인 가정교회에 대한 이해를 위한 설명을 해주시고

목장탐방을 떠났습니다.전도사님은 다른목장으로 가시고, 저희 교사 3명이서 갔는데, 아무래도 처음뵙는 분의

집을 방문하려고 하니 걱정도 앞서고 긴장이 많이 됐습니다.도착하니 음식준비에 한창이셨고,시간이 되면서

다른 가정들이 오면서 북적북적해졌습니다.자신의 집을 내어주고 또 뷔페차림으로 음식을 이것저것해주셨는데

4시30분부터 준비하셨다고 하시는 모습에 헌신과 목장사람들을 향한 사랑이 느껴졌습니다.어른들은 자연스럽게

음식을 나르고 아이들은 연령대가 다양했는데 한자리에 모여 서로 어울려 놀고, 생일맞은 분이 있어 생일파티도

하니 옛풍경이 그려졌습니다.제가 초등학교시절에 앞집,옆집 사라들과 함께 반찬하나씩 가져와서 밥먹고 이야기하고 정겹게 지내던 것들이 생각났습니다.찬양으로 예배를 열었는데, 아이들도 다같이 와서 부르며 감사한것들과

기도제목을 나누고 같이 기도해주었습니다.감사한것들과 기도제목을 할때는 꼭 일어나서 발표하는 것처럼 이야기를 했는데, 어른들이 많이 있는 자리에서 아이들이 쑥스러워서 자기이야기를 못하는것이 많은데 발표하는 방법과

자기이야기를 하는 방법을 자연스럽게 터득할 수 있는 시간이라고 생각되어졌습니다. 어른들이 나누는시간에 이제 어린이들은 작은방으로 가서 어린이목장을 하는데, 유치원생부터 초6학년까지 5명이였습니다.어린이목장은 초6학년아이였는데, 참 똑부러지고 아이들도 챙겨주며 이끌어가는 모습이 참 기특해보였습니다.


다음날, 어린이목자면담시간에 4명의 목자아이들을 만났습니다. 자유롭게 저희들이 궁금한것을 묻는데 대답을

잘 해주었습니다.어린이목장은 어른목장과 큰 연관이 있는데, 어른목장이 이루어지면 그곳에서 온 자녀들이

하나의 어린이목장이 되어 이루어지는것입니다. 어떤 어린이는 목원친구들이 없거나, 요즘 잘 나오지 않아서

고민이라며 울기도 하고, 목원친구들이 전부 몸이나 정신이 불편한 친구들로 이루어진 목자어린이는 울며 힘듦을

솔직하게 이야기해주었습니다. 학교에서 어떻게 지내냐는 물음에 친구들이 왕따시키고 욕하고 하지만 자신은

그렇지 않기 위해 노력한다고.. 하나님이 만드신 형상에게 욕하고 미워하는것은 하나님을 욕되게 하는 것이라고

아주 확실하게 하나님사랑 이웃사랑을 알고있었습니다. 저는 지금 청년부에서 셀리더로써 셀모임을 하고 있는데

어린목자아이들의 이야기를 들으면서 저와 다를게 없다고, 어쩌면 저보다 더 순순하고 하나님을 사랑하고있다고

생각되어졌습니다. 단지 나이가 어릴뿐 한사람 한사람 하나님앞에서 살아내보려고 노력하는 모습들속에서 제 자신이 부끄럽고 회개와 눈물이 멈추지 않았습니다. 또한 아이들은 목자가 되고싶어 하였고, 삶공부를 통해 하나님을 더 알고 배워가고싶다는 고백들이 줄줄이 나왔습니다. 누구때문에서가 아닌 예수님때문에. 하나님때문에였습니다..

마태복음 28장말씀.그러므로 너희는 가서 모든 민족을 제자로 삼아 아버지와 아들과 성령의 이름으로 세례를 베풀고내가 너희에게 분부한 모든 것을 가르쳐 지키게 하라 이 말씀이 떠올랐습니다. 제자교회는 이 말씀처럼, 교회의 이름처럼, 모든 성도들을 "제자"로 삼는 교회인 것 같았습니다. 어린아이들은 그냥 어린아이니까. 라는 제 생각속의 합리화로 아이들을 바라볼때에 더 멀리, 더 깊게 보지 못했던 것 같았습니다. 어른들은 아이들에게 비젼을 심어주고 응원해주고 기도해줌으로, 아이들은 그 영양분을 먹고 믿음의 자녀로 쑥쑥 커나가는 모습들을 볼 수 있었습니다.


또 예비목자로 세워지는 아이가 있었는데, 그 아이와 함께 부모님, 아동부목사님, 담임선생님, 부장집사님이 모여

면담하는 자리를 참관하게 되었습니다. 저는 예비목자로 세워지는 과정중의 일종의 형식적인 자리로 생각했는데,

거의 1시간30분동안 진행되었습니다. 면담의 내용도 예비목자어린이의 현재적 고민들을 들어주고, 어른들은 조언해주며 예비목자어린이가 앞으로 목자로써 해낼 수 있도록 용기와 사랑을 전해주는 자리였습니다. 목자의 길은

어찌보면 어린아이가 짊어지기에 외롭고 어려운길일 수 있는데, 이런 면담을 통해 목자를 하면서 어려운일이 생기면 혼자 끙끙앓는 것이 아니라, 언제든지 어른들에게 요청하면 든든한 지원군의 역할을 보여주는 시간이였습니다.


연수에 오기 전 마음은 어떤 방법으로, 어떤 시스템으로 나아가야할지 체크해야겠다 라는 마음으로 왔으나, 3일동안 탐방하고 면담하고 이야기를 나누면서어떤 방법이 아니라 아이들에 대한 꾸준한 사랑과 꾸준한 관심과 꾸준한 기도구나 라는 본질적인 것들의 회복이 필요하다는 것을 많이 느꼈습니다. 그러기위해서는 교사들간의 단합도 중요하며 서로 힘써 모이기를 노력해야한다고 생각이 들었습니다. 고목사님께서 해주신 말씀이 기억이 남습니다. 어린이부교사를 한다는 것은 사역이 아닌 소망이다..무한대의 믿음으로 자라날수 있는 아이들을 어쩌면 내 생각과 내 틀에 가두어놓았던 것은 아니였나 생각이 들었습니다. 내힘으로 하려고 했던 것 같습니다.연수기간동안 우리 천안행복한교회어린아이들이 많이 떠올랐습니다.. 이제 교회로 돌아가서 우리 아이들을 더 사랑하고 더 기도하는 소망을 품은 교사가 되도록 할 것입니다.!!


연수기간내내 따뜻하게 맞아주신 제자교회모든 성도님들과 담임목사님, 그리고 아낌없이 보여주시려고 애써주신 고요찬목사님과 사모님께 감사의 말씀을 전합니다.

심영춘 : 김영주선생님! 저희교회 연수를 통하여 느낀것이 연수보고서에 잘담겨있네요. 저도 우리 어린이목자들이 넘넘 대견합니다. 행복한교회에도 동일하게 나타나게되기를
응원합니다. ^^; (12.03 21:00)
김원도 : 김영주쌩 반가워요^^ 귀한 섬김이 다음세대를 섬기게되니 축복입니다. 천안아산제자교회 교육부와 고목사님 응원합니다~^^ (12.04 19:02)
고요찬 : 김영주 선생님! 연수 내내 아이들을 바라보며 흐뭇해 하며 아이들의 고백을 들으며 눈물를 흘리셨던 모습이 기억나네요. 다짐하신대로 아이들이 행복할 수 있는 사역이 행복한 교회에서 열매가 맺혀지길 기대하고 기도합니다. 2박 3일동안 고생많으셨습니다. (12.05 05:40)
내용 이름 비밀번호
저장
 
Captcha Image  Reload Image  (저장하시기 전에 좌측에 코드명을 입력박스에 넣어주세요)
 프린트 추천 수정  삭제  답변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작성일 조회 추천
2870 "가정교회 코칭" 까페를 소개합니다. (4) 김명국(코칭간사) 2020.07.17 300 2
2869 건강한 교회성장 이야기 (196) 박봉재 목사, 이정자 사모의 "농... (8) 명성훈 (BCGI) 2020.07.16 134 1
2868 영성책방(22) 전성수, 이익열의 "교회 하브루타 (2)"가 업... (1) 명성훈 (BCGI) 2020.07.13 112 0
2867 코로나보다 강한 가정교회 열정!(경기광주지역) (9)   장원기 2020.07.12 267 1
2866 기도가 답이다 (대구경북북부지역) (8)   김용환 2020.07.12 221 1
2865 두려워도 모여야할 이유(대구경북남부지역모임) (5)   김재훈 2020.07.11 193 3
2864 ‘행복의 길’에서 찾은 ‘전도의 길’… 남양주 밝은교회 오명교 목사 (7) 윤성찬 2020.07.10 206 5
2863 목회의 비전이 꿈틀대는 강서 포커스지역모 (7)   신현귀 2020.07.10 141 6
2862 건강한 교회성장 이야기 (195) 김태희, 백숙희 목자의 "80대 목... (2) 명성훈 (BCGI) 2020.07.09 160 1
2861 목장모임은 계속 되어야 한다(전북 익산) (2) 최요셉 2020.07.09 167 1
2860 코로나19에서도 분가합니다(목장 사역 세미나) (8)   김승관 2020.07.09 264 7
2859 놀랍도다, 모일 때마다 새로운 변화가! (경남진주에덴지역) (6)   장동석 2020.07.09 106 1
2858 혼자하면 고역이지만 같이 하면 즐겁습니다(안산 만나지역) (5)   박상민 2020.07.09 143 2
2857 영혼 구원을 위해서 끊임없이 달려갈 수 있는 힘 (수지예일지역) (6)   이혜영 2020.07.08 181 2
2856 교회를 마녀사냥하는 진짜 이유는?-참을 수가 없어요!!! (17) 구정오 2020.07.08 838 10
2855      참고하시면 도움이 될 것 같습니다.   임관택 2020.07.10 144 2
2854 I see you~ (4)   양수지 2020.07.07 317 9
2853 토론토 워터루 지역 5- 6월 지역모임 (4) Jung Ran Jun 2020.07.07 100 1
2852 “삶이 꽃이 되는 순간” (수도권 북부초원 모임) (12)   신규갑 2020.07.07 209 5
2851 영성책방(21) 전성수, 이익열의 "교회 하브루타 (1)"이 업... (1) 명성훈 (BCGI) 2020.07.06 90 2
2850 way maker~!!(제주사랑지역) (6)   정귀옥 2020.07.06 138 2
2849 바닷바람처럼 상쾌한 가정교회 지역모임(대구경북남부지역) (6)   박창열 2020.07.06 133 1
2848 기대 반 우려 반(경기남서부지역) (6)   배명진 2020.07.06 135 2
2847 최혜순 사모님을 추억하며(1년전 제주 컨퍼런스 영상) (6) 김기태 2020.07.06 321 6
2846 인도네시아에서 최혜순 사모님을 추모합니다   하영광 2020.07.05 121 3
2845 모임은 중단되어도 사역은 계속 되었습니다! (인천남지역) (5)   신광섭 2020.07.05 149 2
2844 대안이 필오해(k작스탄k즐오르다 지역) (5)   장외숙 2020.07.04 57 1
2843 나의 아버지는(오클라호마 지역)  (10)   홍정희 2020.07.04 92 1
2842 "사모는 그런 거야 "(이은주 사모님을 통해 본 최혜순 사모님) (7)   정희승 2020.07.04 445 9
2841 모이면 가정교회의 동력을 얻게 됩니다^^(인천서지역) (7)   안영호 2020.07.04 105 0
검색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