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페이지를 방문하시는 분들이 목장에서의 간증, 재미있는 이야기 등 삶에 얽혀진 이야기들을 맘껏 나누실 수
있는 공간입니다.
 
 
건강한 교회성장 이야기 (148) 휴스턴 서울교회 유윤철, 유양숙 목자 부부의 “미국인을 목자로 세우는 가정교회”가 업로드 되었습니다.
명성훈 (BCGI) 2019-12-02 15:12:22 171 2


건교리 (148) 휴스턴 서울교회 유윤철, 유양숙 목자 부부



미국인을 목자로 세우는 가정교회


유윤철, 유양숙 목자 부부는 서울교회 17년째 출석하고, 15년째 목자로 섬기고 있다. 17년 전 미국으로 이민오기 전 교회를 잠깐 다녔으나 제대로 예수님을 영접하고 신앙생활을 한 것은 서울교회에서부터이다. 한국에 있을 때는 세상적으로만 살면서 반기독교적인 가치관을 가졌으나 예수를 믿으면서 세계관이 달라졌다. 한국에서 1년간 가정교회 맛을 보았기 때문에 서울교회 새가족 환영회에서 목자가 되고 싶다고 고백을 할 수 있었고, 그러기에 목자로 헌신하는 것을 당연하게 여겼다.

 

이들 부부에게는 둘째 아들이 심한 자폐증을 가지고 있어서 목장을 섬기는데 처음에는 주저하기도 했다. 그러나 오히려 그 아들을 통해 부부가 치유받고, 아이도 사랑받고, 목장에도 활력이 되는 은혜가 풍성했다. 장애 아들 때문에 기도제목이 절실했고, 목원들에게도 격려가 되었다. 자녀들이 문제가 있어도 목자의 아들을 보면서 오히려 감사할 수 있었다. 유목자 부부가 섬기는 목장은 국제 결혼한 가정들로 이루어진 이중문화 목장이다. 목장 초기에 목녀가 볼 때 목자가 서약대로 하지 않는 것 같아서 판단하고 갈등할 때 너나 잘 하거라는 하나님의 음성을 듣고 내려놓자 오히려 목자가 변화되어 더 성숙해지는 감동적인 체험이 있었다.

 

목장을 시작한지 1년이 지나도록 영혼구원이 일어나지 않고 오히려 목원들끼리 싸움이 일어나기도 했으나 그런 과정을 거친 후 서로 이해하고 사랑하게 되었고, 그 결과 VIP들이 몰려오고 분가를 할 수 있었다. 목장에서 영적으로 하나 되기까지는 싸우고 갈등하는 단계가 필요한 것 같았다. 2년 후에 한 번, 8년 후에 또 한 번 분가의 축복을 받았다. 두 번째 분가가 이중문화 분가의 시작이 되었다. 미국인 남편이 처음에는 적응이 어려웠지만, 목자 부부와 목원들이 합심하여 영어로 나눔을 시작한 후 미국인 가정이 전도되기 시작했고, 그 미국인 형제가 목자가 되어 이중문화 목장으로 출발하게 된 것이다.

 

그 이후 유목자 부부는 현재 4가정의 이중문화 목원들을 섬기고 있다. 처음에는 어려웠지만 지금은 모든 순서를 영어로 진행하고 있다. 현재 서울교회에는 이같이 영어로 목양하는 이중문화 목장이 네 개가 있어 초원을 구성하고 있다. 네 개의 이중문화 목장 중 유목자 부부가 유일하게 한국인 부부이고 나머지는 목자가 미국인이다. 영어로 나누다 보니 미국인 남편은 좋지만, 한국인 아내가 답답해 하게 되어 목녀가 따로 자매들만 모아서 들어주고 케어하는 또 하나의 목장을 섬기고 있는 실정이다.

 

목장을 섬기면서 받은 가장 큰 복은 자폐증이 있는 아들 종현이가 받은 복이다. 특별한 사랑과 많은 관심을 받으면서 잘 성장할 수 있었다. 그 아들 때문에 미국 이민을 왔는데 목장이 아니었다면 지금처럼 잘 양육될 수 없었을 것이다. 한국에 있었다면 혹은 가정교회가 아니라면 엄마와 아들만 외롭게 지냈을텐데, 목장으로 인해 하나님과 다른 사람들과의 관계성을 가지게 되었고, 부부도 서로 더욱 하나 되고 사랑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유목자는 목장을 통해 진정으로 남을 사랑하는 법을 배울 수 있었다. 머리로는 이해를 하고 있었지만 실제로 가족이 아닌 타인을 사랑한다는 것을 제대로 실천할 수 없었다. 진정한 제자양육이 불가능해 보였다. 그런데 말이 잘 통하지 않는 형제를 위해 기도할 때 기도가 안 나오고 눈물만 쏟아지는 체험을 하게 되었다. 그러면서 그들의 아픔이 자신의 아픔으로 전달되었다. 그러자 그 미국인 형제들이 목자의 사랑을 받아들이게 되었고, 제자로 양육이 되어 목자까지 헌신하는 놀라운 일이 일어나게 된 것이다. 가정교회 목장은 인종과 언어와 문화를 초월하여 영혼이 구원되고 제자가 세워지는 진정한 교회 공동체를 보여준다. 목장은 바로 하나님의 사랑이리라.



구정오 : ♡유윤철 유양숙 목자님
이중 문화목장을 통해 우리의 문화권으로 성육신 에수님! 하나님은 사랑이심을 실체로 보여주셔서 감사드립니다^^ (12.03 03:45)
내용 이름 비밀번호
저장
 
Captcha Image  Reload Image  (저장하시기 전에 좌측에 코드명을 입력박스에 넣어주세요)
 프린트 추천 수정  삭제  답변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작성일 조회 추천
평신도강사 목회자 컨퍼런스 등록 및 목회자 추가 등록 안내 석정일 2020.09.22 147 0
3019 서울, 경기 지역 목사님들에게! (평세에 맞춤식으로 보내주세요!) (1) 김명국 2020.09.23 89 0
3018 두려움이 있어도 그 길을 걸어 갑니다(테네시 북부, 중부, 남부) (7)   이수정 2020.09.23 39 3
3017 가정교회의 찐 매력~ 밴쿠버 사랑 지역이 함께 ~ (밴쿠버 사랑의 지역) (20)   오은석 2020.09.22 80 4
3016 가정교회의 참 매력~ 토론토 지역이 함께 ~ (토론토 목민지역) (18)   윤상철 2020.09.22 110 4
3015 괴물같던 코로나 천사같은 코로나(제2차 온라인 세축다지기 코칭 보고서) (6)   노일 2020.09.22 101 2
3014 놀면뭐하나(시드니성서침례지역) (3)   김제효 2020.09.22 40 0
3013 7개월만의 만남(남부카자흐지역) (4)   정 안드레이 2020.09.21 22 2
3012 영성책방(32) 마르틴 루터의 "단순한 기도"가 업로드 되었... 명성훈 (BCGI) 2020.09.21 40 0
3011 결실의 계절에 (카자흐스탄 알마티 동부) 2019년9월2일 모임 (4)   백남길 2020.09.21 51 0
3010 “위기를 다음세대를 세우는 기회로...” (안산만나지역 A조)  (3)   윤건수 2020.09.20 103 0
3009 드디어 얼굴을 보았네요 ^&^ [용인시냇가지역] (4)   남기홍 2020.09.20 85 0
3008 우리는 가정교회를 너무 하고 싶어요!! (부산남지역) (3)   이대원 2020.09.20 139 2
3007 92차 한국 목회자컨퍼런스 등록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2) 석정일 2020.09.19 189 3
3006 화상모임의 달인이 되어야 할 때 (서울중부 옥수지역) (7)   김은실 2020.09.17 181 2
3005 건강한 교회성장 이야기 (205) 이정란 사모의 "최대 사명, 기도... (3) 명성훈 (BCGI) 2020.09.17 127 2
3004 단기선교+평세 컨셉의 온라인평세와 섬김의 달인들(알마타중앙평세)  (21)   주원장 2020.09.15 427 11
3003 코로나 시대, 답은 관계에 있다(1차 온라인 세축 다지기) (6)   이동근 2020.09.15 279 6
3002 선교지에도 가정교회...(천안아산제자지역) (6)   박태신 2020.09.14 171 1
3001 영성책방(31) 팀 켈러의 "일과 영성 (2)"가 업로드 되었습... 명성훈 (BCGI) 2020.09.14 49 0
3000 익산지역모임 (3)   최요셉 2020.09.14 88 0
2999 현지인들이 온라인 사역에 눈이 뜨이다(카자흐스탄 알마티 서부지역) (4)   주스데반 2020.09.14 101 1
2998 잘 섬기겠습니다. 604차 용인성심교회 첫 평세에 등록자를 보내주세요... (8) 강승원 2020.09.14 190 1
2997 어느 농부의 집에서 (토론토 워터루지역) (6)   전정란 2020.09.13 111 2
2996 어떤 상황에서도 (어린이사역자 경기남부지역) (8)   배원아 2020.09.12 115 1
2995 91차 목회자 컨퍼런스의 유듀브 링크와 관련하여  (1) 조현총무 2020.09.12 198 1
2994 이런 이유 때문에 평세를 합니다. 기도해 주십시오. (4) 이정우 2020.09.12 175 3
2993 도움을 구합니다. 핸드폰으로 댓글이 올라가지 않는 이유... (6) 최영호 2020.09.12 137 0
2992 가정교회, 새로운 익숙함(인천 등대교회 평신도 세미나) (5)   김영웅 2020.09.12 153 2
2991 언택트(untact) 시대, 온택트(ontact)로 열다. (서울 제자삼는 지역 ) (3)   어수미 2020.09.11 154 3
검색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