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페이지를 방문하시는 분들이 목장에서의 간증, 재미있는 이야기 등 삶에 얽혀진 이야기들을 맘껏 나누실 수
있는 공간입니다.
 
 
11월29일은 첫 “한밥데이(함께데이)”입니다.
평신도사역팀 2019-11-15 06:30:12 648 2

** 11월29일은 첫 한밥데이(함께데이)”입니다.


한국 가정교회 목회자님들께 부탁을 드리겠습니다.

한국 가정교회 5,300개 목장을 포함한 전 세계 모든 목장이, 한 물결을 이루기 위하여, 한 해에 한 번 또는 두 번 <장상차림> 요리책에 나오는 같은 레시피로 요리를 하여, 같은 날 함께 먹기로 한 그 첫번째 함께하기 D-Day가 이달 11월29일 결정이 되었습니다.


한국 가정교회 평신도 사역팀에서 주관하는 이 달 넷째주 레시피인 "쿵파오치킨", 한국 5,300개 목장이  우선 일차적으로 이날 함께 요리하고, 함께 먹는 기회로 가지기로 하였는데, 목회자님들께서 기억하여 주시고, 이날 많은 목장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독려하여 주시면 감사 하겠습니다. 또한 아래 요리 동영상을 목자 목녀님들께 전달이 될 수 있도록 도와 주시면 감사 하겠습니다. (가사원 홈피 목자들의 광장에도 올려져 있습니다)

첫 시도인 만큼 기대도 크고 설렘도 큽니다 .




 


그리고 1129일 이전까지 <목장상차림> 책이 목장마다 한 권씩은 꼭 보급이 될 수 있도록 아래 주소로 주문을 해 주시면 저희 평신도 사역팀에서 가장 빠른 방법으로 서둘러 보내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가격은 평신도 사역팀 자문위원회의 결정으로 이달 11월 말까지의 주문에 한하여 택배비 포함 권당 8,500원으로 책정되었습니다감사합니다.

*참고로, 함께하는 이날의 명칭을 공모한 결과 아래 두 이름이 공동 당선이 되었습니다.
[한밥데이] “, 시에, 물결을 이루어, 장소에서, 메뉴를, 마음으로, 하나되어
                 함께 을 해 먹는 날이란 뜻으로 '한밥데이'

[함께데이] “전 세계 가정교회가 한 물결을 이루기 위해 서로 '함께 하는' 날이므로 함께데이.
                 그리고 애칭으로 '이날은 우리 모두 함께 데이~의 뜻을 담아 '함께데이' ” 
 
[온라인 주문] http://mokja.us
문의 이메일 : mokja.story@gmail.com
전화 : 042-826-9191 (대전유성 행복한교회, 태국만나목장)

평신도 사역팀 올림

 

조근호 : 온 한국 가정교회의 목장들마다 이번에는 예외없이 ''쿵파오 치킨''라는 음식으로 한밥데이가 되도록 합시다. 그래서 가정교회가 한 물결 이루도록 적극 협조와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그래서 목연수 오겹줄 때와 내년 목자 컨퍼런스 때 한밥데이에 대해 좋은 나눔 기대합니다! (11.15 07:21)
평신도사역팀 : 이 달 11월29일 "함께데이-한밥데이"가 기획되어 질때까지 보이지 않는 곳에서 묵묵히 열정으로 수고하여 주신 한 분 한 분 귀한 섬김의 손들을 기억하며 감사를 드립니다. 그리고 이 날을 위하여 기도하여 주시고 관심을 가져 주시고 "함께데이-한밥데이"를 할 수 있도록 조언을 해 주시고 허락하여 주신 목회자님들께 감사를 드립니다. 이 번 기회를 통하여, 가정교회 많은 목자 목녀님들이 기쁘게 하나되어 가정교회 정신(spirit)으로 한 물결을 이루어 나가는 계기가되고, 이번 기회가 그 첫 물꼬를 트는 원동력이 되기를 소원합니다. (11.15 15:32)
임관택 : 쿵파오치킨 day로 한밥데이 목장사진을 보내 달라고 하여 취지를 격려하도록 하겠습니다. 섬겨 주셔서 감사드립니다. (11.16 18:01)
황교희 : 수고 많으셨습니다. 시드니 성서침례교회 멕시코목장도 🇲🇽 함께합니다 (11.19 16:11)
조흥래 : 다음의 글은 부산 행복한제자 교회(해운대) 목자목녀 밴드에 올라온 글입니다. 글을 쓰신 분은 대학에서 중국역사를 가르치시는 분이신데, 중국어를 잘 하시는 분 답게, 쿵바오치킨의 어원에 대해서 설명한 글입니다.
어원이 재미있어서 여기에 옮깁니다..
----
이번 “한밥 데이(함께 데이)요리”인 쿵바오치킨의 유래에 대하여 잠시 알려드립니다~원래 중국어 명칭은 “쿵바오지딩(宫保鸡丁)인데 오늘날 중국의 가장 대표적인 요리로 서양에도 전해져 쿵바오치킨으로 더 잘 알려져있지요.
“쿵바오”는 태자의 스승에 해당하는 고위관직 명칭인데 이 요리를 처음 만들고 유행시킨 사람인 청나라 관리 정보정(丁保桢)이 사후에 받은 관직이름이고 지딩은 “토막낸 닭고기”라는 뜻입니다 말하자면 “쿵바오께서 만든 닭볶음”정도의 뜻이지요.
정보정이 관직을 지낸 사천성과 산동성 요리로 알려져 있지만 중국 각 지역마다 재료와 요리법을 달리하면서 여러가지 모양과 맛을 가지고 있는데 약간 맵고 땅콩을 함께 쓰는 것이 공통적입니다~
저희가 받은 “목장상차림”책에도 들어있지만 인터넷에도 요리법 동영상이 많이 올라와 있습니다
맛있는 요리와 함께 한국의 모든 가정교회가 한물결을 이루는 즐거운 목장 되시기 바랍니다~~ (11.20 02:23)
김기섭 : 쿵바오치킨으로 한 물결, 한 가족, 한 마음으로 하나되는 한국 가정교회가 참 아릅답네요. 미주있지만 한 마음으로 응원합니다. (11.20 03:41)
권기팔 : 우리 서울마포 다운교회 석정일 담임목사님께서, 아래 내용을 교회에 공지 하심으로써
"한밥데이-함께데이" 전도사가 되셨습니다..^^
[11월24일] 초원모임 가이드라인 안내
1.목적: 전국 가정교회 모든 목장간의 상호 우대감 증진
2.방법: 배포된 요리책의 11월 4주차 레시피인 "쿵파오치킨"을 함께 요리하여 초원모임에서 나눔
3.요청: 요리한 "쿵파오치킨"을 함께 나누는 사진을 목자방에 올림
4.혜택: 사진과 재료비 영수증 제출시 요리에 들어간 비용 전액을 지원
(11.20 20:01)
내용 이름 비밀번호
저장
 
Captcha Image  Reload Image  (저장하시기 전에 좌측에 코드명을 입력박스에 넣어주세요)
 프린트 추천 수정  삭제  답변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작성일 조회 추천
2872 영성책방(22) 전성수, 이익열의 "교회 하브루타 (2)"가 업... (1) 명성훈 (BCGI) 2020.07.13 69 0
2871 코로나보다 강한 가정교회 열정!(경기광주지역) (5)   장원기 2020.07.12 141 1
2870 기도가 답이다 (대구경북북부지역) (8)   김용환 2020.07.12 130 1
2869 두려워도 모여야할 이유(대구경북남부지역모임) (5)   김재훈 2020.07.11 131 3
2868 ‘행복의 길’에서 찾은 ‘전도의 길’… 남양주 밝은교회 오명교 목사 (7) 윤성찬 2020.07.10 144 5
2867 목회의 비전이 꿈틀대는 강서 포커스지역모 (6)   신현귀 2020.07.10 97 5
2866 건강한 교회성장 이야기 (195) 김태희, 백숙희 목자의 "80대 목... (2) 명성훈 (BCGI) 2020.07.09 124 1
2865 목장모임은 계속 되어야 한다(전북 익산) (2) 최요셉 2020.07.09 132 1
2864 코로나19에서도 분가합니다(목장 사역 세미나) (8)   김승관 2020.07.09 216 7
2863 놀랍도다, 모일 때마다 새로운 변화가! (경남진주에덴지역) (5)   장동석 2020.07.09 77 1
2862 혼자하면 고역이지만 같이 하면 즐겁습니다(안산 만나지역) (5)   박상민 2020.07.09 109 2
2861 영혼 구원을 위해서 끊임없이 달려갈 수 있는 힘 (수지예일지역) (5)   이혜영 2020.07.08 148 2
2860 교회를 마녀사냥하는 진짜 이유는?-참을 수가 없어요!!! (17) 구정오 2020.07.08 725 10
2859      참고하시면 도움이 될 것 같습니다.   임관택 2020.07.10 92 2
2858 I see you~ (4)   양수지 2020.07.07 281 9
2857 토론토 워터루 지역 5- 6월 지역모임 (4) Jung Ran Jun 2020.07.07 69 1
2856 “삶이 꽃이 되는 순간” (수도권 북부초원 모임) (12)   신규갑 2020.07.07 165 5
2855 영성책방(21) 전성수, 이익열의 "교회 하브루타 (1)"이 업... (1) 명성훈 (BCGI) 2020.07.06 74 2
2854 way maker~!!(제주사랑지역) (6)   정귀옥 2020.07.06 115 2
2853 바닷바람처럼 상쾌한 가정교회 지역모임(대구경북남부지역) (6)   박창열 2020.07.06 110 1
2852 기대 반 우려 반(경기남서부지역) (6)   배명진 2020.07.06 98 2
2851 최혜순 사모님을 추억하며(1년전 제주 컨퍼런스 영상) (6) 김기태 2020.07.06 273 6
2850 인도네시아에서 최혜순 사모님을 추모합니다   하영광 2020.07.05 103 3
2849 모임은 중단되어도 사역은 계속 되었습니다! (인천남지역) (5)   신광섭 2020.07.05 113 2
2848 대안이 필오해(k작스탄k즐오르다 지역) (5)   장외숙 2020.07.04 44 1
2847 나의 아버지는(오클라호마 지역)  (9)   홍정희 2020.07.04 74 1
2846 "사모는 그런 거야 "(이은주 사모님을 통해 본 최혜순 사모님) (6)   정희승 2020.07.04 402 9
2845 모이면 가정교회의 동력을 얻게 됩니다^^(인천서지역) (7)   안영호 2020.07.04 82 0
2844 "사역지를 찾고 있습니다"(성남글로벌지역) (6)   김남희 2020.07.04 187 1
2843 나방 때문에 (경기중서부지역) (3)   박일래 2020.07.03 75 0
검색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