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페이지를 방문하시는 분들이 목장에서의 간증, 재미있는 이야기 등 삶에 얽혀진 이야기들을 맘껏 나누실 수
있는 공간입니다.
 
 
라면-Day!
박창환 2019-10-05 14:53:23 332 8

라면Day(10. 6일 주일 칼럼)

 

지난 주 휴일(3)에 교회에 있으면서 설교를 준비하고 있었습니다.

한 자매님이 점심을 사 준다고 해서 함께 식사를 했습니다.

식사하며 평신도 세미나 섬긴 것을 나눴습니다.

사는 집이 좁지만 두 분을 민박으로 섬긴 것입니다.

묻더랍니다.

"힘들지 않느냐?"

"힘들지만 보람 있어요."

민박한 두 분에게 가정교회를 한 마디로 정의해주었답니다.

"가정교회는 밥이다."

이 자매님은 교회 나온 지 얼마 안 되었습니다.

 

이 자매님은

처음 목장에 참석 했을 때,

돌아오면서 그만 나가야겠다고 생각했답니다.

그런데 그 후에 머리에 가장 많이 떠오른 것은 밥입니다.

밥이 생각이 나서 다음 목장에도 나가고, 그 다음 목장에도 나가고...

지금은 목장과 교회 안에서 섬기는 사람이 되었습니다.

그리고 가정교회가 아니면 자기는 변화되지 않았을 것이라고,

가정교회를 만나 많이 변했다는 말을 해주었습니다.

 

"가정교회는 밥이다."

맞습니다. 가정교회는 밥입니다.

아니, 교회는 밥입니다.

밥은 사람을 살립니다. 밥은 생명입니다. 밥을 먹어야 삽니다.

그러므로 교회 안의 작은 교회(목장)는 밥을 먹어야 합니다.

 

교회는 가족이기 때문에 밥을 같이 먹어야 합니다.

가족(식구)은 밥을 같이 먹는 사람입니다.

우리는 하나님의 식구입니다. 하나님의 가족입니다.

교회는 가족처럼 지내는 곳이 아니라 가족입니다.

영원한 가족입니다.

 

가족은 무슨 음식을 먹든지 편안하게 먹습니다.

"여보, 밥이 없네. 나가서 사 먹을까?"

"그럼, 그냥 라면 끓여 먹지."

이게 가족입니다.

저는 우리 목장들도 이랬으면 좋겠습니다.

무슨 음식이든 편하게 먹을 수 있는 관계입니다.

목녀가 바쁘다 보면 음식 준비를 못할 수도 있습니다.

외식할 수도 있지만,

그 때 라면 끓여 먹자고 하는 것입니다.

목녀도 라면을 끓여 먹자고 할 수 있어야 하고,

목원들도 라면을 끓여 먹자고 할 수 있어야 합니다.

가족이기 때문입니다.

 

저는 지금까지 살아오면서

먹는 것으로 아내와 불편한 적이 없었던 것 같습니다.

해 주는 대로 감사함으로 먹기 때문입니다.

김치찌개를 매일 해줘도 좋습니다.

다른 반찬이 없어도 좋습니다.

이것이 부부요, 이것이 가족이라고 생각합니다.

 

라면-Day!

우리 모든 목장이 라면 먹는 날을 가져봅시다.

이번 주 목장 모임은 라면 먹는 날로 해봅시다.

라면은 누구나 끓일 수 있으니까

목원이 라면을 사 와서 직접 끓여서 먹어도 좋겠지요.

누가 라면 사올래요?

누가 라면 끓일래요?

사랑하면 라면을 먹으면서도 행복합니다. 라면-Day! 기대됩니다.


조근호 : 싱글은 이미 라면데이가 있는데 ㅡ 이 글 읽은 목장에서는 장년목장에서도 라면데이할 수 있겠네요. ^^ 그래도 가족이니까 그것이 전혀 어색하지 않을 겁니다. ^^; (10.05 16:43)
김영길 : 가족이니깐 라면을 먹어도 좋~다~^^우리 교회에도 라면Day를 홍보해 보고 싶네요. 아주 재미있을 것 같네요.ㅎㅎ (10.05 20:13)
구본채 : *목장상차림* 책이 출판 되었습니다..^^
1년 52주동안 내내 먹을 레시피가 가득 실려 있습니다. 매 달 넷째주 레시피는 한국 5,300개 목장에서 모두 함께 먹으며 가정교회의 한 물결을 이루어 나가게 될 것입니다. 11월 네쨋주가 그 첫번째 주가 되고 레시피는 "쿵파오 치킨"입니다.
책 뒤에는 간단히 만들어 먹을 수 있는 세줄 레시피도 많이 실려 있으니, 라면과 함께 선택하여 즐기실 수 있을 줄 압니다..^^ (10.05 22:18)
김정록 : 참 좋은 아이디어같습니다. 목사님, 감사합니다~~ (10.05 22:32)
이남용 : 오늘 목장 상차림 책을 예배 마치고 식사하는 중에 목자들을 한 분 한 분 찾아가 일일이 나누어 주었습니다. 어떤 분이 그걸 보시더니 목장 상차림 책을 받기 위해서라도 목자를 해야 할 것 같다고 말합니다.
예 동의합니다. 교회는 밥입니다. ^^ (10.05 23:59)
이수관목사 : 박목사님의 따뜻함을 맛볼 수 있는 글입니다. ^^ (10.07 09:11)
조근호 : 라면데이도 다들 좋아할 것 같습니다. 우선 입맛이 당기고, 추억의 음식이니까요. 우리도 한번 도전해 보겠습니다.^^ 좋은 팁 감사합니다. (10.15 17:05)
강승원 : 목장 '밥' 하는 것에 대해 부담을 가지고 있던 목녀님들뿐 아니라 목원들과 모두를 자유케 해줄 것 같습니다. 맞아요~~. 가족이니까요. 감사합니다^^ (11.08 01:03)
내용 이름 비밀번호
저장
 
Captcha Image  Reload Image  (저장하시기 전에 좌측에 코드명을 입력박스에 넣어주세요)
 프린트 추천 수정  삭제  답변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작성일 조회 추천
최영기 목사님의 아내되시는 최혜순 사모님이 소천하셨습니다.  (88) 이수관목사 2020.06.29 1270 5
2831 잃은 것보다 얻는 게 많게 하소서(울산동구 큰빛지역 모임)    백문흠 2020.07.02 18 0
2830 아내님 한국에서 다 보고 있지요? (밴쿠버 사랑의 지역)    오은석 2020.07.02 27 0
2829 최혜순 사모님을 떠나보내 드리며,  신현귀 2020.07.02 44 0
2828 그냥 그렇게(천안아산제자지역) (5)    박태신 2020.07.02 35 0
2827 최혜순사모님의 천국환송예배  (3)    임관택 2020.07.01 149 2
2826 최 사모님의 천국 환송예배를 감사 드립니다.  (2)  염인철 2020.07.01 149 0
2825 자연스럽게 회복의 은혜를 누립니다!(남부지역 어린이 사역자모임)  김하영 2020.07.01 35 0
2824 코로나19 이후 첫 모임을 가졌습니다^^ (광주서지역) (1)   이창훈 2020.07.01 70 0
2823 코로나도 막을 수 없는 열정 (서울경기 남지역 청소년 사역자 모임) (8)   강치국 2020.07.01 80 0
2822 코로나세상에서 어떻게 (알마티 동부) 2020년 6월 25일 모임   백남길 2020.06.30 65 0
2821 몸도 마음도 시원한 비오는날의 지역모임(수원혜성지역) (1)   김신애 2020.06.30 99 3
2820 영성책방(20) 팀 켈러의 "당신을 위한 사사기 (2)"가 업로... 명성훈 (BCGI) 2020.06.29 60 0
2819 우리의 속도와 다른 하나님의 사랑(서울동북열린문지역) (2)   전진태 2020.06.29 103 1
2818 안고 갑시다! (서울중부 옥수지역) (7)   김은실 2020.06.26 204 5
2817 뜨거운 여름날 감자밭에서(경남지역) (4)   김용찬 2020.06.26 103 2
2816 코로나 속에서도 하나님의 역사는 현재진행형입니다!(어린이중부지역) (6)   이정렬 2020.06.25 139 2
2815 암을 낭비하지 마세요. (3) 이종수 2020.06.25 303 4
2814 그래서 가정교회만이 살 길이다!!! (서북다운지역) (4)   김은택 2020.06.25 121 3
2813 건강한 교회성장 이야기 (193) 이정원 목녀의 "남편을 세우는 가... (3) 명성훈 (BCGI) 2020.06.25 144 4
2812 비비큐는 행복입니당~~ (토론토 목민지역) (12)   윤상철 2020.06.25 135 4
2811 코로나가 우릴 막지 못하네요 (서울중부 우리소망 지역) (7)   이진행 2020.06.25 86 3
2810 그래도 즐거운 만남..! (중부자바 지역) (2)   하영광 2020.06.25 37 1
2809 “이럴 때 일수록, 영혼구원에 더 열심을!” (성북삼선지역) (2) 이남용 2020.06.25 75 1
2808 브레이크 없는 전도스토리 (하남 5형제 이야기) (8)   변재훈 2020.06.25 114 2
2807 흐르는 강물처럼(신림지역)  (2)   이정률 2020.06.24 82 2
2806 울산따로국밥 vs 국밥(울산중구 다운공동체지역) (3)   강재영 2020.06.23 190 1
2805 천안아산제자교회연수오실수있습니다.  (5) 심영춘 2020.06.23 292 3
2804 코로나 19에도 교회는 세워지다 (수지제일지역) (4)   이성주 2020.06.23 119 1
2803 차라리 죽을 준비할 걸~ (대전우림 지역) (6)   이창호 2020.06.22 148 1
검색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