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페이지를 방문하시는 분들이 목장에서의 간증, 재미있는 이야기 등 삶에 얽혀진 이야기들을 맘껏 나누실 수
있는 공간입니다.
 
 
제 26차 관계전도세미나를 다녀와서...
박인선 2019-09-10 07:38:08 165 6

1. 관계전도세미나를 참석하게 된 동기
  경기도 용인 수지에서 목회를 시작한지 8년째가 되었다.
  전도를 하면서 제일 많이 느끼는 고충은? 전도현장에 나가면 막상 무슨 말을 해야 하는지 망설이게 된다는 것이다. 때로는 사람을 만나는 것이 두려울 때도 있다. ‘저 사람이 내가 있는 쪽으로 걸어오지 않았으면!’ 할 때도 있다.

  또 한 가지는 전도열매가 생각하는 것만큼 풍성하지 않다는 것이다. 전도지를 나눠줘도 사람들이 잘 받지를 않는 다. 이런 여러 가지 상황으로 인해 전도를 하면서도 때로는 답답하기도 하고 마음이 편치 않을 때가 많다. 아마도 이런 생각들은 전도를 하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느끼는 공감대가 아닌가 싶다. 
  약 두 달 전 이런 답답한 마음을 지역모임에서 풀어놨다. 그 말을 듣고 계시던 목자 목사님이(용인수지예일지역 박태규목사) 밝은 교회의「관계전도세미나」를 소개해 주었다.


         

 

2. 관계전도세미나 과정
  우선 관계전도세미나에 참석하면서 느낀 소감은 교회의 전경이 너무나 아름다웠다.
  강과 산, 나무와 화초, 그리고 사람과 자연이 잘 어우러져 있었다. 또 교회가 도시와 인접해 있고, 교회 바로 옆으로 도로가 나 있어서 접근하기가 너무나 쉽다는 것이다.
  마치 풍경 속에 등장하는 전원교회의 모습이었다. 내가 지금까지 가본 교회 중에 전경이 제일 아름다운 교회였던 것 같다. 이런 요소들이 사람들에게 교회를 소개하는 데에 있어서  큰 메리트가 있지 않나 싶다. 
  오명교 목사님이 미국 출장 중이셔서 만나볼 수는 없었지만, 부목사이신 최영호 목사님의 열정적인 강의를 들을 수가 있었다. 전도와 가정교회에 얼마나 열심인지, 세미나에 다녀온 지 며칠이 지났는데도 최 목사님의 그 뜨거움과 열정이 느껴진다.
  이번 26차 관례전도세미나는 총 4명이 수료를 하였다. 여러 사람이 신청을 하였는데 태풍 ‘링링’의 영향 때문인지 많은 분들이 취소를 하였다고 한다. 참석인원은 적었지만 오히려 세미나에 더 집중할 수 있었지 않나 싶다. ^^

  세미나는 목요일과 금요일 이틀이었다. 오전은 강의, 오후는 강의와 전도현장실습, 그리고 피드백과 보충 강의 순으로 진행이 되었다. 가정교회의 기본 원리인 세 축 네 기둥과 여러 전도방법의 장점과 단점 소개, 그리고 관계전도의 원리와 실제, 전도실습, 전도 후 VIP관리순서로 이어졌다.
  가정교회가 좋은 것은 교실에서의 강의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전도현장을 보여준다는 것이다. 또한 전도실습 후에 피드백을 주고받을 수 있어서 참석하신 분들 모두에게 유익한 시간이 되었다.  
  제일 기억에 남는 내용은 “쌍방대화법”이다. 전도물품을 나누어주는 것으로 그치거나 일방적으로 복음을  선포하는 식의 전도 법은 지양할 필요가 있다고 본다. 쌍방대화법 전도는  바로 그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대안으로 만들어진 전도방법이었다.
  “쌍방대화법”은 상대방을 칭찬하고 인정하는 것에서부터 시작한다.
  누구를 만나든 친절하게 다가가 명암을 건네며 “안녕하세요. 밝은 교회에서 인사드립니다. 어머, 웃으시는 모습이 너무 예쁘시네요. …….”
  어떻게 보면 아주 단순한 접근법인데도 사람들이 명암을 받는 모습을 보면서 놀랐다.

  더 놀라운 것은 단순한 방법인데 사람들이 마음을 열더라는 것이다.
  전도물품을 나눠주고 전도지 수 만장을 돌려도 상대방 전화번호는커녕 마음조차 열지 못할 때가 많았는데, 쌍방대화법은 단지 명함 몇 장 가지고도 상대방의 마음을 열고 전화번호를 받고, 후속관리가 이루어지는 것을 보고 놀랐다. 관계전도에 탁월한 전도법이라고 본다. 
  명암을 주며 하는 전도는  비용적인 면에서도 다른 전도에 비해 훨씬 효율적이었다.

  또 한 가지 느낀 소감은? 관계전도는 VIP를 양육, 훈련할 수 있는 목장이 반드시 준비되어 있어야 한다는 것이다. 만약 목장이 없다면 VIP를 데리고 목장을 시작해야 한다. 목장이 없다면 깨진 독에 물붓기가 되고 만다. 그런 면에서 가정교회야 말로 관계전도를 위해서 하나님께서 만들어 주신 영혼구원의 장이라고 본다.
  제일 좋은 것은 목장에서 VIP가 만들어지고  영적 재생산이 이루어지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