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페이지를 방문하시는 분들이 목장에서의 간증, 재미있는 이야기 등 삶에 얽혀진 이야기들을 맘껏 나누실 수
있는 공간입니다.
 
 
부산에 영롱하게 반짝이는 두개의 교회
신동일 2018-11-03 14:38:50 370 2

최영기목사님이라는 분이 수개월 전에 바람을 넣어 부산 미래로교회의 구정오목사님께서 부흥회 강사로 저를 초청해 주셨습니다. 그리고 구목사님이 바람을 넣어 부산 장산교회의 이정우 목사님께서 덩달아 초청해 주셨습니다. 


저로서는 처음으로 한국에서 부흥집회를 인도하는 것이었습니다. 미국에서도 가정교회를 하는 교회들의 수련회 강사로는 섬겨봤지만 부흥회라는 것은 거진 인도해 본 적이 없습니다. 


부흥회 시일이 다가오면서 초조해지기 시작했습니다. 무슨 말씀을 어떻게 전해야 할까? 한국에 있는 한국 사람들은 미국에 있는 한인 이민자들과 정서적인 면에서 어떻게 다를까, 내가 하는 한국말이 지금 한국에서 사용되고 있는 한국말과 다른 것은 아닌가, 부흥집회때는 어떤 특별한 스타일로 말씀을 전해야 하나 등등 여러가지 생각들이 제 머리속에 오고 갔습니다. 


기도하면서 미래로교회와 장산교회를 생각해 가며 말씀을 간간히 준비해 나갔습니다. 저희 교회에서 있던 평신도 세미나를 10월 12일 부터 14일까지 마치고 10월 15일 월요일에 생명의 삶을 가르치고 10월 16일에 경건의 삶 소각식을 마치고 수요일에 한국으로 날라갔습니다. 


미래로교회에서는 10월 19일부터 21일까지 부흥회가 있었고 장산교회에서는 10월 26일부터 28일까지 있었습니다. 


미래로교회는 커다란 주차장에 깨끗하고 아름다운 교회당을 갖고 있었습니다. 교회 분위기가 무척 밝았습니다. 부산대학 근처에 자리잡고 있는 이 교회는 엄청난 가능성이 있는 교회라는 확신이 들었습니다. 성도들이 조금만 더 힘써 헌신하면 이제 앞으로 하나님께서 이 교회를 통해 크신 일을 할수 있겠구나 하는 느낌도 받았습니다. 부흥회를 인도하는 동안 구정오목사님으로 부터 사랑과 대접을 많이 받았습니다. 한가지 특이했던 것은 작년에 아내와 함께 한국에 나가서 결혼 25주년 기념 여행을 하는 동안 저는 설악산의 대청봉에 올라갔었는데 가는 길에 어떤 한 젊은이를 만나게 되었습니다. 그와 함께 정상에 까지 서로 격려하며 올라 갔었는데 가는 동안 대화를 통해 이 젊은이는 VIP고 태권도 5단 사범이며 머리를 식힐겸 부산에서 혼자 올라와서 등산을 하는 것이라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다시 아래로 내려와서 서로 Facebook 친구가 되고 헤어졌습니다. 그런데 부산에 있는 동안 이 친구가 생각이 나서 Facebook을 열었더니 그 젊은이의 글이 가장 먼저 올라와 있는 것이었습니다! 그래서 당장 문자를 보냈고 혹시 주일 예배에 참석할수 있겠느냐고 물으니 11시에 오겠다고 했습니다. 11시에 정말 왔습니다. 무척 반갑더군요. 그리고 이 젊은이가 미래로교회의 성도들의 자녀들의 태권도 사범이라는 것도 발견하게 되었습니다. 세상이 참 좁다는 것을 다시 한번 인식하게 되었습니다. 이 젊은 사범이 앞으로 미래로교회의 성도가 되기를 소원해 봅니다.  


장산교회는 산 중턱 정도에 있는 교회인것 같습니다. 주위에 가게들이 많았고 길들이 좁고 꼬불꼬불했습니다. 마치 제가 한국을 떠난 1970년대를 연상하게 하는 동네로 느껴졌습니다. 교회가 운영하는 카페와 도서실이 참 인상적이었습니다. 모든 것이 말끔하고 깨끗했고 들어가서 즐기고 싶은 마음을 자아내기에 충분한 장소들이었습니다. 이 교회 역시 분위기가 참 밝고 훈훈했습니다. 인간미가 넘치는 교회로 느껴졌습니다. 설교시간에 제가 떡볶이와 오뎅을 좋아한다고 하니까 그 다음 날 어떤 분이 집회 후에 봉지에 담긴 떡볶이를 전해 주셨습니다. 주일 예배를 1부, 2부 드리며 각각 한번씩, 두번을 울게 되었습니다. 1부에서는 장산교회에서 치른 평신도 세미나를 담은 슬라이드 프리젼테이션을 보면서 참으로 아름다운 장면들을 보게 되었고 그러면서 눈물이 흘러 내렸습니다. 2부에서는 주님 한분 만으로 만족하리 하는 복음성가를 부르며 그 노래를 전심을 다해 부르는 플릇을 부는 젊은 여학생을 보면서 또 울었습니다. 저로 하여금 이렇게 두번이나 연속으로 울게 한 교회는 지금까지 장산교회 밖에는 없네요.  


이번에 부흥집회를 인도하면서 가정교회에 대한 깊은 감사, 그리고 이 가정교회를 시작하시고 가정교회의 정착과 확산에 여념이 없이 불철주야 지금도 뛰고 계신 최영기 목사님에 대한 깊은 감사를 느끼게 되었습니다. 한국의 교회들안에 문제가 참으로도 많은 이 시대에 가정교회를 착실히 해 나가는 교회들은 밝고 건강하고 이런 교회들로 인해 한국교회에 소망이 있겠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리고 그런 교회들안에 제가 목회하고 있는 교회도 하나이구나 생각하니 하나님께 감사하지 않을 수가 없었습니다. 


부산지역에 영롱하게 반짝이는 두개의 교회, 바로 미래로교회와 장산교회인것 같습니다! 이 교회들이 영적으로 양적으로 부흥해서 교인들이 500명, 1,000명이 되어 주위에 있는 교회들에게 도움과 격려와 도전을 주는 날이 하루 속히 오길 기도하며 기대해 봅니다. 





구정오 : 반짝이는 분은 신동일 목사님입니다. 목사님을 통해 주신 하나님의 말씀으로 인해 도전받고 은혜받아 우리에게 주신 숙제를 어떻게 풀어낼 것인가 고민하고 기도하고 있습니다.
송곳 같이 날카로운 교회가 되어서 영혼구원하여 제자삼아 주님의 소원을 이루어드리는 교회로 더 반듯하게 세워지길 기도합니다. 좋은 소식들이 오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11.03 19:33)
심영춘 : 반짝이는 두 교회에 반짝이시는 분이 가셨네요....구정오목사님에게 선수를 빼앗겼네요ㅠㅠ (11.03 19:41)
조근호 : 부산의 떠오르는 두 교회에 가셔서 더욱 샛별되게 하셨네요!
신 목사님 ^^ 수고 많으셨습니다. ^^ (11.05 07:35)
전영욱 : 신목사님 수고하셨습니다. 부산에서도 신선한 두 교회에서 집회를 인도해주셨네요^^ 오셔서 회는 드셨나요? 부산 회는 전국에서도 신선하기로 유명합니다. 구정오 이정우 목사님처럼 (11.06 19:38)
신동일 : 네, 이정우 목사님 덕분에 자갈치 시장에서 먹어봤습니다! (11.07 12:23)
내용 이름 비밀번호
저장
 
Captcha Image  Reload Image  (저장하시기 전에 좌측에 코드명을 입력박스에 넣어주세요)
 프린트 추천 수정  삭제  답변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작성일 조회 추천
지역 모임 보고서는 이렇게 써 주세요-수정 (1) 최영기목사 2017.01.14 7209 5
2701 모기를 통해서도 말씀하시는 하나님(울산동구지역모임) (5)   임대진 2018.11.18 132 2
2700 기도없이 응답없다(k작스탄k즐오르다지역) (1)   장외숙 2018.11.17 60 1
2699 컨퍼런스 적용하기 (대륙산동지역) (3)   정영섭 2018.11.17 79 1
2698 가을빛이 가장 아름다운 교회에서(경기남부초원) (7)   서성용 2018.11.16 222 1
2697 카작 서부악ㅌㅂ지역(10월) (3)   조하다르 2018.11.16 53 1
2696 8월 그 뜨거운 여름을 추억합니다(경기남부초원) (5)   서성용 2018.11.16 113 1
2695 “목사님, 우리 교회가 가정 교회여서 행복해요” (부흥회 소감, 서울... (2)   이남용 2018.11.16 211 4
2694 입이 딱 벌어지는 시 한편 ^^ (4) 권용덕 2018.11.16 149 4
2693 가정교회를 통해 느끼는 변화와 생동감의 현장 (경주 포항지역) (2)   이왕재 2018.11.16 85 2
2692 산책 대신 지역모임을 선택!! ^^ (천안구성지역) (6)   차은경 2018.11.16 139 2
2691 **(교역자청빙) 울산시민교회에서 동역자를 모십니다. 왕철준 2018.11.16 208 0
2690 첫 눈이 내리는 날의 첫 만남 (뉴욕평강지역) (1)   장경혜 2018.11.16 112 1
2689 (목자간증설교)인테그리티 (2) 이준혁 2018.11.15 228 4
2688 (경주포항지역) 익어가는 가을따라 함께 익어갑니다^^ (3)   김은재 2018.11.15 119 1
2687 2019년 제주 컨퍼런스 등록이 곧 시작됩니다 (5) 박창환 2018.11.14 619 3
2686 부러우면 지는건가요?^^; (필리핀 비사야 지역) (3)   이선영 2018.11.14 126 2
2685 하나만 먹어도 배부른 대봉감만큼 은혜가 풍성한 가정교회(대구경북남... (7)   박창열 2018.11.13 206 2
2684 제19차 가정교회 관계전도자 세미나 신청 안내 (1) 오명교 2018.11.13 148 3
2683 전봇대 보다는 나아야지(서울강서제자삼는지역) (9)   이동근 2018.11.13 249 5
2682 지치지 않고 느긋하게 (북부뉴저지) (3)   고구경 2018.11.12 143 3
2681 '회원과의 4시간' (울산 초원) 성병호 2018.11.12 140 0
2680 기다리고 기대하며기도하자!!!(시드니수정지역+새장지역모임)  (9)   Hee JUNG 2018.11.11 225 1
2679 '을'이 되세요. 제18차 가정교회 관계전도자 세미나 리포트 (9)   이상훈 2018.11.10 437 5
2678 1년치를 한 몫에 (켄터키아나 지역)  (1)   김상헌 2018.11.09 153 0
2677 삼계탕과 백숙의 차이를 논하며 (샌프란시스코 지역) (4)   조병일 2018.11.09 187 1
2676 따라가기만 하면 되니까...(충북지역) (10)   김선종 2018.11.09 226 0
2675 이번 목회자 컨퍼런스가 정말 좋았습니다(경기남서부지역) (12)   배명진 2018.11.09 443 3
2674 원칙을 정해 놓고 새신자 받아야 (호주브리스번지역) (7) 이동배 2018.11.09 185 0
2673 지역 모임이 작은 컨퍼런스 (뉴잉글랜드 지역) (4)   최지원 2018.11.08 165 1
2672 고민속에도 진행형 (K작스탄K즐오르다 지역) (3)   장외숙 2018.11.08 107 2
2671 가정교회에 최적화된 부흥회 (3) 강현구 2018.11.08 302 4
2670 삼각형 구조 균형을 고민하게 되었습니다. (서울동작대방지역) (4)   이남용 2018.11.08 258 2
2669 "없는 것을 있는 것으로 부르시는 하나님"(광주북지역) (9)   이영록 2018.11.08 200 4
2668 '회원과의 4시간' ( 울산 초원 ) 성병호 2018.11.08 177 0
2667 가정교회를 하면 좋습니다.(이천 여주지역) (10)   이승호 2018.11.07 326 2
2666 오직 한방향만을 향해 가는 가정교회(벤쿠버 주바라기 지역) (6)   김승환 2018.11.07 238 4
2665 2019년 5월 제주 컨퍼런스에 대해 미리 말씀드립니다 (2) 박창환 2018.11.07 480 6
2664 가을의 향기를 마시며..(울산 북구지역 모임) (3)   김용견 2018.11.07 178 0
2663 안산시 상록구 본오동 근처 가정교회를 찾습니다 (1) 양정협 2018.11.06 178 0
검색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