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정교회 사역에 대한 질문과 경험을 함께 나눔으로서 가정교회 목회를 하시는데 실질적인 도움을 드리기 위해
마련된 공간입니다.
 
 
신약교회를 다시 생각하고 배우는 시간이었습니다. (휴스턴 서울교회 연수보고)
김환삼 2023-03-06 08:50:39 234 0

연 수 자: 김환삼

연수기간: 2023년 2월 20일 ~ 3월 5일

2013년 휴스턴 서울 교회에서 가정교회 세미나를 듣고 16년부터 우크라이나에서 가정교회를 시작했습니다. 일주일동안의 세미나와 카자흐스탄에서 진행하고 있는 가정교회들을 보면서 최선을 다해 가정교회가 추구하는 모습을 그대로 따라 갈려고 노력했습니다. 그럼에도 늘 제 안에 바르게 가정교회를 하고 있는지에 대한 걱정과 확신이 부족했습니다. 그래서 휴스턴 서울 교회에 와서 다시 한번 가정교회의 정신에 대해 구체적으로 보고 배우고 싶어 목회자 세미나 연수를 신청을 했습니다. 이 자리를 빌어 저를 목회자 세미나와 연수에 참여할 수 있도록 허락해 주신 서울 교회에 감사드립니다. 


삶 공부 참관을 하며

바쁜 시간을 쪼개 목원들의 신앙 성장을 위해서라면 함께 삶 공부를 듣는 목자들의 열정적인 모습과 목자의 응원으로 하나님의 뜻대로 살고자 말씀을 열심히 배우는 목원들의 모습을 보면서 많은 도전이 되었습니다. 말씀이 중심되는 삶을 살기 위해서라면 서로를 이끌어주고 잡아주는 모습을 통해 가정교회는 함께 성장해 가는 공동체라는 것을 느끼게 되었습니다.  


수요 예배와 토요 새벽 기도회를 참여하며 

예배당 중간 중간에 놓여 있는 화장지를 통해 성도들이 많은 눈물을 흘리며 기도했는지를 간접적을 알 수 있었습니다. 수요 예배나 토요 새벽 기도회 통해 예배가 끝난 후에도 남아서 무릎꿇고 기도하는 목자와 목녀 그리고 성도들의 모습을 통해 가정 교회가 목장이나 예배 삶 공부만을 통해 이뤄지는 것이 아니라 그 안에는 보이지 않은 수 많은 눈물의 기도가 있었음을 알 수 있었습니다. 


예배 전 목사님을 위해 기도해 주는 집사님들을 보며

휴스턴 서울 교회의 예배의 힘이 어디에서 나왔는지를 볼 수 있었습니다. 물론 예배 순서를 맡은 분들이 빈틈없이 물 흐르듯히 진행하는 것도 좋았지만 예배가 시작되지 전에 가운데 무릎 꿇고 있는 목사님 어깨 위에 손을 얹고 기도해 주시는 집사님들의 모습을 통해 서울 교회의 예배의 감동이 어디에서 시작되었는지 알 수 있었습니다. 집사님들이 목사님을 위해 간절히 통성으로 기도하며 그 소리를 들으며 기도를 받으시는 목사님은 힘이 있을 수 밖에 없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목자님들과의 만남을 통해 

목사님들의 성격과 능력에 따라 사역하는 방법이 다르듯이 휴스턴 서울 교회도 그렇다는 생각을 갖게 되었습니다. 교회 안에 130개 이상의 교회 목자님 목녀님들의 성격과 능력에 따라 사역하시는 방법도 다 다르시구나! 라고 느꼈습니다. 목자 목녀님들이 다 다름에도 두 가지 공통된 것을 발견하였는데 첫째는 섬김이었습니다. 자신에게 맡겨진 목원들이 바르게 세워지길 바라며 자신의 많은 것 재정과 시간 그리고 기도로 섬김는 모습. 둘째는 전도의 열정이었습니다. VIP를 찾고 목장에 초대하며 그들을 예수 영접시키기까지 계속되는 기도와 눈물의 간증을 들으며 가정교회의 힘은 목자의 헌신에서 시작되는 것을 더 깊이 알게 되었습니다. 


남다른 섬김의 감동

3주 동안 휴스턴 교회에서 참 많은 섬김을 받았습니다. 목자들과의 만남을 가질 때 친절하게 차의 문을 열어주시거나 식당에 가서도 문을 먼저 열어 주시고 작은 것까지 미리 섬겨주시는 모습에 감동이 있었습니다. 또 연수관의 냉장고에 다양한 메뉴로 늘 채워주시는 보이지 않는 손길들 그래서 오늘은 새로운 음식은 무엇있나? 찾아볼 정도였습니다. 영혼의 몸무게만 감동 주시는 것이 아니라 몸의 무게도 심한 감동 감사합니다. 

특히 김홍근 목자님, 김은미 목녀님 그리고 멜리토폴 목장 식구들의 환영은 특별하지 않는 저를 특별한 사람으로 만들어 주었고, 아주 오랜 전부터 만났던 사람처럼 섬겨주시고 매 주일 맛있는 음식과 교제로 연수받는 시간이 즐겁고 행복했습니다.

교회에서 멀리 떨어진 곳에서 열심히 VIP를 섬기시는 남아공 목장의 김성국 목자님, 김성은 목녀님. 상처 많은 분들의 아픔을 함께 아파하며 돌보시는 마나구아 목장 오기준 목자님 오영민 목녀님의 모습을 묵묵히 맡겨진 사명을 감당하시는 모습이 도전이 되었습니다. 

저의 작은 소망이 있다면 휴스턴 서울 교회와 같은 가정교회를 우크라이나도 세우고 싶었습니다. 지금은 전쟁으로 많은 상처들이 있지만 가정교회를 통해 아픈 상처들이 치유되어지고 더 나아가 다른 사람의 아픔을 돌보는 가정교회가 세워지길 소망하며 연수를 마무리 합니다. 고맙습니다.  


주원장 : 김환삼 선교사님 반갑습니다. 휴스턴에 3주간의 연수를 혼자 가시다니 ~ 대단하십니다.^^ 사모님과 함께 가셨더라면 더 좋은 시간이 되셨을텐데요. 멜리토플 목장의 사랑을 듬쁙 받으시는 시간이셨겠습니다. 전쟁이 속히 끝나서 우크라이나에 상처입은 영혼들을 구원하고 회복케하는 건강한 공동체가 일어나길 응원합니다. (03.07 06:59)
김환삼 : 아내와 함께 옸으면 좋았을텐데 아쉽게도 사정이 있어서 함께하지 못했네요. 살렘 교회에서 다시 단기팀이 다시 올 날이 속히 와야 할텐데....
응원해 주셔서 고맙습니다. (03.12 23:52)
김재기 : 김환삼목사님 글 잘 읽었습니다.
항상응원합니다. 힘내세요 (03.23 00:23)
이요한(양산) : 선교사님 휴스턴 연수 다녀오셨네요~ 얼마전에 만났을 때 그 감동을 들었어야 되는데 아쉽습니다. 다음에 만날 때 이야기 해 주세요 선교사님^^ (03.25 06:48)
내용 이름 비밀번호
저장
 
Captcha Image  Reload Image  (저장하시기 전에 좌측에 코드명을 입력박스에 넣어주세요)
 프린트 추천 수정  삭제  답변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작성일 조회 추천
3347 “태국땅에 가정교회가 준비되고 있습니다 - 선교지 탐방(3) (4)   구본채 2023.09.21 227 4
3346 부모의 세대를 축복할 때 다음세대의 부흥을 함께 경험합니다. !^^ (5)   차성목 2023.09.19 229 6
3345 전기와 물이 없어도(42차 목자 컨퍼런스)  (10)   유해숙 2023.09.18 242 5
3344 '우.생. 순.' 목회자 컨퍼런스 (113차 목회자 컨퍼런스) (26)   장창호 2023.09.18 433 9
3343 하나님의 은혜요 섭리였다 (연수보고) (5)   심재건 2023.09.14 198 1
3342 가정교회를 만나면서 완성된 '찬양'의 의미 (9) 허민 2023.09.12 334 9
3341 우간다에서 첫번째 목회자세미나가 열렸습니다. (우간다목세 보고서) (14)   유대호 2023.09.06 325 7
3340 개척 가정교회 3축4기둥 적용은, 천천히, 서서히 (46) 최영기 목사 2023.09.05 1060 69
3339 "몽골땅에 가정교회가 확산되고 있습니다" - 선교지 탐방(2) (9)   구본채 2023.08.31 344 5
3338 북미 가정교회 청소년 사역에 대한 제언 (4) 최병희A 2023.08.29 260 1
3337 가정교회 어린이 사역에 대한 제언 (8)   황대연 2023.08.20 906 23
3336      가정교회 어린이 사역에 대한 제언 (3) 최병희A 2023.08.21 533 2
3335      가정교회 어린이 사역에 대한 제언 (1) 고요찬어린이간사 2023.08.26 334 4
3334      북미에서는 이렇게 하고 있습니다. (8)   백동진 2023.08.29 315 5
3333 나는 참 복도 많다.(연수소감) (2) 장영옥 2023.08.11 331 0
3332 연수소감 (3) 이명희 2023.08.10 274 0
3331 제 1차 북미 영어권 목자 컨퍼런스 (13)   신동일 2023.08.07 391 8
3330 2023 북미 대학생 가정교회 연합 모임 (2023.7.31~8.2 @ 캐나다 워터루) (12)   송은하 2023.08.06 330 6
3329 "스리랑카에 가정교회가 확산되고 있습니다" - 선교지 탐방(1) (8)   구본채 2023.08.05 340 8
3328 "진정한 가족 공동체를 보았습니다"-청주 사랑의교회 탐방기 (25)   최영기 목사 2023.08.04 764 16
3327 VIP를 살리는 3축 4기둥이 중요합니다(장산교회 1박2일 탐방보고) (5)   김주영선교사 2023.08.04 256 3
3326 39차 목자 컨퍼런스(재일본) 보고서 (8)   이경석 2023.07.31 223 3
3325 가사원 운동은 개인이 아니라 그룹이 주도해야 (9) 최영기 목사 2023.07.31 569 15
3324 한국가사원 이사회의록(2023년 7월 25일) (5)   한국가사원 2023.07.26 430 1
3323 만나고싶은사람듣고싶은이야기(제자교회연수보고서) (8)   최경욱 2023.07.26 195 6
3322 "가장강력한무기장착(제자교회연수보고)" (3)   한대수 2023.07.26 117 1
3321 최영기목사님말씀이맞았습니다(제자교회연수보고) (5)   정진명 2023.07.26 328 1
3320 이런 이사회, 또 어디에서 볼 수 있을까요?[한국 가사원 7월 이사회 ... (3)   석정일 2023.07.25 368 7
3319 [38차 목자 컨퍼런스 (미주)] One for All; All for One (14) 이성은 2023.07.20 549 15
3318 Volcano bay보다 컨퍼런스가 더 재미있고 좋아요!(제 10차 북미 어린... (17)   이수정 2023.07.17 454 14
검색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