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정교회 사역에 대한 질문과 경험을 함께 나눔으로서 가정교회 목회를 하시는데 실질적인 도움을 드리기 위해
마련된 공간입니다.
 
 
후반전을 준비하며 (휴스턴 서울교회 연수보고)
박경호 2019-04-26 00:24:39 582 1


연수 기간: 411~ 26

연수자: 박경호 목사, 권소행 사모

미국에서의 목회 15년을 정리하고, 이제 한국에서의 새로운 목회를 준비하며 생긴 잠시의 여유 시간.. 그동안 항상 가보고 싶었던 휴스턴 서울교회 연수는 아니나다를까 제 인생에 있어 참으로 의미 있는 분기점이 되었습니다.

사실 미국에 있는 동안, 하나님께서는 특별한 은혜로 저희 가정을 인도하셨고 많은 것을 경험하게 하시고 또한 배우게 하셨는데 아마도 그 배움과 깨달음의 정점은 바로 이곳 휴스턴이었던 것 같습니다.

도착부터 연수가 끝나는 순간까지 이 곳에서 저희가 목격한 모든 일들은 사실상 놀라움과 도전  그 자체였습니다.

영혼 구원에 혈안(?)이 되어 이 잡듯 휴스턴 전 지역의 VIP를 찾아 나서는 목자들.

이미 지금도 분에 넘치도록 섬기는 삶을 살고 있으면서도 다른 목자에 비하면, 집사님들에 비하면 내가 하는 이건 섬김도 아니라고 손사래를 치는 평신도목회자들.

자신도 병 중에 있으면서 만사 제쳐 놓고 피 한방울 안 섞인 목장 식구들 챙기는 주님 닮은 목자들.

하나같이 서로 짠듯 사연이 있고 간증이 있는 그분들을 한 분 한 분 만나는 것이 저희에겐 신선한 충격이었고 도전이었습니다. 아니 사실 만남이 거듭될수록 너무 편하게, 이 땅에서 받을 영광 다 누리고 목회해 온 내 자신의 모습이 오버랩되며 점점 부끄러워졌다고 표현하는 것이 맞을 것입니다.

무엇보다 감사했던 것은 영혼구원해서 제자삼는 일이 한가지 가장 높은 목적을 향하여 공동체의 모든 에너지를 쏟는 교회를 보는 즐거움이었습니다. ‘, 이런 교회도 있구나…’

본질이 교회의 당연한 문화가 되고 본질이 시스템이 된 교회에 어떤 열매와 능력이 나타나는지를 분명하게 깨닫는 시간이었습니다.

이제 희미했던 그림들이 분명히 보이기 시작합니다. 하나님이 처음 디자인하셨던 교회의 모습이 21세기에 와서 어떠한 모습이어야 하는지를, 그리고 그런 교회를 세우기 위해 어떻게 토양을 다지고 어떻게 기둥들을 세우며 어떻게 지붕을 얹어야 하는지도 압니다. 지금까지 막연한 꿈으로, 혹은 책 속에서 이론으로만 있던 건강한 교회의 실체를 눈 앞에 보면서 지금 이 시대, 내가 선 그 곳에서도 이 일이 가능하겠다 꿈을 꾸어 봅니다.

저의 인생과 목회에 있어 가장 멋진 하프타임을 선물해 주신 하나님께, 그리고 이수관 목사님과 휴스턴 서울교회 모든 목자들, 지체들에게 마음 깊은 곳으로부터 터져나오는 감사를 전합니다. 배우고 느낀 것은 너무 많은데 저의 기억력과 표현력의 한계 때문에 이렇게 밖에 할 수 없음이 너무 안타깝습니다

감사합니다. 여러분에게 받은 이 사랑의 빚은 이제 어머니의 땅 한국으로 돌아가 그 곳에 있는 영혼들에게 갚겠습니다.

전반전은 서툴렀지만 아마도 후반전은 다를 겁니다.



심영춘 : 박경호목사님... 후반전을 준비하면서 휴스턴서울교회 연수 하심을 축하드립니다. 목사님이 보시고 느끼며 마음에 간직했던 그 모든 것이 다는 아닐 지라도 목회의 현장으로 반드시 옮겨 놓게 되기를 바랍니다.^^; (04.26 02:18)
조근호 : 박경호 목사님 ~ 후반전이 정말 기대됩니다. 화이팅! (04.26 05:26)
오경탁 : 박경호 목사님 동에번쩍 서에번쩍 하시네요. 많은 은혜와 도전이 연수보고서에서 느껴집니다. 한국에서의 사역은 이제 제대로 된 전반이 되실 줄 믿습니다. 목사님 화이팅!! (04.26 18:51)
강승원 : 휴스턴에서 저희 연수 마칠 때 쯤 들어오셔서 제대로 대화 한번 못 갖고 떠나왔는데 연수를 잘 마치셨네요. 박목사님 후반전 사역이 크게 기대됩니다. 수고 많으셨습니다~~ ^^ (04.26 18:55)
최영기목사 : 목회 후반전에 기쁨과 열매가 있기를 기원합니다. (04.27 11:30)
이상래 : 성경적인 목회의 꿈을 주신 하나님께서 한국에서 이루어질 목회에 아름다운 열매를 맺으실 것을 기대합니다. 마음의 결심이 좋은 결실을 맺도록 기도할께요~ (04.29 22:21)
조근호 : 헹글라이딩으로 날 때, 정점의 자리에서 비상하는 것을 봅니다.
이제 비상하는 일이 다음 차례인 거 아시죠? (05.05 17:53)
내용 이름 비밀번호
저장
 
Captcha Image  Reload Image  (저장하시기 전에 좌측에 코드명을 입력박스에 넣어주세요)
 프린트 추천 수정  삭제  답변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작성일 조회 추천
2964 가정교회다이소(제자교회연수보고) (7)   한상욱 2019.07.18 200 2
2963 터널끝에빛이보이다(제자교회연수보고) (3)   홍석봉 2019.07.18 144 4
2962 유레카가정교회(제자교회연수보고) (1)   이요한 2019.07.18 112 2
2961 " "가정교회 신학에 관한 소고(小考)" (김순성 교수) (2) 최영기목사 2019.07.18 206 2
2960 "vip 전도, 이렇게 하고 있습니다!!" (14) 이재철 2019.07.17 396 5
2959      "vip 전도, 이렇게 하고 있습니다!!"(2) (3) 이재철 2019.07.19 139 1
2958 병원다운 교회를 보다! (휴스턴 서울교회 연수보고서) (3)   나주만 2019.07.16 233 3
2957 가정교회와 사역에 대한 패러다임의 전환이 일어난 제9차 목연수 (17)   박용종 2019.07.15 683 6
2956 빙산의 일각, 형식지와 암묵지 - 1일 특강 보고서 (4)   서요한 2019.07.12 276 4
2955 삶공부 과정을 정리해 보고 있습니다~! (4)   이재익 2019.07.11 531 6
2954 대양주 가정교회 역사에 새로운 장을 연 브리스번 목자 컨퍼런스(29차... (11)   박종호 2019.07.10 343 6
2953 참가자 100%가 동료 목자/목녀에게 권하고 싶은 목연수(제8차목자연합... (12)   서성용 2019.07.08 803 7
2952 행복의 길이 열립니다 (14) 오명교 2019.07.05 685 7
2951 희망의 빛을 보다 (휴스턴서울교회 연수보고서) (4)   반흥업 2019.07.02 389 3
2950 영혼구원과 제자삼는 팀 스피릿(휴스턴서울교회 연수보고서) (7)   최선욱 2019.07.01 364 2
2949 본질에최적화된교회(제자교회연수보고) (10)   강인수 2019.06.27 409 4
2948 성경적인가정교회의위력(제자교회연수보고) (5)   임호남 2019.06.27 309 5
2947 바로그교회(제자교회연수보고) (4)   노도영 2019.06.27 333 5
2946 마지막 평신도 세미나(인천 영광교회) (18)   최영기목사 2019.06.26 699 8
2945 99.3%가 만족한 은혜로운 축제의 한마당 (제7차 목자연합수련회) (14)   노일 2019.06.24 893 7
2944 큰 꿈을 꾸게 되었습니다!(휴스턴 서울교회 연수보고서) (9)   최광훈 2019.06.23 351 5
2943 하나님이 원하시는 그 교회 꿈꾸기 (울산중구 다운공동체교회지역 일... (5)   홍석봉 2019.06.20 496 7
2942 요한계시록의 교회론이 가정교회의 목장에서 구현될 수 있는가? (11) 최영기목사 2019.06.19 730 9
2941 행복한 목회를 꿈꾸며 (휴스턴 서울교회 연수보고) (11)   김두만 2019.06.18 468 5
2940 나락에서 정상으로 (청주 사랑의교회) (25)   최영기목사 2019.06.17 933 13
2939 볼리비아 원주민들의 가정교회 (13)   최승복 2019.06.15 467 9
2938 작은교회 목사는 목자다 (17) 오명교 2019.06.13 844 12
2937 신 사도행전(2차 초원지키 컨퍼런스) (12)   정철용 2019.06.12 825 9
2936 은퇴하셔서 영영 못 볼 줄 알았는데...(부산경남초원 일일특강) (16)   이대원 2019.06.06 1000 14
2935 은혜 위의 은혜, 감동 위의 감동( 1박2일 세축 다지기 / 대양주 지역) (16)   임민철 2019.05.27 952 8
검색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