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정교회 사역에 대한 질문과 경험을 함께 나눔으로서 가정교회 목회를 하시는데 실질적인 도움을 드리기 위해
마련된 공간입니다.
 
 
새롭게 깨닫는 가정교회
송재현 2019-03-08 13:08:54 489 4

최영기 목사님을 모시고 가진 부흥회를 통해 저와 우리 교회가 큰 힘을 얻었습니다. 특히 저는 최 목사님을 통해 


목회가 무엇이고, 교회가 무엇인지에 대해 새로운 통찰력을 갖게 되었습니다. 부흥회 기간에 최 목사님과 대화를 


나누면서 깨달음이 몇 번 있었는데 부흥회가 끝나고 나서 구슬이 꿰지듯 선명하게 정리가 되었습니다. 


제가 깨달은 내용을 목회칼럼으로 써서 최 목사님께도 보내드렸는데 이곳에 올리라고 하셔서 순종하는 마음으로 


나눕니다. 



새롭게 깨닫는 가정교회


어떤 사람이 검술을 배우기 위해서 검술의 대가가 사는 산속을 찾아갔습니다. 검술의 대가는 검술을 가르쳐 주겠노라고 하면서도 장작 패는 일만 시켰습니다. 무려 10년 동안 장작만 팼을 뿐 검술을 배우지 못했습니다. 인내심이 바닥이 난 그는 스승에게 도대체 언제 검술을 가르쳐 줄 것이냐고 따져 물었습니다. 그러자 스승은 이제부터 가르쳐 주겠다고 하면서 검법을 가르쳐 주었는데 사흘 만에 검술을 다 섭렵할 수 있었다고 합니다. 10년 동안의 장작 패기가 검술의 기초가 되었기 때문이었습니다.

 

제가 2002년에 휴스턴 서울교회 가정교회 세미나에 참석한 이후에 계속 가정교회 목회를 해 오고 있는데 그동안 장작만 패다가 이제 정말 가정교회가 무엇인지 깨닫게 되는 것 같습니다. 지난 부흥회 때 최영기 목사님과 이런저런 교제를 나누던 중에 뭔가 깨달음이 오다가 부흥회를 마치자 구슬이 꿰지듯 정리가 되었습니다.

 

2002년 세미나 때 가장 인상적인 장면은 월요일 저녁부터 시작된 세미나를 거의 마치고 토요일 오전에 목자들과의 질의응답 시간이었습니다. 그 당시 100여 명의 목자들이 강단에 앉았고 150여명의 목회자들은 회중석에 앉았습니다. 그 때 한 목자님이 VIP를 섬긴 일에 관해 이야기해 주었습니다. 도움이 필요한 VIP에게 자신의 차를 빌려주었는데 사고를 내서 가져와서 변상해 주겠노라고 했답니다. 그때 그 목자님은 괜찮다고, 자신이 차를 빌려주었을 땐 그런 것까지 고려한 것이었다고 말했습니다. 저는 그 장면을 보면서 저 정도의 헌신이 있는 목자가 100명 있는 교회라면 부목사님 100명이 있는 교회보다 훨씬 낫겠다는 생각이 들었고 그 사건이 제가 가정교회를 시작하게 된 결정적인 계기가 되었던 것 같습니다.

 

그런데 이번 부흥회가 끝나고 제가 그 때 잘못 생각했음을 알게 되었습니다. 그 때 저는 가정교회를 목회 방법의 하나로 받아들였던 것 같습니다. 첫 단추가 잘못 끼워졌던 것입니다. 저는 그 때 이런 질문을 해야 했습니다. ‘어떻게 저 목자님이 저런 헌신을 하게 되었을까?’ ‘저렇게 헌신을 하게 된 원동력은 무엇일까?’ 이렇게 질문을 했다면 그 목자님이 누군가에게 섬김을 보고 배웠을 것이고, 영혼 구원하여 제자 만드는 교회 존재 목적을 분명히 이해하고 있기 때문이라는 것을 발견하게 되었을 것입니다. 그랬다면 자연스럽게 가정교회 네 기둥을 처음부터 분명히 붙잡을 수 있었을 것입니다.

 

제가 제대로 서 있지 못했었음을 생각할 때 교우님들께 죄송한 마음입니다. 하지만 지금이라도 가정교회 정신을 제가 제대로 이해하게 되어서 참으로 감사합니다. 이제 가정교회 네 기둥을 붙잡고 주일 예배와, 목장, 삶 공부의 세 축을 교우 여러분과 함께 하나씩 세워나가고자 합니다. 하나님께서 우리 주사랑 교회에 새 일을 행할 것임을 확신합니다.

 


심영춘 : 송재현목사님이 새롭게 깨달은 가정교회가 저를 돌아보고 여러 목사님들의 목회를 돌아보게하실것입니다. 저도 기본기의 중요성을 연수하면서 많이 강조하는데 송목사님의 이야기를 같이해야할것 같습니다. 가정교회 최고의 대가에게서 배우신 효력이 목회현장에서 잘 나타내시기를 바랍니다.^^; (03.08 16:26)
구정오 : 송재현 목사님
솔직하게 교우들께 죄송한 마음을 아뢰고, 지금이라도 가정교회 정신을 제대로 이해해서 함께 새롭게 해나가고자 하시는 결단과 소원을 진심으로 축복하고 격려합니다. 주사랑교회통해 새 일을 행하실 하나님을 기대하고 응원합니다~!! (03.08 20:05)
걍승찬 : 송목사님의 깨달음이 우리 모든 목회자들의 깨달음이 되었으면 하는 바램이 생깁니다.
좋은 질문이 정답과 명답을 찾게 하듯이, 송목사님의 좋은 질문이 이제 가정교회에 대한 명답을 찾게 되었다고 생각됩니다. 저도 기본기를 다시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03.11 17:14)
송재현 : 심영춘 목사님, 구정오 목사님, 강승찬 목사님 가정교회 명장들이 격려의 말씀 주시니 힘이 납니다. 감사합니다. (03.11 17:45)
안관현 : 지난 목회기간이 장작패는 일을 잘 감당했던 기간이었군요.
이제 가정교회 명검술사가 될 것을 기대하게 됩니다. 송목사님! (03.14 13:29)
내용 이름 비밀번호
저장
 
Captcha Image  Reload Image  (저장하시기 전에 좌측에 코드명을 입력박스에 넣어주세요)
 프린트 추천 수정  삭제  답변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작성일 조회 추천
3078 코로나 이후의 가정교회 (7) 최영기 목사 2020.06.01 135 3
3077 영성책방(16) 김형석 교수의 "그리스도인에게 왜 인문학이 필요... 명성훈 (BCGI) 2020.06.01 19 0
3076 왜, 행복의 삶이 아니라 행복의 길인가요? (6)   오명교 2020.05.30 136 0
3075 영성책방(15) 김형석 교수의 "그리스도인에게 왜 인문학이 필요... 명성훈 (BCGI) 2020.05.25 85 0
3074 하남 독수리5형제입니다~!! ^^ (9)   이정훈 2020.05.21 229 2
3073 영성책방(14) 팀 켈러의 "내가 만든 신"이 업로드 되었습니다. 명성훈 (BCGI) 2020.05.18 107 1
3072 공동체가 이긴다(최영기 목사님 페북 글) (2) 구본채 2020.05.15 366 4
3071 영성책방(13) 팀 켈러의 "탕부 하나님"이 업로드 되었습니다. 명성훈 (BCGI) 2020.05.11 115 0
3070 영성책방(12) 리처드 포스터의 "영적 훈련과 성장 (2)"가 ... 명성훈 (BCGI) 2020.05.04 107 0
3069 코로나19와 관계전도 그리고 행복의 길 (12) 오명교 2020.04.28 461 5
3068 영성책방(11) 리처드 포스터의 "영적 훈련과 성장 (1)"이 ... 명성훈 (BCGI) 2020.04.27 138 3
3067 영성책방(10) 김형석 교수의 "교회 밖 하나님 나라"가 업로드 되었습... 명성훈 (BCGI) 2020.04.20 183 0
3066 영성책방(9) 김형석 교수의 "왜 우리에게 기독교가 필요한가"가 업로... (2) 명성훈 (BCGI) 2020.04.13 296 0
3065 기쁜 소식 전하며... (12)   하영광 2020.04.09 685 1
3064 영성책방(8) 최영기 목사의 "목자의 마음 (4)"가 업로드 되... (1) 명성훈 (BCGI) 2020.04.06 230 0
3063 코로나19시대와 예배에 대한 단상 (5) 김병태 2020.03.31 544 2
3062 영성책방(7) 최영기 목사의 "목자의 마음 (3)"이 업로드 되... 명성훈 (BCGI) 2020.03.30 134 0
3061 주일 예배, 제3의 선택(최영기 목사님 페북) (6) 구본채 2020.03.26 823 5
3060 영성책방(6) 최영기 목사의 "목자의 마음 (2)"가 업로드 되... 명성훈 (BCGI) 2020.03.23 197 0
3059 신천지 추수꾼 폭로 맞춤 영상 (4) 구본채 2020.03.20 501 4
3058 영성책방(5) 최영기 목사의 "목자의 마음 (1)"이 업로드 되... 명성훈 (BCGI) 2020.03.16 355 2
3057 영성책방(4) 헨리 나우웬의 "이는 내 사랑하는 자요"가 업... (2) 명성훈 (BCGI) 2020.03.09 342 1
3056 교회의 방향과 확신(휴스턴 서울교회 연수보고서) (6)   박상민 2020.03.05 354 1
3055 깨닫는 아픔과 기쁨(휴스턴 서울교회 연수보고서) (9)   나종열 2020.03.04 402 5
3054 가정교회 세미나와 연수를 다녀와서~ (3)   이영은, 김미숙 2020.03.03 311 1
3053 코로나 19로 인한 교단의 결정과 교회의 대처를 온라인 예배로 결정한... (2)   이재익 2020.02.28 1156 5
3052 작은 교회의 특권과 기회! (3) 김명국 2020.02.27 608 1
3051      중단되지 않은 공예배와 특별한 가정예배로의 기회! (10) 김명국 2020.02.27 683 1
3050      코로나19 특별 기도회를 위한 말씀 (2) 김명국 2020.03.03 327 0
3049 나라가 어려운 곤경에 처했을 때 교회가 드릴 기도 (9) 배영진 2020.02.24 882 3
검색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