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정교회 사역에 대한 질문과 경험을 함께 나눔으로서 가정교회 목회를 하시는데 실질적인 도움을 드리기 위해
마련된 공간입니다.
 
 
친절한 목사님(제자교회 연수 보고)
김창근 2019-02-15 02:17:00 476 4

연수기간 : 2019년 2월 7일(목)~15일(금) 8박9일
연수자 : 김창근 목사, 이순례 사모(부산 소망교회)





1. 연수전의 김창근 목사
   가정교회가 성경적인 교회이며 목사와 성도 모두에게 행복을 주는 교회라는 것을 세미나와 컨퍼런스 그리고 휴스턴 서울교회 연수를 통하여 배우고 확신하였습니다. 그런데 나는 머리가 둔하여 완전히 이해할 수가 없었습니다. 성도들에게 가르치지도 못하고 적당하게 하도록 방치할 수 밖에 없었습니다. 그러니 결과가 뻔할 수 밖에 없었습니다. 우리 교회는 가정교회라는 형식을 갖추고 목장모임도 꾸준히 진행되고 있었지만, 목자의 기쁨이나 영혼구원의 열매는 미미하였습니다. 그래서 내가 내린 결론은 나와 같이 둔한 사람은 가정교회를 할 수 없다는 것이었습니다. 사업도 아무나 할 수 없듯이 가정교회도 최영기 목사님 같이 탁월하고 뛰어난 사람이 할 수 있는 것이지 나와 같이 둔한 사람은 할 수 없다는 결론을 내리고 후임자를 물색하고 있었습니다.


2. 제자교회 심영춘 목사님과의 만남
   저는 1년동안 지역모임이 없어서 참석하지 못하였습니다. 그러다보니 더욱 더 힘든 시기를 보내는 중에 한 목자가 심영춘 목사님에 대한 소문을 듣고 와서 부흥회를 할 것을 권하였고 그래서 심목사님을 만나게 되었습니다. 부흥회에서 교인들이 은혜도 받고, 나도 목사님을 통해 용기를 얻게 되었으며 제자교회 연수를 소개받게 되었습니다.
   그러나 큰 기대는 없었습니다. 그동안 여러 사람을 만났으나 내가 둔하고 부족하여 올바르게 이해하지 못하고 적용하지 못했는데 연수를 한들 특별한 일이 있겠느냐? 라고 생각하면서 참석하였습니다. 


3. 연수과정에서 보고 배우며 느낀 것
   모든 것을 휴스턴 서울교회와 똑같이 그대로 하고 있었습니다. 배우면서 ‘나도 배운 것들인데...’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런데 나와는 달리 심목사님은 배운 것을 확실하게 이해하고 시행하고 있었으며 나같이 둔한 사람도 알아 들을 수 있도록 쉽게, 친절하게, 구체적으로 설명해 주었습니다.
   이제는 이해가 됩니다. 그리고 교회에가서 무엇을 어떻게 해야할지 구체적인 그림이 그려집니다. 그래서 연수가 끝나지도 않았는데 교회에 연락하여 주일에 간증과 총목자모임도 하자고 하였습니다.
   심목사님은 나에게 은퇴를 생각하지 말고 해 보라고, 도와주겠다고 격려해 주셨고 나도 그러한 용기가 생겼습니다.


4. 감사드립니다
   도착부터 7성급 호텔로 안내해 주신 박승신 목자님, 메기 매운탕과 감동의 섬김을 간증해 주신 박완석 목자, 허윤숙 목녀님, 밝게 웃으시면서 목장이 무엇인지를 깨우쳐 주신 박은수 목자, 조미경 목녀님, 감동적인 닭갈비 볶음으로 섬겨주신 환상적인 목자 목녀이신 박환규 목자, 박은미 목녀님, 내일의 중요한 일정에도 늦은 밤까지 함께 하시며 기뻐하시는 장한수 목자, 박선영 목녀님, 어떻게 목장에 VIP가 오는지 노하우를 가르쳐 주신 정성구 목자, 김은주 목녀님, 어려움을 겪으셨으나 밝게 웃으시면서 가정교회의 파워를 전해주신 나원섭 목자, 류수산나 목녀님, 그리고 아동부를 어떻게 해야할지에 대해 길을 보여주신 고요찬 목사님, 그리고 친절하게 가르치시며 확실하게 적응하도록 구체적인 레시피까지 주신 심영춘 목사님과 이정란 사모님께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하늘 복 많이 받으세요 ~    

최영기목사 : 김창근 목사님이 연수를 마치셨군요. 잘 하셨습니다. 김 목사님이 가정교회가 힘들었던 이유는 가정교회 정신을 이해 못하고 형식만 적용하려 했고, 한 번 시작한 것을 일관성 있게 꾸준히 하지 못했기 때문이 아닌가 생각합니다. 이번 연수를 마친 후에 흥분 김에 본대로 이것저것 흉내내려 하지 말고, 먼저 목사님이 다시 한 번 생각하고 내면화 시키고, 앞으로 적어도 2년간은 지속하겠다고 약속할 수 있는 것만 실행하시기 바랍니다. 아니면 다시 연수 이전으로 돌아갑니다. ^^; (02.16 11:17)
구정오 : 김창근 목사님 연수 잘 받으셨습니다^^
이제 저희 지역모임에 오셨으니 함께 주님의 소원을 이루어드리기위해 최선을 다해 실행해보십시다~저도 힘껏 섬기겠습니다^^ (02.18 12:34)
강승찬 : 김창근 목사님 연수 잘 마치신것 축하드립니다.
구정오 목사님과 함께하시면 가정교회 잘 정착하실 것이라고 생각됩니다^^
(02.21 00:16)
김창근 : 알겠습니다 최목사님께서는 보신듯이 아시고서 말씀하셔서 놀라고 있습니다 말씀 명심하겠습니다 구목사님, 강목사님 격려 감사합니다 잘 따르도록 하겠습니다 (02.25 01:16)
내용 이름 비밀번호
저장
 
Captcha Image  Reload Image  (저장하시기 전에 좌측에 코드명을 입력박스에 넣어주세요)
 프린트 추천 수정  삭제  답변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작성일 조회 추천
2931 낮은 곳으로 흐르는 강물처럼(85차 제주 목회자 컨퍼런스를 돌아보며) (47)   박종국 2019.05.25 922 21
2930 심목사님처럼해보고싶다(제자교회연수보고) (11)   김진수 2019.05.17 448 5
2929 리더십의 예술 (제자교회연수보고) (10)   곽웅 2019.05.17 398 6
2928 리더십의디테일을완성한목사(제자교회연수보고) (5)   정연홍 2019.05.17 306 7
2927 “목적이 이끄는 1일특강” (가정교회 1일특강, 판교 꿈꾸는교회) (11)   김정록 2019.05.16 416 7
2926 예수님의 명령은 '모든 민족'을 제자로 삼는 것  (5) 최영기목사 2019.05.12 431 9
2925 ♪♬ 나는 가리라 영기 발자취를 따라~~~~. ♬♪(84 목회자 컨퍼런스 ... (26)   김기섭 2019.05.07 1358 15
2924 지역 인구 이동에 따른 전도 전략 (18) 오명교 2019.05.02 629 9
2923 하나님의 섭리 가운데 연수를 마치고(연수보고) (3)   배종인 2019.04.29 380 1
2922 후반전을 준비하며 (휴스턴 서울교회 연수보고) (7)   박경호 2019.04.26 467 1
2921 딛고 올라갈 다음 계단을 분명히 보게 되었습니다 (휴스턴서울교회 연... (9)   강승원 2019.04.22 543 4
2920 일 낼 것 같은 교회! (남가주 주님의마음 교회) (12)   최영기목사 2019.04.16 750 4
2919 사찰 출신 부흥사도 가정교회 할수 있을까?(휴스턴 서울교회 연수 보... (12)   강석원 2019.04.15 800 5
2918 본질을본질화시키는지혜(제자교회 연수보고) (6)   이남용 2019.04.13 465 5
2917 길이보입니다~(제자교회연수보고) (7) 황홍배 2019.04.12 344 4
2916 심영춘목사님처럼하면된다(제자교회연수보고) (7)   안형준 2019.04.12 565 5
2915 목자 목녀가 목자 목녀를 불러줄 때 일어나는 일(LA/OC지역목자목녀 ... (9)   오경탁 2019.04.11 596 6
2914 북가주에 우뚝 설 가정교회(산마테도 새누리선교교회) (9)   최영기목사 2019.04.03 759 6
2913 개가연수련회의 역사를 소개합니다. (17)   배영진 2019.04.03 784 5
2912      개가연수련회에서 배울 수 있는 세가지 (3) 배영진 2019.04.05 337 3
2911 변화산에서 그분을 만나다(1박 2일 세축 다지기-남가주 랄랄라초원) (10)   한천영 2019.04.02 489 9
2910 쿠키인가? 벽돌인가? (가정교회 일일특강 - 토론토 지역 연합) (12)   권은수 2019.03.22 825 10
2909 가정교회 선교 이야기(8th) - 기적의 1일 세미나 (19)   박성국 2019.03.21 710 8
2908 내리던 눈도 녹여버린 뜨거웠던 열기(토론토 목자목녀 기초다지기) (8)   김성은 2019.03.19 620 5
2907 성령에 취한 교회(휴스턴 서울교회 연수 보고서) (35)   김승관 2019.03.07 1420 22
2906 가정교회를 통해 인도 펀잡에 이루어질 하나님 나라를 꿈꾸며 (휴스턴... (9)   임한중 선교사 2019.03.05 579 3
2905 “잘 시작했구나, 잘 하고 있구나, 잘 해야지” (휴스턴 서울교회 연... (5)   박진국 2019.03.05 634 6
2904 가정교회의 봄이 뉴저지/뉴욕에 다시 오는가 (가정교회 일일특강) (4)   차명훈 2019.03.01 628 7
2903 참, 좋다!(휴스턴서울교회 연수 보고) (6)   조병훈 선교사 2019.03.01 573 5
2902 하나님의 타이밍 (뉴저지 주사랑교회) (15)   최영기목사 2019.02.27 915 7
검색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