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정교회 사역에 대한 질문과 경험을 함께 나눔으로서 가정교회 목회를 하시는데 실질적인 도움을 드리기 위해
마련된 공간입니다.
 
 
예수님 못 만났으면 어쩔번 했나! (청주 사랑의교회)
최영기목사 2018-04-25 07:33:32 1459 7

 

안국철/고영희 내외(청주 사랑의교회)

 

처음으로 가정교회 세미나를 개최하게 되면 제가 가서 강의도 나누어 맡고, 주최 교회 목사님 강의를 들으면서 점검도 해줍니다. 420()~22()에는 청주 사랑의교회(안국철 목사)에서 평신도 세미나가 처음으로 개최되어, 참여하였습니다.

 

사랑의교회는 장년 주일 출석이 100명 약간 넘는 교회인데,  가정교회로 개척되었고, 교인의 90% 이상이 이 교회를 통하여 예수를 믿게 된 사람들입니다. 이들의 대부분은 예수님과 교회를 만나지 않았다면 지금 어떤 삶을 살고 있었을까, 생각하게 만드는 사람들입니다. ^^;

 

그래서 그런지 평신도를 위한 세미나를 개최하게 된 것을 너무나도 큰 영광으로 알고 있는 듯 했습니다. 세미나 진행을 맡은 분은 세미나 개최를 하게 된 것이 너무 감격이 되어서 그 전날 밤 30분간 울었다고 말하면서, 다시  울먹였습니다. ^^;

 

사랑의교회 교인들에게는 세미나 개최가 큰 잔치였습니다. 세미나 강의할 공간을 마련하고자, 작은 사무실을 대여하여 사흘에 걸쳐 교인들이 힘을 모아 세미나 전날 리모델링을 마쳤다고 합니다. 많은 사람들이 휴가를 얻어서 세미나를 섬겼고, 교인 전체가 세미나 기간 동안 하루에 한 번은 교회에 들려서 할 일을 찾았습니다.

 

어떤 교회는 세미나 주최 지침서를 건성으로 읽었는지 진행에 여기저기 허점이 보이는데, 사랑의교회는 세미나를 처음 개최함에도 불구하고 몇 번 개최한 교회처럼 진행이 물 흐르듯 자연스러웠습니다. 나중에 들어보니까 지침서를 몇 번씩 읽고 숙독하며 준비를 했다고 합니다.  

 

완전히 깨어진 인생이 예수님으로 인하여 회복된 분들이라, 간증이 모두 감동이었습니다


3번을 이혼한 아버지, 이혼 당한 후 무속인이 된 어머니 밑에 자랐고, 매일 술에 취해 지내다가 3년 전에 예수님을 만나고 1년 전에 목자가 되었다는 어떤 목자의 생생한 간증


수 년을 섬겼는데도 변화는 없고, 술을 마시고 목장 모임에 참석해서 불평을 늘어 놓기까지 하는 목원을 품다, 품다 공항장애까지 빠지게 되었다는 또 다른 목자의 간증

 

간증들이 너무 강렬해서 참석자들이 도전을 받기보다 압도되면 어쩌나 염려까지 들었는데,  ^^; 참석자 대부분이 가정교회에 헌신하겠다고 결단을 해서 마음을 놓았습니다.

 

안국철 목사의 강의를 점검해주러 갔는데 오히려 내가 많은 것을 배웠습니다. 안 목사님 강의에서 제일 크게 배운 것은 기다림이었습니다. 안 목사님은 1~2년에 결판을 짓는 것이 아니라 10년을 잡습니다. 참고, 용납해 주고, 기다려 주고, 기도해 주면서 10년 기다리면 반드시 변한다는 것이 주 메시지 였습니다. 목자 목녀들의 간증이 이를 증명하고 있기 때문에 이 메시지가 가슴 깊이 와 닿았습니다. (제가 약 1년 목자로 섬겼는데 그때 나는 너무 조바심을 했기 때문에 열매가 없었다는 반성이 들었습니다. ^^;)

 

내가 도움을 주었다기보다, 아름다운 것을 보고, 느끼고, 배우게 만든 세미나였습니다. ^^;

       


심영춘 : 원장님의 후기를 보면서 저도 배웁니다. 평신도 세미나를 개최하는 것에감격해서 울었다는 목자님의 이야기, 극적인 변화의 간증들,,,무엇보다 기다림인데 쉬운 것 같은데 가장 어려운 것 같습니다. 도전이 됩니다.^^; (04.25 09:52)
장현봉 : 안목사님, 고사모님 수고많으셨고 축하드립니다. 최원장님 글에 감동받습니다. 청주사랑의 교회가 새로운 하늘 복을 받으실 것같네요.^^ (04.25 21:51)
구정오 : 청주 사랑의 교회와 안국철 목사님!
정말 축하드리고 감사하고 기대가 되고 도전이 됩니다^^ (04.26 01:24)
오명교 : 안목사님~ 축하드립니다. 멋지게 평세를 치르셨군요~~^^ (04.26 02:41)
유병훈 : 역시 안국철 목사님!! ^^ 평신도 세미나 개최를 축하드립니다. ㅎㅎ (04.27 05:32)
박창환 : 안국철 목사님과 고영희 사모님, 자랑스럽습니다. 수고 많으셨습니다.
청주 사랑의교회가 앞으로 더 귀하게 쓰임받을 것이 기대됩니다. (04.27 13:34)
정기영 : 세미나 주최 지침서를 건성으로 읽었던 사람이 저입니다. 최근에 1일특강을 주최하면서 최목사님께 들켰습니다..;; 빨리 자수해야 열심히 하신 목사님들이 오해받지 않을까해서...^^ 안국철 목사님의 평세를 축하드립니다. 정말 잘하실것이 느껴집니다. (04.27 19:05)
김안호 : 안 목사님 평세 잘 치르셨네요.. 축하 드립니다. 앞으로도 계속 좋은 모델이
되기를 기대합니다. (04.27 19:39)
조근호 : 원장님 글만 읽어도 감동이 밀려옵니다. ♡♡♡ (04.27 19:55)
양진옹 : 우리지역 목자님입니다. 우린 매월 감동의 이야기를 듣고 나누고 있습니다. (04.27 22:04)
김기연 : 눈물로 준비한 평세였군요^^ 앞으로 이루어질 세미나도 정말 기대가 됩니다^^ (04.27 22:40)
황용득 : 안목사님을 뵌 적은 없지만 원장님의 글만 읽어도 감동이 옵니다. 평세를 한다는 자체가 엄청난 성숙을 가져오는군요. 축하드립니다. 우리도 언젠간 반드시 해야 할텐데...^^ (04.28 20:05)
조항수 : 은혜롭고 아름답게 평세를 마치셨네요. 축하합니다. (04.29 01:40)
임군학 : 안목사님과 사모님의 사역과 섬김에 감동을 느낍니다. 그리고 원장님 말씀에 정신이 번쩍듭니다. 10월에 첫 평세 더욱 세밀하게 준비해야 겠습니다~ ^^* (04.30 19:24)
최영호 : 감사하네요. 많은교회들이 건강하게 세워질 것을 확신합니다.수고하셨습니다. (05.01 18:03)
임순창 : 평세 성공적 개최 축하드립니다
안목사님과 한 지역에 있어서 자랑스럽습니다 (05.02 22:29)
임재룡 : 안목사님과 사모님 온 성도들의 섬김이 어떠했는지 눈에 선합니다. 축하드립니다. (05.04 01:24)
박원동 : 개가연 수련회때의 안목사님의 강의가 아직도 마음에 여전히 머물러 있습니다. 평세 섬김의 기쁨을 축하드립니다!!~~ (05.04 09:27)
걍승찬 : 안국철 목사님과 고사모님~ 평세 주최를 축하드립니다. 기다림의 대가시군요~!!!
저도 그 기다림을 배워보겠습니다^^; (05.07 18:24)
강승원 : 짧은 글이 교회의 분위기와 영성을 확~ 느끼게 해줍니다. 오래도록 깊이 숙성된 장 맛 같고, 따스한 주님 향기가 마음 가득 느껴집니다. 우리도 기다림을 통한 숙성이 필요한 것을 깨닫게 됩니다. 첫 평세 부러워하며 축하드립니다~~^^ (06.01 08:48)
내용 이름 비밀번호
저장
 
Captcha Image  Reload Image  (저장하시기 전에 좌측에 코드명을 입력박스에 넣어주세요)
 프린트 추천 수정  삭제  답변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작성일 조회 추천
2859 함께 웃고, 함께 울고 (1박 2일 3축 다지기)  (15)   박지흠 2018.11.15 286 7
2858 가정교회에 대한 큰 그림과 아름다운 그림을 그린 제5차목자를 위한 ... (7)   임대진 2018.11.13 396 7
2857      제5차 목연수 모든 일정을 잘 마쳤습니다..! (3) 구본채 2018.11.15 111 1
2856 캄보디아에서 청년대상 가정교회 출발 (6) 김정수 2018.11.11 307 0
2855 지.정.의를 “대”만족시킨 제82차 컨퍼런스! (제82차 목회자를 위한 ... (20)   이화연 2018.11.07 852 11
2854 겉모습에 속지 마세요! (경기도양주 주원교회) (20)   최영기목사 2018.10.28 828 11
2853 까칠했던 목사(부산 장산교회) (19)   최영기목사 2018.10.22 1028 10
2852 신약교회 회복의 젊은 기수(경기화성 혜성교회) (8)   최영기목사 2018.10.16 675 6
2851 성경대로, 성령으로, 성도와 함께 (휴스턴 서울교회 연수보고서) (25)   명성훈 2018.10.15 1257 12
2850      성경대로, 성령으로, 성도와 함께 (휴스턴 서울교회 연수보고서) (3) 명성훈 2018.10.19 448 1
2849 가을이 깊어 가듯 세 축이 깊어갑니다.(1박2일 세 축 다지기) (13)   서성용 2018.10.13 661 8
2848      절대 놓치지 말아야 할 1박2일 세 축 다지기! (2) 김명국 2018.10.15 310 2
2847 아름다운 승계(안양 목양교회) (6)   최영기목사 2018.10.11 647 2
2846 희망. 절망. 믿음 (휴스턴서울교회 연수보고서) (6) 심대복 2018.10.09 423 2
2845 (필리핀 두마게티) 가정교회 선교 이야기-6th ; 세미나, 세례식 (8)   박성국 2018.10.09 308 3
2844 [대전 1일특강] 엉. 단. 자. 파 (6)   이창호 2018.10.04 485 5
2843 원수를 하나되게 하시는 현장.... 콩고(D.R. Congo) 가정교회 컨퍼... (14)   이옥현 2018.10.03 486 8
2842 여성스러운 목사님(서울 한마음교회) (9)   최영기목사 2018.10.03 714 3
2841 아!!! 그리운 남아프리카공화국 의 요하네스버그를 다녀와서 (7)   홍성제 2018.10.03 409 4
2840 왜 ? 안물어보세요 ! (휴스턴 서울교회 연수보고서) (1)   원일선 2018.10.03 339 1
2839 숙제가풀렸습니다(제자교회연수) (6)   박진용 2018.09.19 567 3
2838 “해상도를높였습니다.(제자교회연수보고)” (4)   조상현 2018.09.19 440 3
2837 뜻이없으니까핑계밖에없었다(제자교회연수보고) (5)   김진구 2018.09.19 492 8
2836 공무원 말고 독립투사가 되렵니다 (81차 목회자 컨퍼런스 보고서) (32)   유대호 2018.09.17 1101 11
2835 김순성 교수님의 목세 참가소감(고려신학대학원 원장 역임) (15) 석정일 2018.09.17 1050 9
2834 왜! 왜! 왜! 우리는 목자, 사명자입니다. (4차 목자연합수련회) (15)   정철용 2018.09.16 992 5
2833 진짜 제자가 되고 싶다. (휴스턴서울교회 연수보고서)  (10)   박지흠 2018.08.31 871 5
2832 휴스턴서울교회 연수를 마치며 (휴스턴서울교회 연수 보고서) (6)   하라다 카즈노리 2018.08.30 504 2
2831 가정교회의 숲을 거닐다(휴스턴서울교회 연수보고서) (4)   정남철선교사 2018.08.30 473 0
2830 태풍도 비껴가더라(제3차 목자연합수련회) (23)   김정록 2018.08.27 713 3
검색취소